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andemic taught us how not to deal with climate change

기후변화를 막으려면? 코로나19에서 배워라

폭주하는 온난화를 막기 위해 우리는 경제를 멈출 게 아니라 변화시켜야 한다. 그러나 오늘날 이런 변화는 너무 느리게 일어나고 있다.

2020년에 발생한 희생과 비극에도 불구하고, 적어도 2020년이 기후변화의 전환점이 될 수 있음을 입증하는 사례들이 있다.

세계 석유 수요와 온실가스 배출이 이미 2019년에 정점에 도달했을 가능성이 있다. 이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수년간 경제 성장이 둔화되고, 석탄의 종말이 가속화하며, 지속적인 원격 근무 등을 통해 에너지 수요가 장기적으로 감소할 수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점점 더 많은 주요 기업과 (중국을 포함한) 국가들이 2050년 무렵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0으로 만들겠다고 약속해왔다. 조 바이든의 당선으로 백악관에는 기후변화에 대해 과감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공약한 대통령이 들어갈 것이다. 태양광과 풍력, 배터리, 전기 자동차와 같은 청정기술은 점점 저렴해지고 있고 시장에서도 입지를 굳히고 있다.

그리고 작년 마지막 며칠 동안 미 의회는 수백만 달러에 달하는 청정 발전 사업(clean power projects) 예산을 간신히 통과시켰다. 이는 포괄적 코로나19 지원대책 법안에 포함된 내용이다. 이 법안으로 수소불화탄소(hydrofluorocarbons)에 대한 규제강화도 입법화됐다. 수소불화탄소는 매우 강력한 온실가스로 냉장고와 에어컨에 쓰인다. (이 법안을 두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수치스러운 수준’이라고 비판하긴 했어도 12월 27일 법안에 서명했다.)

과학자들이 기후변화의 위험성을 경고하기 시작한 지 수십 년이 지난 지금, 기후변화가 마침내 전환점에 도달했다는 사실보다는, 앞으로 얼마나 빠르고 지속적으로 배출량을 줄여나갈 지가 더 중요하다. 그리고 이 점 때문에 2020년에 나타난 어두운 징후 몇 가지가 걱정스럽다.

너무 느리다

비록 우리가 탄소 배출량의 정점을 찍었다고는 해도, 이는 단지 기후변화 문제가 매년 증가하는 추세로 나빠지지 않는다는 의미일 뿐이다. 그러나 상황은 여전히 더 나빠질 것이다. 이산화탄소는 대기 중에 수백 년간 머무르므로 이산화탄소를 추가로 배출할 때마다 기후위기는 더 악화되어 폭염, 가뭄, 산불, 기근, 홍수 등이 더 빈번해지고 더 심해질 것이다.

온실가스 배출량 곡선을 평평하게 해야 하는 게 아니다. 가능한 한 빨리 온실가스를 없애야 한다. 그때가 돼도 우리가 초래한 사실상 영구적인 피해를 우리는 처리해야 한다.

어떤 사람들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 지구적으로 퍼지면서 만들어낸 행동과 관습의 급진적 변화가, 기후변화를 해결할 수 있는 우리의 집단적 능력에 대한 좋은 조짐이라고 주장한다. 이건 솔직히 말도 안 된다.

인구의 상당수가 차로 출근하는 것을 멈추었다. 술집, 식당, 극장에 가는 것을 멈췄고, 비행기를 타고 전 세계로 여행 다니는 것을 멈췄다. 경제 성장률이 급락했다. 수억 명의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었다. 수십만 개의 사업체가 문을 닫았다. 사람들이 굶주리고 있다. 세상은 훨씬 더 가난해지고 있다.

이 중 어느 것도 우리가 실행할 수 있거나 받아들일 수 있는 기후변화의 완화책이 아니다. 더구나 이 모든 대대적인 피해에도 미국의 작년 온실가스 방출량은,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Bloomberg New Energy Finance, 블룸버그 산하 에너지 조사기관)의 추정에 따르면 고작 6% 정도밖에 줄지 않았다. 전 세계 추정치도 거의 비슷하다. 앞서 미국 리서치기관 로디엄 그룹(Rhodium Group)이 추정한 바에 따르면, 탄소 배출량 저감에는 탄소 1톤당 3,200달러에서 5,400달러 사이의 막대한 경제적 비용이 따랐다.

