A million-word novel got censored before it was even shared. Now Chinese users want answers.

클라우드 공유문서를 뒤진다… 검열과 감시 수위 높이는 中

한 중국 작가의 소설 원고가 불법적인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는 이유로 접근이 차단된 이후, 중국 인터넷 사용자들은 정부의 검열 범위가 어디까지인지를 묻고 있다.

상상해보자. 당신은 집에서 컴퓨터로 소설을 쓰고 있고, 이미 100만 단어 이상 집필하여 탈고를 앞두고 있다. 그러던 중 갑자기 ‘불법적인 정보가 포함되어 있어 문서를 열 수 없다’는 경고창이 뜨면서 온라인 문서편집 프로그램이 멈춘다. 그동안 쓴 원고가 한순간에 모두 날아간 것이다.

지난 6월 이와 같은 일이 실제로 중국 작가 미투(Mitu)에게 일어났다. 그녀는 ‘구글 독스(Google Docs)’나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365’처럼 클라우드 기반의 중국판 문서편집 프로그램인 ‘WPS’를 사용하고 있었다. 6월 25일 미투는 중국 문학 온라인 커뮤니티 엘콩(Lkong)에 WPS가 ‘소설 원고를 감시하고 잠금 설정했다’고 주장하면서, 소설에 불법적인 콘텐츠가 포함되어 있기 때문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 소식은 뒤늦게 몇몇 유명한 인플루언서들이 언급하면서 최근에서야 소셜 미디어로 퍼졌다. 사용자들은 WPS가 사용자의 문서를 들여다보고 있다고 의심했고, 7월 11일 이 사건은 웨이보(Weibo)의 가장 인기 있는 이슈 순위권에 올랐다. 그 이후 중국 경제지 〈경제관찰보(The Economic Observer)〉는 과거 다른 온라인 작가들의 소설 초고들이 불명확한 이유로 잠금 당한 사례들을 보도했다

미투가 문제를 제기한 것을 계기로 중국 소셜 미디어에는 온라인 검열과 IT 플랫폼의 책임에 관한 논쟁이 촉발되었다. 최근 중국에서는 사용자들의 정보보안 의식이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중국의 IT 기업들은 정부를 대신해 콘텐츠를 검열할 의무가 있다. 이로 인해 사용자들과 IT 기업들 사이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베이징에 기반을 둔 컨설팅 전문기업 트리비엄 차이나(Trivium China)의 중국 사이버 및 데이터 정책 분석가 톰 넌리스트(Tome Nunlist)는 “지금 우리는 이 둘이 실제로 충돌하고 있는 상황을 관찰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투는 앞서 2021년에는 저장된 온라인 문서를 편집자와 공유했지만, 올해는 그녀 혼자 문서를 편집하던 중에 해당 문서가 갑자기 잠겼다고 했다. 그녀는 “소설 내용은 (문학) 웹사이트에 게시할 수 있을 만큼 아무런 문제가 없었지만 WPS는 이 문서를 검열 삭제 대상으로 분류했다. 누가 이 회사에 사용자의 개인 문서를 들여다보고 임의로 처리할 권한을 주었을까?”라고 반문했다.

중국 소프트웨어 기업 킹소프트(Kingsoft)는 1989년 WPS를 처음 출시했고, 이 프로그램의 월간 이용자가 3억 1,000만 명이라고 주장한다. 중국 정부가 보안상의 이유로 외국 경쟁사를 상대로 자국 기업들을 보호하려고 한 덕분에 그간 킹소프트는 정부로부터 보조금이나 계약을 통해 혜택을 입었다.

킹소프트는 첫 폭로 이후 WPS 소프트웨어가 사용자의 개인 저장 공간에 저장된 파일은 검열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두 가지 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 회사는 온라인 공유 파일을 어떻게 취급하는지에 대해서는 모호한 입장을 보였다. 7월 13일 발표한 성명문에서 그들은 ‘온라인 정보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든 플랫폼은 자사 플랫폼 내 유통되는 콘텐츠를 검토할 책임이 있다’면서 중국 사이버보안법 및 기타 규정을 인용했다. 킹소프트는 MIT 테크놀로지리뷰의 취재에 응하지 않았다.

사용자들은 WPS가 웨이보에 남긴 글을 보고 답변을 요구했다. 한 사용자는 “사용자들의 문서를 보지 않는다는 것을 보장할 수 있는가? 그럴 수 있다면 계속 WPS를 이용할 것이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멤버십 환불을 요청하겠다. 나는 지난 몇 년간 멤버십을 갱신해왔지만, 이제는 겁이 난다”고 남겼다.

여러 사용자가 작업을 공유하면 검열 알고리즘의 대상이 되는지 묻는 말에 WPS는 공식적으로 답하지 않았다. 그러나 WPS의 고객 서비스 계정이 7월 13일 웨이보에 남긴 글은 다음과 같은 내용을 암시한다. ‘문서가 클라우드에 동기화 및 저장될 경우, 해당 문서가 곧바로 검토의 대상이 되는 것은 아니다. 문서에 공유 링크가 생성될 때 자동적으로 검토 메커니즘이 실행된다.’

하지만 이러한 검열은 엄격한 검열법에 익숙한 중국 인터넷 사용자들에게조차도 문제라고 인식되고 있다.

중국에서 문서 공유 플랫폼이 주류가 되면서 검열은 일반적인 일이 되었다. 하지만 검열은 일반적으로 문서가 널리 공유되고 조회될 때 이루어졌다. 예를 들어 2020년 지안구오 숑디(Jianguo Xiongdi)라는 한 중국 예술가는 공유 문서를 만들어 대중들이 참여하도록 한 다음, 이 문서에 중국에서 민감하다고 여겨지는 단어들을 수집했다. 문서 공유 플랫폼인 시모(Shimo)가 이 문서의 위법성을 인식하고 검열하는 데에는 약 10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지난달까지만 해도 대부분의 중국 사용자들은 친구들과 가족 사이에서만 공유되는 파일들은 이와 같은 주의와 감시의 대상이 아닐 것이라고 생각했다.

넌리스트는 사용자들의 불만에도 불구하고 (만약 검열이 이루어지고 있다면) WPS가 모든 문서를 검열하는 것은 중국의 사이버 보안법에 의해 허용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다. 이 법 47조에 따르면, 모든 인터넷 서비스 제공자는 ‘법이나 행정 법규상 출판이나 전송이 금지된 정보가 발견되었을 때’ 자사 플랫폼에서 콘텐츠를 삭제하고 차단할 의무가 있다. 최근 몇 년간 중국 정부는 IT 회사의 개인 데이터 침해를 제한하면서도 정보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그 대표적인 것이 개인정보 보호법이다. 그러나 WPS 논란은 이 두 정책적 목표 사이에 긴장이 내재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적어도 일부 중국 사용자들은 그것을 깨달았다. WPS 논란에 대한 첫 번째 바이럴 게시물에 달린 댓글 중 가장 많은 공감을 얻은 것은 다음과 같았다.

”이것은 분명 킹소프트의 문제가 아니다. 하지만 누가 책임을 져야 하는지는 아무도 감히 지적하지 못한다.” (By Zeyi Yang)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