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s happening with covid vaccine apps in the US

美 50개 주 전체의 코로나19 백신 앱 현황은?

전 세계가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백신 앱의 사용 여부를 두고 논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MIT 테크놀로지 리뷰는 사람들이 알아두면 좋을 백신 앱과 관련된 주요 사항을 계속해서 취재 중이다.
  • 미 7개 주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실을 확인해줄 수 있는 앱을 출시했다.
  • 22개 주는 이런 앱 사용을 일부 금지했으며, 몇몇 주는 금지 방안에 대해 논의 중이다.
  • 주마다 정치적 노선에 따라 백신 앱에 대한 입장이 크게 다르다.

1년 전만 해도 코로나19 대유행에 맞설 백신 개발은 여전히 먼일처럼 보였다. 그러나 오늘날 전 세계 인구의 40% 가까이가 백신 접종을 끝마쳤고, 일부는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하라는 요구를 받고 있다. 이 때문에 소위 백신 여권이 등장하게 되었다. 백신 여권의 세부 내용은 지역마다 다르지만 핵심은 동일하다. 백신 여권은 전자 보건 기록으로, 스마트폰에 저장되며, 남들에게 해를 끼칠 위험이 낮다는 증거로 사용된다.

이런 백신 전자 증명서의 지지자들은 이것의 확실한 장점을 주장한다. 즉, 이것이 사람들 간 모임의 위험성을 줄여주고, 백신 접종을 장려한다는 것이다. 반면 백신 증명서에 대해 비판하는 이들은 문제점과 단점을 지적한다. 즉, 규제가 도입됨으로써 시민의 자유가 침해되고, 백신 접종을 받지 못하는 이들이 부당하게 처벌 받으며(또 백신을 접종할 의사가 없는 사람들도 차별 받으며), 또 다른 형태의 감시가 촉발되고, 불평등은 근절되기보단 악화된다고 꼬집는다.

이러한 엇갈린 시각에 직면한 각국 정부들은 저마다 상이한 방식으로 문제 해결에 접근하고 있다. 가령 유럽에서는 7개 국이 6월 초 ‘디지털 그린 증명서(digital green certificate)’를 출시했고, 21개 국은 곧 이에 동참할 예정이다. 그러나 몇몇 정부들은 반대 입장을 취하고 있으며, 디지털 백신 증명서의 사용을 엄격하게 제한하거나 앱 개발조차 전면 금지하고 있다.

이런 논쟁과 더불어, 시스템 사용 목적에 대해서도 여전히 근본적인 혼란이 존재한다. EU 앱과 같은 몇몇 앱은 국가 간 여행이 목적이다. 뉴욕주 앱과 같은 다른 앱들은 식당과 행사장 등 일상적인 장소에 출입하는 게 목적이다. ‘여권’이라는 용어 자체의 뜻이 점점 모호해지고 있으며, 이것의 정치적인 목적이 점점 더 강하게 개입되고 있다. 개빈 뉴섬(Gavin Newsom)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캘리포니아주의 전자 증명서 출시를 발표하면서 “이것은 여권이 아니며, 필수적인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美 50개 주 전체의 디지털 백신 시스템 현황

조 바이든 대통령은 국가 차원에서 출시하는 앱은 없을 것이라고 미리 밝힘으로써 앱 도입의 선택권을 주정부에 넘겼다. 일부 주들은 정부의 과도한 개입 사례라면서 백신 앱 사용을 전면 금지했다. 종종 앱 기술에 대한 논쟁은 더 큰 문제를 대신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즉, “정부와 기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요구하도록 허용해야 하는가?”라는 문제 말이다.

