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etitive e-cycling lets you be a champion from your apartment

코로나로 ‘집콕’ 중인 당신이 자전거 세계 챔피언이 되는 방법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실내자전거를 타면서도 플랫폼을 이용해 마치 밖에서 자전거를 타는 듯한 경험을 할 수 있는 ‘가상 사이클링’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제 세계 선수권 대회까지 열리고 있는 가상 사이클링의 세계를 알아보자.

2월 말에 매건 이슬러(Maeghan Easler)는 자신의 아파트 창문에 차가운 바람이 실내로 유입되게 해주는 박스형 선풍기를 비치해둘 것이다. 또 사이클링 키트 중에는 스타킹에 얼음을 가득 채워놓은 보냉팩도 준비해놓고 있을 것이다.

그리고 맹렬하게 자전거 페달을 밟고 있을 것이다.

이슬러는 2월 26일에 국제사이클연맹(UCI) 주최로 열리는 ‘e스포츠 세계 선수권’에서 전 세계에서 모인 ‘e사이클’ 선수들과 경쟁할 예정이다. 2020년에 열린 제1회 대회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대회는 가상 사이클링 플랫폼 ‘즈위프트(Zwift)’에서 초현대적인 모습의 맨해튼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대회에는 남녀 선수 각각 100명이 원격으로 참가한다. 선수들이 고정식 자전거를 열심히 밟으면 그에 맞춰 화면 상에서 아바타가 특설 코스의 구부러진 길을 따라 질주하게 된다.

평소에는 연구소 조수로 일하는 이슬러는 미국 유수의 e사이클 선수로, 최근 온라인에서 미국의 사이클링 세계 선수권 파견팀에 들어갈 자격을 얻었다. 그녀는 경기 중에 응원해줄 친구나 가족을 집으로 초대할지 말지 아직 마음을 정하지 못했다.

이슬러는 “아파트에서 혼자 경기에 참여할 것 같다”면서 “경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에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봉쇄조치와 여행 제한 등으로 ‘e사이클링’ 또는 ‘가상 사이클링’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펠로톤(Peloton)과 와후(Wahoo) 같은 운동 플랫폼들도 최근 사용자가 급증했다고 발표했으며, 즈위프트도 예외는 아니었다.

즈위프트는 현 앱 이용자 수를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지금까지 누적된 활성화 계정 수가 총 400만 개에 달한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이용자가 작년보다 두 배 이상 증가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즈위프트의 설립자들이 궁극적으로 바라는 것은 ‘가상 사이클링’이 올림픽 종목에 포함되는 것이다. 올림픽 사이클링 기구인 UCI가 지원해준다면 언젠가 이들의 소망이 이루어질 가능성도 있다. 게다가 실제로 이미 상황은 이러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지난 6월, 즈위프트는 국제 올림픽 위원회인 IOC가 주관한 ‘올림픽 버추얼 시리즈(Olympic Virtual Series)’라는 행사에 처음으로 참가했다. 일반적인 사이클 경기와 다른 가상 사이클링의 특징 가운데 하나는 누구든 경기에 비교적 쉽게 참가할 수 있다는 점이다.

즈위프트의 전략 디렉터 션 패리는 “누구든, 전 세계 어느 곳에 있든, 편안한 자신의 집에서 선수 선발전이나 예선전을 거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데이터를 활용한 끊임없는 발전

이슬러도 아이오와주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대표팀 선발 시합에 참가해 대회 참가 자격을 따낼 수 있었다. 이슬러는 아메리카 대륙 전체의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한 예선전에서는 좋은 성과를 거두지 못했지만, 별도의 선발전을 통해 미국 대표팀에 들어갔다. 그녀는 학생 때 트라이애슬론에 참가한 적도 있지만 가상 경주도 야외에서 하는 경기만큼 흥미진진했다. 이슬러는 “짜릿함을 느낄 수 있다. 실력자들과 실제로 대결하고 있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세계 선수권에선 아슬라를 포함해 모든 선수들이 모두 동등한 조건에서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실내자전거의 뒷바퀴를 대체하는 ‘스마트 트레이너(smart trainer)’라는 똑같은 장치를 받을 예정이다. 스마트 트레이너는 즈위프트 코스의 가상 노면 느낌에 맞춰 자동으로 저항을 높이거나 줄인다. 자갈 위를 달리는 느낌을 시뮬레이션하는 것도 가능하다.

