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aby formula shortage has birthed a shady online marketplace

아기 울리는 분유 부족 사태 터진 美 온라인 시장서 일어난 일

아기를 배불리 먹이고 싶은 부모들이 잘못된 정보, 가격 부풀리기와 사기로 인해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

애슐리 디아즈는 4월 초 아기를 출산한 후 모유가 충분히 나오지 않으면서 어려움을 겪게 되었다. 그 결과 갓 태어난 아들에겐 영양분을 보충하기 위해 분유를 먹여야 했다. 디아즈는 어머니에게 슈퍼마켓 체인인 타겟(Target)에 가서 분유를 최대한 많이 사다 줄 것을 부탁했다. 하지만 어머니는 1인당 구매 한도인 두 상자만을 구매해 돌아와야 했다.

현재 디아즈가 거주하고 있는 로스앤젤레스뿐 아니라 미국 전역의 슈퍼마켓 진열대가 텅텅 비어 있다. 전국적으로 분유가 부족한 상황에서 부모들은 분유를 구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또한 분유 부족으로 인해 잘못된 정보와 사기와 가격 조작이 만연한 인터넷 유통시장이 생겨났다.

아기가 없는 사람들에게는 분유가 부족한 이 상황이 갑작스러울 수 있으나 부족 현상은 조용히 쌓이는 눈처럼 몇 달 동안 점차 심각해지고 있었다. 2월 미국의 주요 분유 제조업체인 애보트 뉴트리션(Abbott Nutrition, 이하 애보트)은 미시간주 스터지스에 있는 자사 공장에서 생산한 분유의 리콜을 실시했다. 해당 공장에서 시작된 박테리아 감염으로 두 명의 아기가 사망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리콜 조치로 인해 이미 경직되어 있던 공급망은 한계에 도달했다. <폴리티코(Politico)>지에 따르면 미 식품의약국(FDA)과 애보트는 공장 재가동에는 합의했다. 하지만 애보트가 몇 주 안에 공장을 완전 가동할 수 있다고 발표하였으나 생산 속도를 원상태로 되돌리는 데에는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FDA와 애보트가 오염이 일어난 이유와 방법을 아직 알아내지 못하였으며 근본 원인을 찾는 데 몇 달이 걸릴 수 있기 때문이다.

아기들은 당연히 이 수개월을 기다릴 수 없다. 절박한 많은 부모는 어디서 분유를 구할 수 있는지에 대한 정보를 얻기 위해 인스타그램과 틱톡에 의지하고 있다. 집에서 분유를 만드는 법을 담은 일부 동영상이 존재하지만 따라하는 것은 위험하다. 분유를 집에서 만들거나 희석하면 아기들의 섬세한 신체에 필요한 필수 영양소가 결핍된다고 FDA가 반복적으로 경고하였으나, 분유 제조법은 인터넷에서 계속 공유되고 있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 기자가 확인한 결과 일부 틱톡 동영상의 조회 수는 수천 건을 기록하였으며 이중 한 동영상의 조회 수는 약 15만 건에 달했다.

텍사스주 오스틴의 아동 전문 간호사이자 공인 모유수유전문가인 에린 무어는 “분유 수유를 하는 엄마들에게 매우 힘든 시기”라고 말했다. 무어는 영양 부족으로 인한 끔찍한 결과를 목격해왔기 때문에 현 상황에 대해 특히 우려하고 있다. 무어는 “분유를 희석하여 수유할 경우, 매우 섬세한 신체를 가진 아기들이 전해질 불균형을 겪을 수 있기 때문에 결코 안전한 방법이 아니며, 집에서 만든 분유는 심각한 입원 사례로 이어질 수 있다”며 “그 결과는 절대 좋지 못하다”고 덧붙였다.

모든 해결책 공유가 위험한 것은 아니다. 일부 부모는 비공식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분유나 모유가 필요한 사람들과 여유분이 있는 사람들을 연결했다. 무어는 이러한 종류의 유사 시장 형성을 돕기 위해 개인 페이스북 페이지, ‘베이비 포뮬라 파인더(Baby Formula Finder)’를 시작했다. 기존의 페이스북 육아 포럼과 현 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생겨난 커뮤니티에서도 비슷한 종류의 교환이 일어나고 있다.

분유 사기의 등장

디아즈는 이 위기 상황의 반대편에 있다. 소아과 의사가 여유분의 분유를 보내준 후 가지고 있던 분유의 양이 과하다는 사실을 깨달은 디아즈는 여유분에 대해 트윗을 올리고 전국에서 요청을 받기 시작했으나 지역 내에서 분유를 기부하고 싶어 페이스북 부모 모임에 가입했다.

하지만 디아즈는 페이스북 모임에서 일부 의심스러운 행동을 목격했다. 그녀는 “가입 직후 받기 시작한 메시지와 댓글 중 일부는 다른 나라의 사기 프로필을 사용했고, 분유를 무료로 제공함에도 여유분을 구매하길 바라는 사람들도 있었다”고 말했다.

디아즈가 목격한 것은 인터넷 상에서 일어나는 훨씬 더 중대한 문제의 일부에 불과한 분유 가격 부풀리기이다,

이베이와 크레이그리스트 같은 사이트에서 분유가 터무니없는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가 조사해본 결과 많은 판매자들이 일반적으로 1통에 7달러에서 10달러 사이에 판매되는 분유를 12통에 300달러 이상으로 판매하고 있었다. 이는 1통에 25달러 꼴이다.

무어의 말에 따르면 생활 보조금을 받는 부모들이 특히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들은 월초에 보조금 수표를 받은 후 가능하다면 다른 절박한 부모들을 제치고 복지 규정이 허용하는 애보트, 거버, 미드 존슨 등 특정 상표의 분유를 차지하기 위해 고군분투해야 한다.

남는 분유 기부 촉구

FDA가 합의하였으나 안전한 분유 생산을 위한 FDA의 모니터링과 공급망 문제가 지속되고 있어 향후 수개월 동안 현 위기 상황이 악화될 수 있다. 또 이로 인해 너무 이르게 분유를 끊게 되는 아기들 사이에서 연쇄적인 건강 위기가 일어나 영양 결핍과 입원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북미 모유은행협회(Human Milk Banking Association of North America)의 린제이 그로프 실장은 이러한 분유 부족 현상의 해결에 도움이 되는 결정적 방법이 여분의 모유를 기부하도록 여성들을 장려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분유 부족으로 인해 미국 전역의 모유은행에서 수요가 20% 증가하였으나, 모유 공급은 충분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로프 실장은 부모들이 인터넷으로 이러한 소식을 퍼뜨려 팔로어들이 모유 기부를 하도록 격려하기를 바라고 있다.

그러는 동안 부모들은 타인에게 의지하고 있다.

디아즈는 마침내 자신의 지역에 살고 있으며 한 살배기 아이를 키우는 임신한 여성과 연결되었다. 이 여성은 모유 수유를 할 수 없어 분유가 필요했다. 디아즈는 “우리는 페이스북으로 메시지를 주고받았으며 나는 분유를 현관 앞에 두었다”면서 “여성은 30분 동안 나와 이야기를 나누고 분유를 가져갔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러한 행운을 누릴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