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azilians are turning to Instagram to identify far-right rioters

브라질 폭동 참가자 색출에 인스타그램이 활용되고 있다

최근 '브라질 폭동'을 일으킨 극우 성향의 시위대 참가자의 정체를 밝히기 위한 인스타그램 계정이 하나 생겼다. 브라질인들은 이 계정에 폭도로 추정되는 수십 명의 이름을 밝히고 태그를 달고 있다.

지난 1월 8일(현지시간) 자이르 보우소나루 전 브라질 대통령 지지자들로 구성된 극우 성향의 시위대가 대선 결과에 불복하며 브라질의 수도 브라질리아에 있는 대통령궁, 의회, 대법원에 난입한 이른바 ‘브라질 폭동’이 일어난 이후, 인스타그램에는 새로운 계정 하나가 생겨났다.

콘트라고우피 브라지우(Contragolpe Brasil, ‘브라질 쿠데타에 대한 대항’과 ‘브라질 역습’을 의미하는 기발한 말장난을 활용한 이름, 이하 ‘콘트라고우피’)’라는 이름의 이 인스타그램 계정은 폭동 참가자로 추정되는 사람들의 사진을 빠르게 게시하기 시작했다. 이 계정의 목적은 ‘브라질의 민주주의를 공격하는 사람들’을 식별할 수 있는 정보를 모아서 브라질 당국이 시위 당일에 체포하지 못한 폭도들을 더 쉽게 찾아내고 처벌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함이었다.

이 계정은 단 24시간 만에 110만 명의 팔로워를 모았다.

미국 버지니아 대학교(University of Virginia)의 미디어 연구 교수이자 하버드 대학교(Harvard University)의 겸임교수인 데이비드 네머(David Nemer)는 “이런 계정이 이렇게 빨리 등장한 것이 전혀 놀랍지 않다”라고 말하면서 “우리는 폭도들이 왓츠앱(WhatsApp) 그룹과 텔레그램(Telegram) 채널에서 조직됐다는 것을 모두 알고 있었다. 이 채널들이 모두 공개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들의 계획은 모두 소셜미디어에서 발표되었고 예상됐던 일이었다. 거기에는 어떤 비밀도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폭동을 감행한 단체들은 극우 성향의 자이르 보우소나루(Jair Bolsonaro) 브라질 전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다. 이들은 대통령 선거에 부정이 있었다는 증거가 부족한데도 불구하고 브라질 좌파의 대부(代父)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Luis Inácio Lula da Silva)가 다시 권력을 잡게 된 최근 대선 결과의 정당성을 인정하지 않는다. 이들은 누군가가 대절한 버스에 실려 브라질리아로 이동되기 전에 브라질 전역의 군부대 앞에 캠프를 세우고 시위를 벌였다.

폭도들은 브라질 연방 정부 주변과 의회, 대법원, 대통령궁 안에서 난동을 부리는 과정에서 수많은 게시물, 영상, 사진을 통해 흔적을 남겼다. 이들은 공개된 소셜미디어 플랫폼들과 개인적인 메시지 앱에 자신들의 행동을 공유했다. 콘트라고우피는 폭도들이 공유한 이미지 중 수십 장을 수집하여 게시했다. 게시된 모든 사진에서 사람들의 얼굴을 확인할 수 있다. 이들의 옷은 거의 항상 브라질 국기 색인 노란색과 녹색으로 이루어져 있다. 보우소나루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이 두 가지 색깔이 국가에 대한 자신들의 사랑과 좌파로부터 국가를 되찾겠다는 자신들의 노력을 상징한다고 주장한다.

결국 콘트라고우피를 운영하는 사람들(이들은 여전히 익명으로 남아 있는 상황이며 이번 기사에 대한 인터뷰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은 사람들에게 사진과 함께 개인 메시지를 보내서 폭도들의 신원과 자세한 정보를 파악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또한 사람들에게 폭도들에 대해 수집한 정보를 당국에 보내달라고도 요청했다.

