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tiny Dutch vehicle for people with disabilities is taking off

네덜란드에서 뜨는 이동 수단 ‘칸타’

2인용 소형 사륜차 '칸타'가 네덜란드의 '마이크로 모빌리티(micro mobility)'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네덜란드는 세계적인 자전거 문화 강국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제 네덜란드는 자전거보다 이용자층이 폭넓은 ‘칸타(Canta)’라는 교통수단의 본거지이기도 하다.

네덜란드에서는 장애인들을 위한 2인승 소형 사륜 차인 ‘마이크로 모빌리티(micromobility)’ 칸타가 가장 보편화되어 있다. 여기서 마이크로 모빌리티란 일반적으로 시속 약 24km로 주행하는 소형 경차를 포괄적으로 부르는 용어다.(*편집자 주: 개인용 단거리 교통수단) 칸타의 외관은 이탈리아의 피아트 소형 차나 영국의 미니(Mini)를 닮았다. 또 칸타는 엔진, 구동계, 루프, 창문, 문 등 자동차로서의 주요 특징을 모두 갖추고 있다. 무엇보다 이 차의 가장 두드러지는 점은 ‘콤팩트하다’는 것이다. 칸타는 폭이 약 1미터가 조금 넘는 초소형 자동차로, 휠체어를 비롯한 이동 보조 장치를 싣고도 네덜란드의 널찍한 자전거 도로를 달릴 수 있을 정도로 날씬하다.

칸타는 1995년 네덜란드의 한 소규모 자동차 제조업체인 바이엔베르흐 모빌리티(Waaijenberg Mobility)에 의해 만들어졌다. 장애인들을 위해 특별히 고안된 이 차는 일반적으로 시속 45km 이하로 달리며 주요 고속도로의 진입은 허용되지 않는다.

프랑크 페르민(Frank Vermin) 와이젠베르그 모빌리티 기업주는 “우리는 수요가 있기에 칸타를 제작하기 시작했다”고 말하면서 많은 고객이 장애 때문에 운전면허를 취득할 수 없었다고 설명한다. 칸타는 자동차처럼 생겼지만, 자동차가 아닌 개인형 이동 수단(mobility device)으로 분류된다. 즉 면허 없이도 ‘더 많은 사람이 이동성을 갖출 수 있게 된다’는 의미다.

칸타의 여러 모델은 맞춤 제작이 가능해 휠체어 사용자를 포함한 다양한 탑승자의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다. 예를 들어 칸타 2 인레이나헌(Canta 2 Inrijwagen)은 차내 좌석이 없는 대신 뒤쪽의 문을 통해 휠체어가 굴러 들어올 수 있도록 차체가 바닥까지 내려간다. 또한 다양한 형태의 가속기와 브레이크 중에서 운전자에게 적합한 유형의 제어 장치를 선택해 설치할 수 있다. 네덜란드에서 운행되는 초소형 자동차가 칸타밖에 없는 것은 아니지만, 장애인들에게 이처럼 접근성이 우수한 기종은 칸타가 유일하다.

현재 칸타 컴포트(Canta Comfort) 모델의 경우 1만 5,500유로에서 2만 3,000유로(약 2,100만~3,100만 원) 이상으로 가격이 책정되었다.

칸타의 구형 모델들은 휘발유로 작동했지만, 최신 모델들은 지방자치단체의 노력 덕분에 전기로 작동한다. 한 예로 암스테르담은 2025년까지 배기가스 없는 도시가 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를 위해 마이크로 모빌리티는 큰 역할을 할 수 있으며, 반드시 그렇게 해야 할 것이다.

미래 마이크로 모빌리티 분야 전문가인 호러스 데디우(Horace Dediu)는 “비(非) 자동차 영역에는 모빌리티 솔루션을 위한 기회가 무궁무진하다”고 말한다. 그는 “비 자동차 마이크로 모빌리티는 단거리 이동에 더 효율적이고 편리하다. 또한 자동차를 운전하기에 나이가 너무 많거나 어린 사람들, 장애인들이 이용할 수 있는 이동 수단이기도 하다”라고 했다.

데디우는 “기동성이 필요한 80억 명 중 10억 명만이 운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마이크로 모빌리티를 통해 모든 사람들이 기동력을 얻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