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don’t get an invite to these weddings unless you’re vaccinated or have a negative covid test

코로나 백신 접종 안하면 결혼식 초대도 불가?

결혼식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예비 부부는 중요한 행사를 안전하게 치르기 위해 까다로운 윤리적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지난 3월 20일 카일 니머(Kyle Niemer)와 맬러리 레이븐-엘런 백스트롬(Mallory Raven-Ellen Backstrom)은 평소에 꿈꾸던 결혼식을 치를 수 있었다. 댄스 플로어가 있는 넓은 홀에 훌륭한 음식을 마련하고 약 40명의 가까운 지인들이 보내는 축하 속에 결혼식을 진행한 것이다. 무엇보다 식전 모임에 의사와 간호사를 초청하여 모임에 참석한 지인 중 아직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이 원하면 PCR 검사를 받을 수 있게 했다.

이들 부부는 결혼식 2주 전부터 신경이 곤두서 있었다. 니머는 “우리 결혼식을 통해 코로나19가 대규모로 확산되었다고 CNN에 보도되는 꿈까지 꿨다”고 말한다. 결혼식에서 임신 소식을 알린 백스트롬도 “두려웠다”고 고백한다. “하객을 보호하기 위해 말 그대로 모든 노력을 다했다. 여간 신경 쓰이는 일이 아니었다.”

2020년에는 결혼식이 대부분 취소되거나 연기되었다. 그렇지만 2021년에는 예전의 성대한 식보다 규모를 줄인 작은 결혼식이 부활하고 있다. 니머, 백스트롬 부부 같은 커플들이 중요한 행사를 안전하게 치르기 위해 윤리와 예우의 까다로운 균형을 맞춰 나가고 있다. 현장에서 신속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준비하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상당한 비용을 들여서라도 경비원과 ‘코로나19 안전 책임자’를 식장에 배치하고 백신접종 증거를 요구하는 이들도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고 코로나19 검사의 표준으로 여겨지는 PCR 검사가 광범위하게 시행되면서 결혼식이 돌아오고 있다. 지난 봄, 여름의 봉쇄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는 결혼식과 함께 이른바 ‘미니 결혼식,’ ‘초미니 결혼식(하객 수 10명 내외)’이 처음 등장했다. 이제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서 결혼식 규모는 키울 수 있게 되었지만, 결혼식 계획은 더욱 복잡해지고 있다. 결혼을 앞둔 이들은 ‘하객이 코로나19에 걸리지 않도록 어떻게 보호할 것인가?’ ‘하객이 백신을 접종하고 검사를 받는 문제를 예의를 지키면서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하는 질문에 답해야 한다.

윤리적 질문

서브레딧(subreddit) r/WeddingPlanning는 인터넷 웨딩 사이트 중 규모가 가장 큰 편으로 회원 수가 약 15만 명에 달한다. 이 게시판에 거의 하루도 거르지 않고 올라오는 질문은 대부분 어디서 드레스를 구해야 할지, 미래의 시어머니의 간섭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등에 관한 것이다. 이런 질문들 사이에 백신을 접종한 하객과 접종하지 않은 하객이 동시에 참석하는 결혼식을 어떻게 진행해야 할지에 관한 글이 섞여 있다. ‘아이들은 아직 백신접종 대상이 아닌데, 하객에게 자녀를 동반하지 말고 식에 와 달라고 어떻게 적절하게 말할 수 있나?’ ‘초대장에 실제로 쓴 문구를 보여주면 보너스 포인트를 드린다’ 등의 내용이다.

레딧사용자들이 청첩장과 함께 보낼 코로나19 관련 안내문 샘플을 게시판에 올린다. 출처: 레딧
멜리사 돌란(MELISSA DOLAN)

오리건 주에서 활동하는 웨딩 플래너 엘리자베스 크레이머(Elisabeth Kramer)는 예비부부가 가족에게 어떻게 얘기할지 뿐만 아니라 관련 업체와의 소통법도 고민해야 한다고 말한다. 크레이머는 고객이 케이터링 업체, 꽃장식 업체, 주례와 예방접종 또는 검사에 대해 논의할 수 있도록 구글문서로 양식을 만들어 제공한다.