몇 가지 핵심 사항:

  • 대부분의 주들은 입법을 통해서든 의원이나 보건 공무원, 주지사의 입장 표명을 통해서든 백신 앱 기술에 대해 검토했다.
  • 7개 주는 예방접종 증명 앱을 도입했으며, 이는 지난 집계 시의 4개 주에서 증가한 수치다.
  • 22개 주는 일반적으로 행정 명령을 통해 백신 앱 시스템을 금지했다. 이들 주는 대부분 공화당이 이끌고 있다.
미국의 디지털 백신 시스템 현황

각 주는 8월 말 현재 백신 앱의 법적 현황에 따라 지도에 표시되었다. 붉은색으로 표시한 ‘활성(Active)’은 주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하기 위한 디지털 시스템을 개발하고 출시했음을 나타낸다. 이는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시하는 일이 비록 지역적 차원에서는 필수 요건일 수 있어도 주 전역에서 의무적이라는 뜻은 아니다.

  • 앨라배마: 케이 아이비(Kay Ivey) 주지사는 5월 24일 디지털 백신 증명서 금지 법안에 서명했다. 앨라배마 하원은 찬성 76표, 반대 16표로 이 금지 법안을 승인했다. (출처: AP News)
  • 알래스카: 마이크 던리비(Mike Dunleavy) 주지사는 4월 26일 알래스카를 방문하거나 알래스카 내에서 여행하는 여행자들에게 백신 접종 인증을 요구하지 않는다는 행정 명령 제321호를 발표했다. (출처: 알래스카주 웹사이트)
  • 애리조나: 6월 30일 통과된 법안에 따르면 “성실하게 고수하는 종교적 신념, 관행 또는 준수로 인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없는” 피고용인에게 예방접종을 받도록 요구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예외가 있을 수 있으며, 의료 기관은 피고용인에게 예방접종을 받도록 요구할 수 있다. (출처: NASHP)
  • 아칸소: 4월 20일, 에이사 허친슨(Asa Hutchinson) 주지사는 주정부 및 지방정부가 재화나 서비스 이용을 위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요구하거나 백신 접종 증명을 요구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공화당이 다수인 아칸소주 상원은 디지털 백신 증명서 금지 법안을 23대 8로 통과시켰다. (출처: ABC Little Rock)
  • 캘리포니아: 6월 11일자로 캘리포니아는 ‘디지털 코로나19 백신 접종 기록(Digital Covid-19 Vaccination Record)’을 제공하며, 9월 20일부터 1,000명 이상이 참여하는 행사에 대해 예방접종 사실의 증명을 요구한다. (출처: NBC LA) 학교 근무 근로자와 주 및 지방정부 근로자들은 10월 15일까지 예방접종을 받거나 매주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 (출처: 주지사 웹사이트) 샌프란시스코는 현재 많은 실내 여가 공간 출입을 위해 백신 접종 증명 사실을 요구하고 있으며, 로스앤젤레스도 이를 따를 수 있다. (출처: NPR)
  • 콜로라도: 주민들이 백신 증명서를 제시할 의무는 없어도, 주정부 앱의 백신 카드에서 전자 기록을 만들 수 있다. (출처: Denver Post) 7월 30일, 재러드 폴리스(Jared Polis) 주지사는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주정부 직원들은 근무 중에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일주일에 두 번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발표했다. (출처: AP News) 덴버시의 직원들과 고위험군 민간 부문 노동자들은 9월 30일까지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출처: AP News)
  • 코네티컷: 백신 인증 의무화 조치는 없지만, 지난 3월 네드 러몬트(Ned Lamont) 주지사는 민간 부문을 통해 주에 백신 여권을 도입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출처: CT Post) 8월 6일 서명된 행정 명령에 따르면 장기 요양 시설에 근무하는 전 직원은 9월 7일까지 최소 1회 예방접종을 받도록 규정하고 있다. (출처: AP News)
