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Musk’s $100 million carbon capture prize could mean

이 기술 개발하면 테슬라 CEO에게 1억달러 받는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이산화탄소 배출을 막거나 대기 중에서 뽑아내는 기술 개발에 사재를 털었다.

순자산 1,800억달러의 세계 최고 부자에 등극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최고의 탄소 포집 기술(the best carbon capture technology)’ 개발자에게 1억달러의 상금을 주겠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머스크는 후속 트윗에서 더 자세한 내용을 밝힌다. 탄소 포집은 발전소나 공장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막는 기술과 대기에서 온실가스를 끌어내 모아두는 기술 모두 해당된다.

몇몇 스타트업은 공기 중에서 이산화탄소 분자를 뽑아내는 직접 포집 장비를 개발 중이다. 추출된 이산화탄소는 지하에 보관되거나 탄소 중립 연료 생산에 사용된다. 광물이나 나무, 식물, 흙 등을 이용해 온실가스를 줄이는 방법도 연구되고 있다.

현재 공장이나 발전소 현장 혹은 대기 중에서의 탄소 포집이 대규모로 이뤄지지는 않고 있다. 비용이 많이 들고, 포집한 가스의 활용 가치가 낮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후 변화의 위험이 커지면서 두 분야에 많은 자금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금까지 우리가 배출한 탄소의 양과 화석연료 대체 속도를 감안할 때, 지구온난화가 위험한 수준에 도달하는 것을 막으려면 엄청난 양의 탄소를 제거해야 한다. 이런 가운데 공장이나 발전소 현장의 탄소 포집 도구는 시멘트나 철강 생산과 같이 환경 오염 방지가 까다로운 산업 분야에 매력적 대안을 제시한다. 태양 및 풍력 발전이 날씨 문제로 간헐적으로 부진할 때, 천연가스 발전소에서 탄소 배출 없이 전력을 공급할 수도 있다.

향후 수십년 내 탄소 배출을 완전히 없애기 위해 탄소 포집 및 제거 기술에 기대를 거는 국가와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따라 비용이 많이 들거나 검증되지 않은 접근 방식에 대한 의존도가 커지는 상황이라 이 분야의 기술 개발을 가속화해야 할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 분야에 상금 또는 직접 투자로 자금을 제공한 것은 머스크가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마이크로소프트는 지금까지의 자사 탄소 배출량을 모두 상쇄할 목적으로 “탄소 저감, 포집, 제거 기술 개발”을 위한 10억달러 기금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클라임웍스(Climeworks), 카본 엔지니어링(Carbon Engineering), 글로벌 써모스탯과(Global Thermostat) 같은 직접 공기 중 포집(DAC · Direct Air Capture) 분야 스타트업들이 각각 최소 수천만 달러의 투자를 조달했다. 카본X프라이즈(Carbon XPrize)는 이산화탄소의 가치를 높이고 더 큰 시장을 창출하기 위해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제품을 생산하는 기술을 연구하는 기업들에 2,000만달러를 제공했다.

머스크가 내건 1억달러의 상금은 당연히 수상하는 기업에 도움이 될 것이다. 하지만 이는 머스크의 재산 중 극히 일부이고, 그 액수로 큰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렵다. 이를테면, 카본 엔지니어링은 과거 전면적 직접 공기 중 포집 시설 하나에 3억-5억달러의 비용이 든다고 밝힌 바 있다. (머스크가 트윗에서 “상금을 위해”라고 한 것은 그가 다른 사람이나 조직과 함께 더 큰 상금을 조성하느데 기여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도 있다)

하지만 상금의 액수가 얼마건 간에, 머스크는 대중의 관심을 모으는 특별한 재주가 있다. 이 분야에서 꼭 필요한 능력이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