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a tiny media company is helping people get vaccinated

코로나19 예방 접종 돕는 소규모 미디어

많은 사람이 여전히 뉴욕에서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받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가운데 한 지역 소식지가 백신 주선자 역할을 하고 있다.

미국 내 1억 3,200만 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을 최소한 1회 접종했으며, 16세 이상의 모든 미국인에게 백신 접종 자격이 주어졌다.

세계 어느 나라보다 미국이 많은 이에게 예방 접종을 했지만, 취약층은 여전히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영어를 구사하지 않는 사람, 인터넷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 예약 일정을 잡기 힘들거나 컴퓨터 접근 권한이 없는 교대 근무자들이 가장 큰 영향을 받는다. 이들을 돕기 위해 곳곳에서 지역 사회 지도자, 자원봉사자, 심지어 뉴스 매체까지도 나섰다.

팬데믹 기간 동안 지역 주민들이 코로나19의 향방을 읽는 데에 도움을 줄 목적으로 설립된 에피센터 뉴욕(Epicenter-NYC)도 그중 하나이다. 특히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큰 타격을 입은 퀸스 지역의 잭슨하이츠(Jackson Heights, 뉴욕 퀸스 안에서도 이민자가 많기로 유명한 곳)에 기반을 둔 이 단체는 교육, 비즈니스 및 기타 지역 뉴스에 대한 뉴스레터를 발행한다.

S. 미트라 칼리타(S. Mitra Kalita) 에피센터 뉴욕(Epicenter-NYC) 발행인

에피센터 뉴욕은 더 나아가 뉴욕과 그 밖의 지역 주민들을 위해 실제로 4,600개가 넘는 백신을 예약했다. 예방 접종을 원하는 사람들은 접수 양식, 핫라인, 문자 또는 이메일을 통해 단체에 연락해 예약하는 데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 단체는 또한 소식지의 수많은 독자와 함께 백신 보급 시작 때부터 그 과정에 대한 정보를 문서화하고 공유해왔다.

우리는 과거 CNN 디지털(CNN Digital)의 선임 부사장이었으며, 유색 인종 커뮤니티를 다루는 뉴스 매체 네트워크인 URL미디어(URL Media)의 공동 설립자이자 CEO인 에피센터 뉴욕의 발행인 S. 미트라 칼리타(S. Mitra Kalita)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 인터뷰는 명확한 내용 전달을 위해 압축 및 편집되었음을 밝힌다.

질문: 백신 접종 예약 돕기를 시작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

답변: 크게 두 가지 이유에서 시작되었다. 첫째, 내 부모님을 예방 접종에 등록하다가 그 과정이 상당히 혼란스럽다는 것을 알았을 때, 노인 거주자들, 그들의 친구나 이웃들이 이 과정을 얼마나 잘 처리하고 있는지 궁금했다. 그때부터 메시지를 보내기 시작했다.

두 번째는 [우리의 소상공인 스포트라이트 프로그램의] 식당이 연락해 와 “어떻게 하면 우리 식당 직원들이 백신을 맞을 수 있는지 아세요?”라고 말했을 때였다. 이미 노인들을 위해 이 중 일부를 찾고 있었기 때문에 곧바로 식당 노동자들도 돕기 시작했다. 이 식당 노동자 중 한 명은 택시 운전사인 남자친구가 있었다. 내가 그녀를 도왔을 때 그녀는 내가 그녀의 남자친구를 도울 수 있는지 물었다. 그때 남자친구가 친구들과 함께 문자를 보내왔고, 그런 방식으로 계속해서 퍼져 나갔다.

질문: 에피센터 뉴욕은 현재 백신 보급의 격차를 어떻게 메우고 있는가? 에피센터 뉴욕이 돕는 방식과 그 대상이 궁금하다.

답변: 200에서 250명 정도 되는 자원봉사자가 있다. 예방 접종 홍보 활동은 전단을 붙이고, 번역하고, 사람들에게 전화를 걸어 말 그대로 일정을 예약하는 것까지 다양하다.

그 사람이 퀸스의 방글라데시 출신 택시 운전사이고, 그 사촌이 뉴저지에 사는 것은 상관없다. 우리는 두 사람 모두 돕는다. 거동이 불편해 도움이 필요한 어퍼이스트 사이드(뉴욕의 부촌) 거주자인 102세의 여성도 에피센터의 도움을 받을 것이다.

현재 우리가 하는 일은 사람들과 기회를 연결하는 것이다. 많은 주선이 이루어지고 있다. 우리는 도움을 요청한 약 7,500에서 8,000명의 명단을 정리해 근접한 곳을 찾아, 정말 멋진 ‘결혼’을 만들고 있다. 중앙 집중적이면서도 분산적 솔루션을 포괄하여 운영한 결과다.

“수많은 주선이 이루어지고 있다. 우리는 도움을 요청한 약 7,500에서 8,000명의 명단을 정리해 근접한 곳을 찾는다.”

S. 미트라 칼리타

질문: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본 지역 사회에서 예방 접종률이 뒤처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왜 그러한가? 사람들이 겪는 문제와 장벽은 무엇인가?