  • 델라웨어: 디지털 시스템 구축 계획은 없다. 존 카니(John Carney) 주지사는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한 백신 의무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주지사는 예방접종 사실 증명이 여전히 장애물로 남아 있다고 말한다. (출처: Delaware Public Media)
  • 플로리다: 론 디샌티스(Ron DeSantis) 주지사는 4월 2일 상원 법안(Senate Bill 2006)에 서명함으로써 백신 인증을 금지하여 모든 기업 또는 정부 기관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증명서를 요구하지 못하도록 규정했다. (출처: 플로리다 주지사 웹사이트)
  • 조지아: 브라이언 켐프(Brian Kemp) 주지사는 5월 25일 주정부가 예방접종 증명을 요구하는 것을 금지하는 행정 명령을 발표했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조지아주를 방문하기 위해 백신 여권은 요구되지 않는다. 조지아주의 고용인은 백신 접종 상태에 따라 피고용인에게 다른 규칙을 적용해서는 안 된다. 단, 이러한 규칙들이 명예 규율 체계에 따라 시행되고 예방접종 증명을 요구하지 않는 경우에는 제외한다. (출처: 조지아 주지사 웹사이트)
  • 하와이: 하와이를 방문하거나 하와이 내에서 여행하는 여행자들은 주정부의 안전 여행(Safe Travels) 프로그램에 예방접종 증명서를 업로드하거나 AZOVA, CLEAR, CommonPass를 포함한 여러 파트너들을 통해 백신 기록을 업로드해야 한다. 주 및 카운티의 근로자들은 8월 중순부로 예방접종을 받아야 하며(출처: Hawaii News Now), 대학생들도 예방접종 증명서를 제시하거나 매주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 (출처: Star Advertiser)
  • 아이다호: 브래드 리틀(Brad Little) 주지사는 4월 7일 주정부가 디지털 백신 증명서를 요구하거나 발급하는 것을 금지하는 행정 명령을 내렸다. (출처: U.S. News/AP)
  • 일리노이: 공중보건 국장 앨리슨 아와디(Allison Arwady)는 콘서트 및 기타 하계 행사에 참석하려면 ‘Vax Pass’가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출처: Illinois Policy) 8월 13일, 시카고 공립학교 연합(Chicago Public Schools)은 모든 교사와 교직원을 대상으로 하는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를 발표했다. (출처: Chicago Sun-Times)
  • 인디애나: 4월 22일 통과된 하원 법안(HB 1405)은 주 및 지방정부가 백신 인증서를 발급하거나 요구하는 것을 금지한다. (출처: WFYI Indianapolis)
  • 아이오와: 5월 20일 킴 레이놀즈(Kim Reynolds) 주지사는 고객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증명하도록 요구하는 지방정부 또는 기업들의 주 보조금 및 계약을 보류하도록 하는 법안(House File 889)에 서명했다. 이 법은 또한 주 및 지방정부가 정부 발급 신분증에 개인의 예방접종 상태를 포함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출처: Des Moines Register)
  • 캔자스: 5월 7일 주의원들은 백신 인증 금지를 포함하는 법안을 가결했고, 로라 켈리(Laura Kelly) 주지사는 이 법안에 서명하여 법제화했다. 이 법은 “주(state) 기관이 개인에게 동의 없이 코로나19 예방접종 여권을 발급하거나, 어떤 목적으로든 주에서 예방접종 여권을 의무화하는 것을 금지한다.” (출처: NASHP)
  • 켄터키: 주 하원의원 브랜던 리드(Brandon Reed)는 주정부가 백신 접종 증명제를 시행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을 발의했다. (출처: The Times Tribune) 주정부 근로자들은 예방접종을 받거나 또는 10월 1일부터 주 2회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 (출처: Lexington Herald Leader)