즈위프트 같은 플랫폼에서 데이터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며, 라이더들은 계속해서 자신들의 경기 내용을 모니터할 수 있다. 경주하는 동안 다른 통계와 함께 라이더의 심박수, 속도, 와트로 표시되는 파워 수치 등을 화면에서 항상 확인할 수 있다. 해설자들은 이러한 통계 중 일부를 실시간으로 선택하여 관중들에게 개별 선수들이 얼마나 열심히 움직이고 있는지 보여줄 수 있다.

예를 들어, 이슬러는 경기에서 탈락하지 않으려면 자신의 1분당 심박수를 특정 수준 이하로 유지해야 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이슬러는 “심박수가 185 정도면 회복할 수 있지만, 195까지 올라가면 돌이킬 수 없다”고 설명했다. 화면에 보이는 숫자를 계속 확인하면서 이슬러는 자신의 한계를 넘지 않게 조절할 수 있고, 그러면서 자신이 발전하는 과정도 확인할 수 있다.

각 라이더의 경기력에 관한 실시간 데이터를 통해 즈위프트와 UCI 관계자들은 경기에서 부정행위를 하는 라이더들을 가려낼 수도 있다. 그런 부정행위에는 체중 조작부터 경기를 조작하는 것까지 다양한 방식이 포함된다.

2019년에는 어떤 즈위프트 사용자가 경기에서 성능이 더 뛰어난 가상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게 하는 컴퓨터 프로그램을 사용했다는 이유로 임시 차단을 당한 사건이 있었다. 세계 선수권에서 선수들의 파워 수치는 스마트 트레이너와 자전거 페달에 설치된 파워 측정기 같은 별도의 장치를 통해 모니터될 것이다. 그렇게 측정한 수치 사이에 어떤 차이점이 있을 경우 쉽게 발견될 것이며, 참가자들의 경기력은 이전에 그들이 참여했던 가상 경주와 실외 경주에서 기록됐던 데이터와 일치해야 한다.

크리스 스눅 즈위프트의 대변인은 “우리는 참가자들의 신체 능력을 매우 정확히 이해하고 있다. 그 범위를 벗어나는 부분이 있다면 바로 잡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올림픽을 위한 도핑 방지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국제도핑검사기구(International Testing Agency) 또한 세계 선수권이 진행되는 동안 선수들에 대한 검사를 수행할 것이다.

벨기에에서 사이클링 팀을 담당하는 ‘벨기에 사이클링(Belgian Cycling)’의 기술감독 프레데릭 브로셰(Frederik Broché)는 이 모든 조치가 대회를 철저하게 운영하려는 노력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그는 동료들과 함께 최근 50명 정도의 지원자 중에서 벨기에를 대표해 e사이클링 세계 선수권에 출전할 선수들을 선발했다.

이러한 지원자 중 거의 절반 정도는 다른 사이클링보다 즈위프트를 우선시하는 이들이다. 그는 즈위프트가 상당히 빠른 속도로 ‘특별한’ 플랫폼이 되었다고 설명했다. 즈위프트에서 최고의 실력을 보이는 사람이라고 해서 기존의 실외 사이클링에 경험이 많은 것은 아니며, 도리어 실외 사이클에는 그다지 두각을 나타내지 않을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어떤 라이더들은 저항력을 줄이기 위해 팔을 붙이고 몸을 숙이면서 자세를 깔끔하게 잡는 방법에 익숙하지 않다.

브로셰는 “실내에서는 바람이 불지 않아서 자세가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고 설명하며, “하지만 도로에서는 자세가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라이더 개인의 전반적인 신체 능력과 즈위프트 통계 데이터를 바탕으로 대표팀에 적합한 선수를 고르는 과정에서 브로셰는 전략적인 방식도 사용하고 있다. 그는 선수들의 과거 경기 기록과 통계를 샅샅이 살펴보면서 즈위프트에 기록된 경기 데이터를 토대로 이번 경기 코스에 잘 대응할 것으로 보이는 선수들을 찾아보고 있다.

올해의 세계 선수권은 즈위프트의 가상 뉴욕 코스 중 하나인 니커보커에서 열릴 예정이다. 100년 전 뉴욕을 배경으로 고층빌딩을 가로지르는 유리로 된 고가 사이클 코스가 주어진다. 참가 선수들은 이 트랙을 두 바퀴 완주할 것이며, 이는 야외의 55km 코스에 해당한다.

