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new app aims to help the millions of people living with long covid

‘롱코비드’ 환자들을 돕는 앱

최근 개발된 앱 ‘비저블’은 코로나 19 후유증을 겪는 많은 사람들이 롱코비드 증상을 관리하고 과학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코로나19 감염 이후의 후유증을 의미하는 ‘롱코비드(long covid)’로 고생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앱이 출시되었다. 비저블(Visible) 앱은 사람들에게 건강에 도움이 되거나 방해가 되는 요소들에 대해 명확한 정보를 주므로 롱코비드 증상의 대처에 도움이 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정의에 따르면 롱코비드는 두 달 이상 지속되는 코로나19 후유증을 의미한다. 롱코비드 환자들은 두통, 피로감, 체력 저하, 발열 등의 증상을 경험한다. 일부 사람들은 활동과 회복을 위한 휴식 시간 사이의 균형을 유지하면서 컨디션을 관리할 수 있는 ‘속도 조절(pacing)’ 방식을 활용한다. 만일 적절한 휴식을 취하지 않고 지나치게 활동에 몰입하면 건강이 악화될 수 있다.

비저블은 매일 데이터 수집을 통해 증상의 변화를 파악하여 사람들이 건강을 관리하는 데 도움을 주는 앱이다. 이용자는 매일 아침 핸드폰 카메라 앞에서 60초 동안 손가락을 놓고 심박변이도(heart rate variability: 심장박동 사이의 시간 변이)를 측정한다. 카메라가 피부색의 미묘한 변화를 기록하여 맥박을 측정하는 방식이다.

이용자는 저녁에 자신이 겪은 롱코비드 증상의 심각도를 0~3(0: 증상 없음, 3: 심각한 증상)의 척도로 평가한다. 미국심장협회가 진행했던 연구는 인체 신경계가 스트레스를 받을 때 나타나는 심박변이도 감소가 롱코비드 환자에게 흔하다는 것을 발견했다.

심박변이도를 추적하면 사람이 언제 피로를 느끼게 될지 더 쉽게 예측할 수 있다. 비저블은 이러한 심박변이도 데이터를 이용해서 1~10점으로 구성된 ‘속도 점수’를 만든다. (1~3점은 사람이 휴식을 우선시해야 함을 의미, 4~6점은 앞으로 며칠 동안 평온하게 보내는 것을 고려하는 게 현명하리라는 제안을 의미, 8~10점은 최근 컨디션 조절이 잘 되고 있음을 의미.) 이러한 점수를 바탕으로 이용자는 언제 휴식을 취하는 게 좋을지 결정할 수 있다.

2020년 9월부터 롱코비드로 고생하고 있는 비저블의 공동 제작자 해리 리밍(Harry Leeming)은 이 앱이 롱코비드 증상에 대한 앱 이용자와 사회의 이해를 개선하는 데 도움을 주기를 바란다. 롱코비드 증상은 아직까지 의학 전문가들에게도 알려진 정보가 없다. 비저블의 개발사는 이용자들이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UCL)의 연구원들과 데이터 공유를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저블 외에도 롱코비드 환자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들이 있다.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의 연구원들이 개발한 앱 ‘런지(Lungy)’는 롱코비드나 천식, 또는 만성 폐쇄성 폐 질환 환자들의 호흡에 도움을 준다. 영국의 노던케어얼라이언스NHS그룹(Northern Care Alliance NHS Group)이 개발한 앱은 의사들이 치료를 조정할 수 있도록 환자가 증상의 경과를 기록하는 데 도움을 준다.

2020년 10월부터 롱코비드를 겪고 있는 영국 브리스틀의 의료 카피라이터 마이크 클라크(Mike Clarke, 44)는 “앱에 표시된 숫자 뒤에는 롱코비드 증상에 대한 의학적 무지에서 비롯된 엄청난 고통과 좌절이 숨어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몇 시간씩이나 누워서 생활해야 한다. 앉아 있는 것만으로도 심장에 무리가 가기 때문이다.

클라크는 “내 건강이 특히 좋지 않을 때면 그다음 날에 앱에 표시되는 점수가 낮았다. 이 점수는  별것이 아닐 수도 모른다. 하지만 온갖 진단과 검사를 받았는데도 의사들이 내 몸이 정상이라고 말했던 지난 2년과 비교해 보면 이제 일주일 남짓한 기간 동안 사용한 비저블이 제공하는 데이터가 내 증상을 이해할 수 있는데 훨씬 큰 도움이 되었다”라고 말했다.

클라크는 “전혀 건강 회복에 진전이 없는 상태로 2년을 보내고 나니 롱코비드 환자들은 희망을 줄 수 있는 무언가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 나는 비저블 앱이 그 희망을 약간이라도 보여준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