  • 루이지애나: 백신 증명서는 요구되지 않지만 주민들은 LA월렛(LA Wallet) 모바일 앱과 주정부의 디지털 운전면허증 앱을 통해 디지털 예방접종 증명서를 보여줄 수 있다. (출처: AP News) 시 전체의 백신 의무화에 따라 뉴올리언스의 식당, 술집 및 기타 실내 시설에 출입하기 위해서는 예방접종 증명서나 최근 음성 확인서를 곧 요구할 예정이다. (출처: nola.com) 주 전체의 백신 의무화 금지 법안이 발의됐으나 주지사가 거부권을 행사했다.
  • 메인: 주정부는 주 차원의 백신 인증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다. 주민들이 활동이나 여행을 위해 예방접종 증명서가 필요한 경우 CDC에서 발급하는 백신 접종 기록 카드를 사용하도록 권하고 있다. (출처: AP News)
  • 메릴랜드: 현재 백신 인증은 요구되지 않지만 논외 사안은 아니다. (출처: 11 News) 생명공학 제품 유통회사인 MyBioSource.Com은 메릴랜드 주민 3,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으며, 종합적으로 메릴랜드 주민의 63%가 백신 여권을 사용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CBS Baltimore)
  • 매사추세츠: 찰리 베이커(Charlie Baker) 주지사는 4월 8일 예방접종 증명 요구에 반대한다고 밝혔지만, 아직 금지 법안은 통과되지 않았다. (출처: Boston Globe
  • 미시간: 주 하원은 6월 2일 백신 접종 상태에 따라 개인의 시민권을 침해하는 디지털 백신 인증제나 그 밖의 모든 시스템을 금지하는 법안(HB 4667)을 통과시켰다. (출처: U.S. News)
  • 미네소타: 주 상원은 지난 5월 S1589-2 법안을 통과시켰다. 법안에 따르면 “어떤 개인도 음성 또는 양성 결과를 받았거나 전염병에 대한 항체를 보유하고 있다”는 어떠한 증명서도 “소유, 휴대, 제시하도록 요구 받지 않아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주 보건부는 사람들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 접촉자 추적 또는 디지털 접촉자 추적에 참여하도록 강요할 수 없도록 금지되었다. (출처: 미네소타주 공화당 코커스 웹사이트)
  • 미시시피: 주정부는 현재 인증 시스템의 사용 계획이 없다. 테이트 리브스(Tate Reeves) 주지사는 지난 4월 백신 여권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출처: CNN) 백신 의무화를 금지하는 법안(House Bill 719)이 발의됐지만 지난 4월 통과되지 못했다. (출처: Mississippi Clarion Ledger)
  • 미주리: 지난 6월 마이크 파슨(Mike Parson) 주지사는 백신 인증 시스템 금지를 목적으로 하는 하원 법안(HB271)을 승인했다. 이 법은 공공 자금을 받는 지방정부가 대중교통이나 기타 서비스 이용에 있어 예방접종 증명 사실을 요구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출처: Springfield News Leader)
  • 몬태나: 그레그 지언포테이(Greg Gianforte) 주지사는 4월 13일 주정부 지원의 백신 증명서 개발 및 사용 요구를 금지하는 행정 명령을 발표했다. (출처: 몬태나주 웹사이트)
  • 네브래스카: 피트 리케츠(Pete Ricketts) 주지사는 3월 13일 주정부는 백신 인증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주 차원의 금지나 법률 제정에 관한 새로운 내용은 아직 없다. (출처: 네브래스카 주정부 웹사이트)
  • 네바다: 주에서는 예방접종 증명이 요구되지 않지만, 백신 증명에 대한 주 전체의 적극적인 금지 조치도 없다. 재키 로젠(Jacky Rosen) 주 상원의원은 5월 4일 지역 행사를 위해 백신 여권을 요구하는 것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출처: Las Vegas Review-Journal) 두 카운티, 엘코(Elko)와 랜더(Lander)에서는 백신 여권을 금지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출처: The Nevada Independent)