답변: 존슨앤존슨이 최근 잠시 접종 중단을 발표하기 직전에, “남은 모든 이들은 모두 특수한 경우에 처해있다.”라고 말했다.

내 생각에 우리는 백신 접근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채 ‘백신 망설임(hesitancy)’으로 비약해버렸다. 살펴보면 주저하는 사람은 많지 않지만, 몇몇 문제에 크게 우려하는 경우가 많이 보인다. 첫 번째 문제는 일정 예약이다. 우리는 2가지, 어쩌면 3가지 일을 겸업하는 사람들을 대한다. 그리고 그들이 “일요일 오후 3시부터 어쩌면 오후 6시까지, 다음 근무가 시작되기 전에 가능하다.”라고 한다면, 그들에겐 정말로 그게 유일한 기회라는 것을 의미한다.

질문: 사람들은 백신 자격을 얻기 위해 자기 신원과 직장, 거주지를 증명하라는 요청을 받았다. 자격이 더 제한되었을 때 특히 그랬다. 사람들이 필요한 문서를 얻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경우 어떻게 도왔는가?

답변: 뉴욕주는 서류 미비자라도 예방 접종을 받을 수 있다고 명시했다. 하지만 그것은 실제 현실과는 괴리가 있었다.

수십 년 동안 뉴욕은 미등록 노동자들의 노동력을 바탕으로 요식업계를 건설하고 번창시켜 왔다. 고용주로부터 증서를 받거나 고용을 증명하기 위한 급여 명세서를 제시하는 것이 미등록 노동자에게 항상 가능한 것은 아니다. 우리는 고용주에게 보여주고 서명받을 수 있는 증서 견본을 만드는 등 문서화에 필요한 오픈 소스를 만들었다.

질문: 또 다른 과제가 있는가?

답변: 뉴욕 거주 증명서. 팬데믹을 통해 노숙인 인구는 폭발적으로 증가했을 뿐 아니라 아예 다시 정의되었다. 우리는 소파에서 소파로 옮겨 다니거나 친구나 사촌과 묵는 사람들의 소식을 듣는다. 체육관에서 샤워하는 이도 있었는데 체육관이 그에게 증서를 써 주겠다고도 했었다.

필연적으로 내가 받는 질문은, “이게 저널리즘 단체의 역할인가?”이다. 우리가 설명하는 것의 본질은 단지 이 사람들이 인간임을 증명하는 [방법]이다. 어떤 면에서든 우리 저널리즘의 더 큰 목적은 없다.

질문: 당신은 최근 라마단이 다가옴에 따라 예방 접종 일정을 조정해야 한다고 썼다. 무슬림 뉴요커들이 라마단 기간에 예방 접종을 받는 것에 대해 약간의 우려가 있었기 때문이다. 정부의 백신 보급 정책이 이러한 수준의 세분화와 배려를 거쳐 접근하고 있다고 생각하는가?

답변: 이러한 질문으로 환원할 수 있을 것 같다: 정부가 사람을 보는가? 공동체를 보는가? 우리는 뉴욕이 세계화된 도시이기 때문에 뉴욕에서 사는 것을 좋아한다. 다른 문화와 다양한 상황에 대한 인식이 있다.

라마단의 존재를 아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내 어머니나 이모가 죽느냐 사느냐 하는 문제이기에 이들을 수용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은 또 다른 이야기다.

우리의 시스템을 통해 에피센터는 매우 이른 시기에 특정 경향을 발견할 수 있었다. 예를 들어 최근 애틀란타에서 아시안 학살이 일어나기 한참 전, 중국어 팀은 동양인 노인들이 매우 두려워하고 있으며 동행인 없이 가고 싶지 않아 한다고 내게 신고했다. 그리고 그들은 통역이 제공되는 곳으로 가고 싶어 했다.

정부가 단순히 통치하는 정부로서가 아니라, 인간 대 인간이라는 관점에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면 훨씬 더 효과적일 것이다.

“우리는 백신 접근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채 ‘백신 망설임(hesitancy)’으로 비약해버렸다.”

S. 미트라 칼리타

질문: 팬데믹을 넘어 어떤 교훈을 얻을 수 있을까?

답변: 지금 우리가 백신을 활용해 대중과 접촉하는 것처럼 대중들과 접촉할 기회는 다시없을지 모른다. 이것이 다른 서비스를 어떻게 변화시킬까?

우리 자원봉사자들 중 일부는 여름 튜터링 프로그램을 운영할지 물었다. 왜냐하면 아이들이 9월에 개학할 준비가 안 되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어쩌면 구직 신청을 위한 커버레터를 공유해야 할까, 아니면 우리 대부분이 당연하게 여기는 팁과 요령에 대한 카탈로그가 필요할까? 이 순간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무엇을 배우고, 그에 맞춰 어떻게 반응해야 할까?

나는 독자와 공동체가 있고 지속하는 한 에피센터를 계속해 나갈 것이다.

이 기사는 팬데믹 테크놀로지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록펠러 재단의 후원을 받아 작성되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