콘트라고우피 외에도 브라질에서는 폭도들의 신원을 확인하려는 다른 움직임들이 존재한다. 브라질의 사실 확인 기관인 아젠시아 루파(Agência Lupa)는 폭동 당일부터 독자들이 생성한 텍스트, 사진, 영상으로 이루어진 데이터베이스를 만들었다. 모든 정보는 익명이며 비공개로 수집된다.

단서를 찾기 위해 소셜미디어를 샅샅이 뒤져 대규모 범죄 사건 가담자의 신원을 확인하는 이러한 방법은 새로운 것이 아니다. 미국 국민들도 2021년 1월 6일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이 대선 무효화를 주장하며 수도 워싱턴의 연방의회 의사당에 난입한 미국 ‘의회 폭동’ 책임자들의 신원을 밝히기 위해 같은 방법을 사용했다. 어떤 사람들은 ‘더 딥 스테이트 독스(The Deep State Dogs)’ 같은 단체를 만들어서 의회 폭동에 동참했거나 경찰과 기자들을 폭행한 사람들의 신원을 밝혀내기도 했다. 이러한 단체의 구성원들은 다양했지만, 이들이 공통으로 추구한 한 가지 목표는 바로 ‘책임을 묻는 것’이었다.

브라질에서도 비슷한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콘트라고우피가 사진을 게시하기 시작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댓글들이 달리기 시작했다. 어떤 사람은 댓글로 검은 선글라스와 아디다스 야구 모자를 쓰고 브라질 국가대표 축구팀의 노란색과 녹색 유니폼처럼 보이는 옷을 입은 턱수염 난 남자의 이름을 추정했다. 댓글은 그 남자가 브라질 파라나(Paraná)주의 공무원이라고 밝혔다. 그 댓글을 보고 또 다른 사람은 해당 인물이 어느 부서에서 일하느냐고 물으면서 태그를 달아 ‘적절한 조치를 취하도록’ 요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사진 속 남자는 이미 해고됐다는 댓글이 달렸다.

폭동이 일어난 이후로 한 주 동안 콘트라고우피에 올라와 있는 사진에는 설명이 계속해서 추가됐다. 일부 사진에는 해당 인물의 본명, 거주지(도시와 주), 인스타그램 유저명 등의 정보가 포함됐다. 게시물에 태그된 계정들은 하나씩 사라지기 시작했다.

그러나 온라인에서 범죄자의 신원을 파악하는 것에는 위험이 따른다. 특히 시민들이 잘못된 정보를 제공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계정이 정지되기 전 한 여성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자신은 폭동 참가자가 아니며 폭동에 참가한 누군가에 의해 해킹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러한 주장의 사실 여부를 검증하기는 거의 불가능하다.

인스타그램은 콘트라고우피의 사진 게시를 중단시켰다(이러한 조치를 취한 이유는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고 인스타그램은 이에 대한 설명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그러자 콘트라고우피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공유하기 시작했다.

콘트라고우피는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아나 프리실라 아제베두(Ana Priscila Azevedo)를 체포했다는 성공 소식을 알렸다(이 체포 소식은 폭동이 일어난 1월 8일부터 1월 11일 사이에 이루어진 다른 1,166명에 대한 체포 소식과 함께 브라질 연방직할구(Federal District)의 교도소 사무국에 의해 확인됐다). 아제베두는 콘트라고우피 계정을 통해 신원이 확인된 인물로 콘트라고우피에서는 아제베두가 이번 폭동의 주동자 중 한 명이라고 주장했다.

당국이 아제베두나 다른 용의자들을 체포하기 위해 수사에 콘트라고우피를 참고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브라질 법무부(Ministry of Justice and Public Security)는 이에 대한 의견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그러나 네머는 만약 브라질 당국이 해당 계정을 참고했다면 계정 운영자들은 당국에 적극적으로 협조했을 것이라고 설명한다.

네머는 “소셜미디어 게시물은 증거의 여러 유형 중에 하나일 뿐”이라며 “범죄자의 이름을 알게 되면 경찰이 더 많은 정보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