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id clusters among the vaccinated are killing our back-to-normal dreams

백신 접종자 집단 감염 사태에 멀어지는 일상 복귀의 꿈

백신을 맞으면 슈퍼전파자 옆에 있어도 안전할 수 있기를 바랬다. 그러나 델타 변이의 등장과 케이프코드의 여름 축제는 전혀 예기치 못한 상황을 불러왔다.

그들은 프랑스령 기아나의 금광에서 일하는 광부, 케이프코드에서 열린 축제 참가자, 인도의 보건의료 종사자들이었다. 이들은 서로 멀리 떨어진 곳에 살지만, 결국 두 가지 공통점으로 묶였다. 모두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그리고 집단 감염 사태에 휘말렸다.

거의 모든 구성원이 백신을 접종한 집단에서도 코로나19 연쇄 감염과 수퍼 전파가 일어날 수 있음을 증명하는 사례가 최근 몇 주 동안 잇달아 보고되면서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이와 함께 빠른 일상 복귀에 대한 꿈도 멀어지고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CDC)는 지난 5월 백신 접종자는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지난 7월 27일 실내 공공장소에서는 백신 접종자도 마스크를 써야한다고 지침을 변경했다.

이 같은 변화는 CDC 조사관들이 매사추세츠 주 케이프코드 해안마을 프로빈스타운에서 일어난 집단 감염 사태를 조사한 결과에 기인한다. 지난 7월 초 대규모 퍼레이드와 파티를 주최한 이 마을에는 몇 주 동안 많은 사람들이 방문했다. 이 후 행사 관련 감염 사례가 800건 넘게 확인되었고, 그 중 74%는 백신 접종자라고 CDC 조사관들이 밝혔다.

프로빈스타운 집단 감염의 원인은 현재 미국 내 전체 감염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다. 로셸 월렌스키(Rochelle Walensky) CDC 국장은 백신 접종자 중 프로빈스타운에서 델타 변이에 감염된 환자에게서 백신 미접종자와 거의 같은 양의 바이러스가 검출되는 ‘주요 발견(pivotal discovery)’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월렌스키는 “높은 바이러스 수치는 높은 전파 위험을 나타내며, 이로 인해 다른 변이와 달리 델타 변이에 감염된 백신 접종자는 바이러스를 퍼뜨릴 수 있다는 우려가 커졌다”고 부연했다. 

이번 CDC 권고는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를 비롯한 다층 방역조치의 급격한 재도입을 의미한다. 또, 다음달부터 등교 수업을 재개하려던 계획에도 차질이 빚어지게 되었다.

남미 금광의 돌파 감염 사례

몇 주 전부터 세계 각지에서 백신 접종자의 돌파 감염을 보여주는 증거가 속속 나왔다. 파리와 프랑스령 기아나의 연구팀은 남미의 한 금광에서는 거의 모든 광부들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지만 지난 5월 돌파 감염 사태가 일어났다고 설명한다. 

이 금광에서는 백신 접종에도 불구하고 광부의 60%가 감마 변이에 감염되었다. 놀란 과학자들이 운송 과정에서 백신이 손상되지는 않았는지 확인했지만 손상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미국에서 접종된 백신 중 가장 많이 사용된 화이자 백신은 초기 연구에서 90%의 유증상 감염 예방 효과를 보였다. 그러나 이번 남미 광산 집단 감염에서는 이와 다른 결과가 나왔다. 감염자의 절반이 발열 등의 증상을 보인 것이다. 그래도 백신 효과가 없었다고 할 수는 없다. 감염자가 대부분 50세 이상이고 일부는 고혈압, 당뇨 등의 위험 인자가 있었지만 위중증 환자는 없었다.

2021년 초부터 보건의료 종사자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한 인도에서도 증거가 나왔다. 영국-인도 공동 연구팀이 보건의료 종사자 감염 사례를 조사한 결과, 델리의 병원 세 곳에서 “꽤 많은 수의 돌파감염”이 확인되었다. 그 중에는 30명이 감염된 수퍼 전파 사례도 있었다.

연구팀에 따르면 델리 병원의 돌파감염은 무엇보다 델타 변이가 원인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델타 변이 이전에 있었던 변이는 보건의료 종사자 2명 이상을 한꺼번에 감염시킨 경우가 없었다. 그렇지만 델타 변이는 2명 이상을 한꺼번에 감염시킨 경우가 10건인 것으로 연구에서 확인되었다.

델타 변이가 다른 변이와 다른 점은 높은 전파력에 있다. 연구에 따르면 이는 델타 변이가 기존 면역 체계를 ‘회피(evade)’하기 때문이다. 이는 백신 접종자가 백신을 맞고도 코로나19에 걸리는 이유를 설명한다. 또, 코로나19에 감염되었던 사람은 재감염 위험이 더 높다는 뜻도 된다. 영국-인도 공동 연구팀이 추정한 바에 따르면 델타 변이에 노출되면 자연 면역력이 무려 50%나 약화된다.

케이프코드의 돌파 감염 사례

미국 프로빈스타운에서는 관광객 수천 명이 다녀간 7월 4일 독립기념일 주간에 돌파 감염이 절정세에 달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후 7월 동안에 수백 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보스턴 소재 유전체 분석 연구소에 따르면 이들은 델타 변이 감염자였다.

프로빈스타운 돌파 감염 사례는 백신 접종율이 높은 상황에서 사람 간 전파가 일어났다는 점에서 CDC에 경종을 울렸다고 워싱턴포스트가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는 CDC 내부자료를 토대로 델타 변이의 전파력이 수두만큼 강하다고 주장했다. 

돌파 감염의 또 다른 핵심 증거는 프로빈스타운 감염자 200명의 PCR 검사 결과다. 감염자의 기도에서 검출된(따라서 말을 하거나, 기침을 하거나, 코를 풀 때마다 나오는) 바이러스의 양이 백신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거의 일정했던 것이다.

그렇다고 백신 접종자에게 그 정도의 전파력이 있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캘리포니아 대학교 샌프란시스코(University of California, San Francisco)의 전염병 연구자 모니카 간디(Monica Gandhi)는 말한다. 간디는 PCR 검사에서는 살아 있는 바이러스는 물론이고 죽은 바이러스의 파편까지 검출된다며, 백신 접종자는 살아 있는 바이러스 전파력이 상대적으로 낮거나 감염력 유지 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을 것이라고 설명한다. 또, 변이 바이러스가 돌고 있지만 그래도 대부분의 증상에 대해서는 백신의 예방 효과가 여전히 유효하다고 덧붙인다.

그래도 백신 접종자 간 전파는 물론이고, “경증 유증상 사례도 증가하는 추세”라고 경고한다.

새로운 증거가 나오면서 CDC는 ‘백신 파티는 끝났다’는 메시지를 발표해야 할 곤란한 상황에 놓였다. 지난 5월 CDC는 백신 접종을 마친 미국인은 대부분의 상황에서 마스크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생략해도 좋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7월 25일 프로빈스타운 당국은 실내 음식점, 사무실, 술집, 댄스홀을 대상으로 실내 마스크 착용을 다시 의무화하고 오수 검사를 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로부터 이틀 후 CDC도 방역조치 강화에 동참하면서, 전파율이 높은 지역에서는 실내공공장소에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권고했다.

델타 변이로 인해 미국의 많은 지역이 곧 고위험 지역으로 분류될 것이다.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6월에 소강 상태를 보인 이후 지금까지 6배 넘게 증가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