캐나다의 웨딩 플래너 라디카 그라함(Radhika Graham)은 정부의 모임제한으로 인해 예비부부들이 민티드(Minted) 등의 결혼정보 사이트 또는 서베이몽키(SurveyMonkey) 설문지를 활용하여 하객과 업체에 몸 상태가 괜찮은지 물어보고 백신접종을 하도록(그리고 증명서를 받도록) 권한다고 말한다. 이것을 좋게 돌려서 말할 방법은 없다. 건강과 관련된 거북한 질문은 하객의 기분을 상하게 하고 결혼식 축하 분위기에도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

볼티모어에서 활동하는 의료 전문가 줄리-앤 허친슨(Julie-Ann Hutchinson)과 카일 버튼(Kyle Burton)은 지난 9월 세인트루이스에서 하객 40명이 참석한 결혼식을 별탈없이 진행하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해야 했다. 이들 커플은 5시간 동안 시간당 60달러의 비용을 들여 하객의 체온과 증상을 확인하고 소독제와 마스크를 나눠줄 간호사를 ‘코로나19 안전 책임자’로 고용했다.

허친슨은 “아버지가 이 아이디어를 처음 내놓았다. 가족 중 누군가가 손님을 주시하면서 서로 멀리 떨어지라고 말하는 상황을 원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아버지는 중립적인 누군가가 그 역할을 하기를 바랬다.” 허친슨은 괜찮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하면서도 “말도 안 된다. ‘경비원’을 구글에서 찾아야 하나? 태스크래딧(TaskRabbit)에서는 이런 일을 할 사람을 찾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다행히 지역 상이군인병원에 근무하는 버튼의 친척 덕분에 도와줄 사람을 찾을 수 있었고 이들 커플은 친척을 감시하는 일을 하지 않을 수 있었다. 허친슨은 “우리는 코로나19 때문에 조금 더 신경을 쓴 것”이라고 말한다(이들의 결혼식은 뉴욕 타임스(New York Times)에도 짧게 소개되었다). “하지만 안심이 됐다. 그녀[코로나 안전 책임자]가 [하객]들이 너무 가깝게 있으면 눈짓을 하곤 했다.”

허친슨과 버튼은 아무것도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다. 버튼은 “우리의 고민은 사랑하는 이들과의 시간을 최대한 즐겁게 보내기를 원한다는 것이었다”고 말한다. “결혼식을 아예 연기할 수도 있었지만, 우리는 서로에 대한 사랑을 축하하고 가족들과 함께하기를 원했다.”

코로나19 서비스

니머와 백스트롬, 허친슨과 버튼 이 두 커플은 운이 좋았다. 지인을 통해 비교적 저렴한 비용으로 짧은 시간에 결혼식에서 감시자 역할을 할 사람을 찾아 식을 무사히 진행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 같은 감시가 못마땅하거나 의료 종사자 중에 지인이 없는 커플을 위해 ‘코로나19 검사’ 서비스가 등장했다.

햄튼에서 고급 개인병원을 운영하는 아스마 라시드(Asma Rashid)는 지난 여름 인근 해변 주택에서 파티를 열 계획인 고객을 위해 35분 만에 결과가 나오는 검사 서비스를 제공했다. 라시드는 이미 이번 여름 결혼식에서 검사 서비스를 제공해 달라는 주문도 받았다. 그 중에는 백신을 접종했다는 명확한 증거를 요구하는 커플의 결혼식 계획도 있다. 라시드는 “백신접종 증거가 없으면 식장에 들어갈 수 없다”며 “형식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한다.

라시드는 요금을 공개하지 않았다. 이와 비슷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들이 온라인에 속속 등장하고 있는데, 이들의 경우 1회 검사 비용이 약 100달러 정도로 저렴하지 않다. 뉴욕과 플로리다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EventDoc이라는 업체는 20명 당 1,500달러를 요구한다.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스타트업 베리타스(Veritas)는 결혼식 시즌을 앞두고 분주히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원래 이 업체의 주요 고객은 법률에 따라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아야 하는 영화 제작진이다. 베리타스는 검사 대상 규모에 따라 75~110달러에 신속검사를 제공한다.

공동설립자 크리스토퍼 심스(Kristopher Sims)는 “백신접종을 해도 좋다는 캘리포니아 주 당국의 승인을 받았다”고 말한다. 베리타스의 최종 목표는 식전 모임 등에서 백신을 접종하여 결혼식 전까지 모든 하객의 접종을 마치는 것이다. 물론 유료이다.