지금 우리가 보고 있는 것보다 훨씬 더 위험한 수준의 온난화를 막기 위해서는 수십 년 동안 매년 이 같은 수준의 감축이 지속적으로 필요할 것이다. 대신, 탄소 배출량은 경제가 회복되자마자 2019년 수준에 가깝게 다시 회복될 가능성이 있다.

기후위기가 우리 사회의 기본적 기능에까지 얼마나 깊이 뿌리 박혀 있는지에 대한 명확한 예를 들기는 어렵다. 우리 경제의 각 부분을 얼마나 과감하게 개편해야 온실가스 배출량을 실질적으로 그리고 지속 가능하게 줄일 수 있는지에 대한 예를 드는 것도 마찬가지다.

우리는 경제를 정지시킬 게 아니라 변화시켜야 한다. 그리고 이런 변화는 지금 너무 느리게 일어나고 있다.

정치 양극화

청정기술이 점점 저렴해지고 경쟁력도 높아지고 있다는 것은 아주 좋은 소식이다. 문제는 청정기술이 현재 시장에서 차지하고 있는 비중이 여전히 작다는 점이다. 전기 자동차는 전 세계 신차 판매의 약 3%를 차지하고 있고, 재생에너지는 재작년 전 세계 전력량 중 10% 조금 넘게 생산했다.

한편, 시멘트와 철강, 해운, 농업, 항공과 같이 청정화하기 훨씬 어려운 여러 산업들은 이제야 간신히 친환경 방식으로 전환하기 시작했다. 또 국가와 기업의 탄소배출 제로 계획 중 ‘순배출 제로(net-zero)’의 달성은 엄청난 양의 탄소를 제거하고 상쇄하는 활동에 달려 있다. 이는 우리가 여태껏 신뢰할 수 있게, 감당할 수 있는 비용으로, 영구적으로, 큰 규모로 해낼 수 있다는 것을 조금도 보여준 적 없는 활동이다.

우리는 자유 시장이 무공해 제품을 서서히 판매해주기를 기다릴 여유가 없다. 또 여러 국가들이 아주 높게 설정한 2050년의 배출량 목표는 그 자체로는 별 의미가 없다. 우리는 공격적인 정부 정책과 무역 협정이 필요하다. 그래야 청정기술을 시장으로 밀어 넣거나 끌어 들일 수 있고 아직 보유하지 못했거나 지금은 너무 비싼 도구의 개발을 지원할 수 있다.

미국이 자국 경제 전반에 걸쳐 탄소배출량을 ‘제로’로 만들려면 막대한 투자가 필요할 것이고, 지금 그 일을 시작해야 한다고 지난달 발표된 프린스턴대학 연구진의 연구에서 밝혔다. 향후 10년 동안만 해도 미국은 2조 5,000억 달러를 투자해야 하고, 5,000만 대의 전기자동차가 도로 위를 달려야 하며, 태양광 및 풍력 자원을 4배로 늘려야 하고, 무엇보다 고압송전선의 용량을 60%까지 늘려야 한다.

분석에 따르면 미국은 또한 2030년 이후에 탄소 포집 및 제거, 탄소 중립 연료(carbon-neutral fuels), 청정산업 공정과 같은 일련의 신흥기술을 확장해 나가려면 지금 당장 연구개발에 훨씬 많은 돈을 투자해야 한다.

바이든의 당선은 확실히 기후변화 대응에 좋은 소식이다. 지난 4년간 트럼프 정부가 가능한 한 모든 기후 및 환경 규제를 풀기 위해 공세를 펴왔기 때문이다. 바이든 백악관은 행정명령과 초당적 인프라 법안(infrastructure bills), 위에 열거한 분야의 예산을 확보하기 위한 추가 경기부양책 등을 통해 어느 정도 진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미 의회 선거결과와 극도로 양극화된 미국 정치풍토를 감안할 때 바이든이 과연 엄격한 기후 정책들을 관철시켜, 어느 분야에서든 필요한 속도에 가깝게 일을 진척시킬 수 있을지 상상하기가 어렵다. 가령, 탄소배출량을 신속하게 줄이도록 강제할 무거운 탄소세나 규정 같은 것 말이다.

좋은 소식은, 한 여론조사 결과 2008년에 시작된 경기침체 때와는 달리, 이번 코로나 대유행과 경기하락 중에는 기후변화에 대한 사람들의 우려가 지속되었다는 점이다. 그러나 지난 1년간의 불안과 상실, 고립에서 벗어나면서 전 세계 유권자들이 향후 몇 년간 더 많은 것을 요구할 환경 조치들을 얼마나 쉽게 받아들일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다. 예를 들어 탄소세나 항공료 인상, 집안의 가전 기기를 친환경 제품으로 개선하라는 요구 등을 말이다.