마리오카트를 섞은 듯한 자전거 경주

패리는 “어디서든 공격할 기회가 있다”는 말과 함께, 즈위프트가 오락적 가치를 바탕으로 경기를 디자인하는 데 중점을 둔다고 덧붙였다. 관중들은 코스를 따라 달리는 가상 라이더들의 모습을 보면서, 중간중간에 거실이나 트레이닝 센터에서 경기에 참가하고 있는 개별 참가자들의 실제 얼굴 영상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가상 사이클 경기에서 흥미로운 부분은 또 있다. 기존의 사이클링 경기와 달리 즈위프트에서는 선수들이 ‘파워업’ 기능을 통해 잠깐 경기력을 향상시킬 수 있다. 예를 들어, 15초 동안 공기 역학을 개선할 수도 있고, 30초 동안 가상 체중을 증가시켜 아바타가 언덕을 더 빠르게 내려오게 할 수도 있다. 즈위프트가 현재 플랫폼을 위해 개발하고 있는 그런 추가 기능 중에는 일시적으로 파워를 늘려주는 ‘부스트 셀(boost cell)’도 있다. 이는 마치 ‘마리오카트(Mario Kart)’와 ‘펠로톤’을 이리저리 섞은 것과 같다.

경기 코스를 환상적으로 디자인하고 이러한 게임적인 요소를 추가해 재미를 추구하면서도 즈위프트는 사이클링 경기를 위한 지형 자체는 사실적으로 유지하고자 한다. 예를 들어, 경기 코스 중에 경사도가 20%를 넘는 곳은 없다.

가상 사이클링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사이클 코치들도 점점 더 가상 사이클링을 훈련 과정에 포함시키고 있다. 또한 실제 야외 사이클링이 아니라 가상 사이클 대회 준비를 위해 코치를 찾는 이들도 생겨나고 있다.

잉글랜드 남부 브라이턴 근처에서 사이클 코치로 일하고 있는 릭 스턴은 1984년부터 매년 사이클 대회에 참가해왔고, 1998년부터는 전문 코치가 되었다. 그는 RGT 사이클링(RGT Cycling) 같은 사이클링 시뮬레이터와 가상 사이클링 플랫폼들이 이전보다 실내 자전거 타기를 훨씬 재미있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실외 사이클 선수들은 경기 중에 다른 선수들 가까이에서 자전거를 타거나 코너를 빠르게 도는 것처럼 실제로는 매우 긴장될 수 있는 상황에 대비할 대담함을 키워야 하는데, 이런 부분에서는 즈위프트가 도움을 주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캐나다의 라이드 오타와(Ride Ottawa)의 코치이자 산악자전거를 즐기는 샌드라 보비앙(Sandra Beaubien)은 즈위프트를 자신의 체력 향상을 위한 도구로 활용한다. 즈위프트를 이용하면 가파른 언덕 내리막길에서 나뭇가지나 바위를 조심해야 할 필요 없이 경주에만 집중할 수 있다. 물론 반대로 즈위프트에서는 오르락내리락하는 산악 지형에서 자전거 타는 경험을 할 수는 없다. 그런 것은 실제 산악 지형에서만 할 수 있는 일이다.

즈위프트는 현재 블루투스를 지원하는 ‘엘리트 스테르조 스마트(Elite Sterzo Smart)’ 스티어링 플레이트와의 호환성을 테스트하면서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 스테르조 스마트는 자전거 앞바퀴 아래 설치하는 일종의 회전하는 받침대로, 이를 통해 라이더들은 디지털 아바타를 더 정확하게 제어할 수 있고, 경기 중에 실제로 자전거를 어느 정도 움직일 수 있다. 

보비앙은 즈위프트에서 경주하는 것을 좋아하지만, 여성만 참가하는 경주도 즐길 수 있도록 즈위프트를 이용하는 여성 사용자 수가 많아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슬러를 비롯한 여성 선수들은 세계 선수권서 남성 선수들과 대등한 입장에서 경쟁한다. 여성 경기와 남성 경기에는 같은 수의 선수들이 참가하여 55km 코스를 똑같이 달릴 것이고, 우승자들도 1등 상금으로 각각 8,000유로(약 1,000만 원)씩 받을 것이다. 

이슬러는 “실제가 아니라 즈위프트에서라고해도 세계 최고의 e사이클링 선수들과 경쟁한다고 생각하니 약간 무섭기도 하다”고 밝히며, 대표로 출전한 자격을 얻은 것만으로 만족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경기 결과가 실제로 어떻게 될지는 아무도 알 수 없다. 그녀는 “10위 안에 들면 행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