코로나19 서비스에 대한 수요는 결혼식에 국한되지 않는다. 졸업식, 바르/바트 미츠바(유대교 성인식), 킨서네라(15세 소녀의 생일을 축하하는 남미의 행사) 등 사람들이 모이는 행사는 모두 대상이다. 그렇지만 결혼식이 가장 수익성이 높고 믿을 만한 시장인 것은 사실이다. 비용을 부담할 수 있는 이들을 대상으로 신속검사 및 증명 서비스가 새로운 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다. 하객 수가 10명만 되도 비용이 빠르게 올라갈 수 있다.

간단한 솔루션

라메시 라스카(Ramesh Raskar)는 “그것이 문제”라며 “큰 기술 기업들이 부자를 위해 솔루션을 만들지만, 그런 솔루션을 실제로 필요로 하는 것은 일반 시민”이라고 지적한다. MIT 미디어 랩(Media Lab) 교수인 라스카는 QR코드가 인쇄된 종이 형태의 예방접종 증명 수단인 패스체크(PathCheck) 출시를 추진하고 있다. 라스카는 이것이 “일종의 증명서”라고 말한다. 어떤 곳에 입장할 때 사진이 부착된 신분증과 QR 코드를 함께 제시하고, 둘 다 확인이 되면 입장할 수 있다.

일단 패스체크는 많은 조건을 충족한다. 보안 수준이 높고, 미디어 랩이 비영리 단체인만큼 아직까지는 무료이다. 또, 디지털이 아니라 종이로 된 실물이라는 점에서 불법 이민자나 고령층 그리고 인터넷을 사용하기 힘든 이들이 사용하기에 특히 적합하다.

패스체크 같은 수단은 경제력이 높지 않은 많은 미국인들이 대규모 모임을 안전하게 가질 수 있게 해주는 잠재적 방법 중 하나이다. 그렇지만 약점도 있다. 사람들이 패스체크를 신뢰하고 사용하게 만들 방법부터 찾아야 한다는 점이다. 또한, 베리타스의 심스가 지적하듯, 아직까지 다른 주에서 백신을 맞았다는 사실을 간단히 확인할 수 있는 전국적으로 공통된 방법이 없다(만약 있다 해도, 백신여권은 논란의 소지가 많다.)

결혼식은 전염병으로 인해 불평등이 어떻게 악화되었는지를 볼 수 있는 또 하나의 예가 되었다. 결혼식(또는 어떤 모임)을 안전하게 올 해 치르겠다는 결정을 좌우한 것은 부와 접근성이었다. 경제력이 있는 이들은 의료 전문가를 고용하거나 PCR 자가검사 키트를 하객에게 보낼 수 있다. 그렇지 않은 이들은 하객 수를 줄이고 결혼식에서 별일이 없기 만을 바라거나, 일단 여름까지 기다리면서 백신접종이 충분히 진행되기 만을 바란다.

이런 상황이 짧은 기간에 달라지지는 않을 것이다. 물론 조 바이든(Joe Biden) 대통령은 모든 미국 성인이 4월 19일까지 백신을 맞을 수 있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그렇지만, 당분간 아동은 백신접종 대상이 아니다. 또, 4월 19일은 접종을 원하지만 수급 문제로 맞지 못하는 사람들이 대기하는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날짜이다. 6월까지는 접종이 대부분 완료된다고 생각해도 무방하기는 하겠지만, 이를 확인할 경제적 여유가 없다면, 정말 괜찮은지 알기는 어려울 것이다.

한편으로는, 결혼식 시즌이 백신 접종을 꺼리는 이들이 소외되는 것을 두려워하는 감정을 자극하여 백신을 접종하도록 밀어붙일 절호의 기회일 수도 있다. 최근 미국의학협회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Medical Association, JAMA)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이스라엘에서는 대규모 백신접종 이후 생활이 코로나 이전으로 거의 정상화되었으며, 백신을 맞으면 다시 사회 활동을 할 수 있다는 유인이 접종을 꺼리는 이들이 백신을 맞도록 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니머와 백스트롬도 이와 비슷한 이야기를 한다. 폐암 4기인 백스트롬의 아버지와 90세의 연로한 할머니가 결혼식에 참석한다는 점에 사람들이 죄책감을 느껴서 백신을 맞았을 수 있다는 것이다. 백스트롬은 “그들[하객]은 그것이 얼마나 중대한지 알고 있었다”며 “모두가 최선의 행동을 했다. 고집을 피우며 저항하는 사람은 없었다”고 전한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