기억하라, 세계는 (그리고 시민들은) 훨씬 더 가난해져서 코로나19 팬데믹을 빠져나올 것이다.

분열을 조장하다

그러나 이것이 바로 2020년에 일어난 일 중에서 가장 두렵다.

기후변화 연구자와 환경 옹호론자들은 오래 전부터 기후변화가 실질적 해를 끼치기 시작하면, 사람들이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기 시작할 것이라고 추정하거나 희망해왔다. 어쨌든 자신과 자신의 가족들에게 위험이 닥쳤을 때 어떻게 이를 계속 부정하고 행동으로 옮기지 않을 수 있겠는가?

하지만 코로나19 대유행에서 우리가 본 것은 이를 입증해주지 못한다. 30만 명 이상의 미국인이 코로나19로 사망한 후에도 상당수의 미국인들은 계속해서 감염병의 위협을 부인하고, 마스크 착용 및 휴가여행 취소와 같은 기본적 공중보건수칙 준수를 거부하고 있다. 추수감사절 모임과 관련된 감염 급증에도 크리스마스 전 주말에는 수백만 명이 공항을 가득 메웠다.

이 자체로도 끔찍하지만, 특히 기후변화에 있어서는 더 불길한 일이다.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가 약 60만 명에 달하던 지난 8월, 한 에세이에서 빌 게이츠(Bill Gates)는 기후변화 사망자수가 2060년까지 이 수준에 도달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매년 발생하는 수치로써 말이다. 금세기 말까지 사망자수는 이 수치의 5배가 될 수 있다.

만약 코로나 팬데믹에서 분명한 교훈을 얻는다면 이는 이 모든 손실조차도 기후변화의 여러 현실이나 행동의 필요성을 설득시키지 못할 수 있다는 점이다. 특히 기후위기로 인한 사망자수는 점진적으로 증가할 것이기 때문이다. 정치인들은 공동의 목적을 추구하기보다는 여전히 기후변화의 위험성을 경시하고 이 문제를 이용해 분열을 조장하는 방법을 찾을 수 있다. 그리고 우리는 단지 높은 위험을 감수하는 법을 배울 수 있다. 왜냐하면 기후변화는 오히려 이를 야기하는 데 거의 관련이 없는 가장 가난하고 가장 더운 지역의 사람들에게 과도하게 해를 끼칠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기후변화의 위험을 대부분 해결할 수 있는 기술적, 경제적 능력이 있다고 전적으로 확신한다. 우리가 예전보다 더 빨리 움직이기 시작할 것이라는 것도 확신한다. 탄소배출량을 줄이는 데 많은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증가하는 위험을 해결하기 위해 인프라의 큰 부분을 새로 구축할 것이라고도 장담한다. 어떤 지역은, 특히 글로벌 북반구(global North)에 있는 지역은 계속 번창할 것이다. 심지어 일부 지역은 더 부유해질 것이 분명하다.

그러나 우리가 매우 비극적으로 막 실패하려는 시점에 와있다는 것을 완전히 인식하지는 못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탄소배출량이 어느 정도이고 또 어느 정도여야 하는지를 고려한다면, 이 시점에 2˚C의 온난화를 막을 만큼 빠르게 조치할 수 있는 방법을 안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이로써, 방법을 알았다면 막을 수 있었을 엄청난 수준의 죽음과 고통, 생태계 파괴를 방치하게 될 것이다.

The UK’s carbon footprint is at its lowest level for 20 years | Carbon Brief

이는 적절한 조치가 필요한 긴급한 사태다. 하지만 2020년을 바라보면, 복잡한 문제를 합리적이거나 인도적인 방식으로 해결할 수 있는 우리의 집단 능력에 대해 낙관하기가 쉽지 않다. 심지어 (아니면 특히 더) 여러 가지 재난이 확산하는 가운데서도 말이다.

대신, 거듭되는 기후재난은 정치를 더욱 오염시켜 우리 모두를 더 이기적으로 만들 수 있다. 자신의 안락과 안전에 더 집중하게 하고, 더 나은 공동의 미래를 위해 희생하거나 투자할 의지를 떨어뜨릴 수 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