  • 뉴햄프셔: 크리스 수누누(Chris Sununu) 주지사는 7월 25일 ‘의료 자유(medical freedom)’ 예방접종 법안에 서명해 법제화했다. 이 법안은 주정부 기관(학군 포함)이 기관 건물이나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거나 백신 접종 증명을 요구하는 것을 금지한다. 단, 코로나19 예방접종이 뉴햄프셔주의 필수 예방접종 목록에 추가될 경우에는 변경될 수 있다. 일부는 적용이 면제된다. (출처: AP NewsNew Hampshire Bulletin)
  • 뉴저지: 필 머피(Phil Murphy) 주지사는 지난 4월 이 아이디어에 대해 개방적이지만 주정부는 연방정부의 지침을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Philadelphia Inquirer) 지난 7월, 주지사는 도켓(Docket)이라는 스마트폰 앱을 공개하면서, 도켓은 디지털 백신 기록을 저장하는 앱이지만 “백신 여권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출처: nj.com)
  • 뉴멕시코: 주정부는 자체 인증 시스템을 개발하거나 백신 접종 상태에 따라 서비스 이용을 제한할 계획이 없다. 그러나 어떤 고객을 입장시켜 서비스할지에 대해 기업들은 스스로 결정할 수 있다. (출처: New Mexico Magazine)
  • 뉴욕: 뉴욕주는 예방접종 증명 시스템인 엑셀시어 패스(Excelsior Pass)를 운용 중이다. (출처: MIT 테크놀로지 리뷰) 이 시스템은 약 십여 개의 언어로 제공되며 아이폰 및 안드로이드폰에서 사용할 수 있다. (출처: 뉴욕주 웹사이트)  9월 13일부터 뉴욕시는 실내 여가 활동을 위해 코로나19 예방접종 증명서를 요구한다. (출처: MIT 테크놀로지 리뷰)
  • 노스캐롤라이나: 4월 21일 공화당 주 하원 의원 65명이 로이 쿠퍼(Roy Cooper) 주지사에게 백신 증명제에 반대하는 서한을 보내며, 접종 증명 시스템을 만들려는 시도를 거부할 것을 촉구했다. (출처: WCNC Charlotte)
  • 노스다코타: 주 의원들은 백신 인증에 대한 제한적인 금지법을 통과시켰고 이 금지법은 4월 29일 HB1465로 개정되었다. 이 법은 주 및 지방정부가 백신 증명 서류를 요구하는 것을 금지하고, 기업들이 일부 예외를 제외하고는 고객들에게 이용, 출입 또는 서비스를 위해 예방접종 문서를 요구하는 것을 금지한다. 주 입법부는 또한 연방 의회에 예방접종 증명제의 통과를 자제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SCR4016)을 통과시켰다. (출처: The Bismarck Tribune)
  • 오하이오: 마이크 드와인(Mike DeWine) 주지사는 주정부가 예방접종 증명서를 만들거나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지만, 민간 부문의 증명 요구 문제는 개별 기업에 맡겼다. 백신 의무화를 금지하는 법안(SB 111)이 통과되었지만, 아직 주지사의 서명 절차가 남아 있다. (출처: NASHP)
  • 오클라호마: 케빈 스팃(Kevin Stitt) 주지사는 5월 28일 주정부 기관이 공공 건물 출입을 위한 조건으로 예방접종을 요구하는 것을 금지하는 행정 명령을 내렸다. 또 주지사는 학교 당국이 유치원·초·중·고교 학생들에게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요구하거나 백신 미접종 학생들에게만 적용되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시행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SB658)에 서명했다. (출처: The Oklahoman)
  • 오리건: 지난 8월 초, 케이트 브라운(Kate Brown) 주지사는 보건의료 종사자들에게 백신을 접종하거나 정기적인 검사를 받도록 하는 새로운 규칙을 발표했다. (출처: AP News) 주정부는 교사와 교직원을 포함한 주정부의 전 직원들에게 10월 18일까지 예방접종을 받도록 요구할 예정이다. (출처: AP News) 브라운 주지사는 또한 야외에서도 적용되는 엄격한, 주 전체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새로 발표했다. (출처: AP News)
  • 펜실베이니아: 7월 1일, 톰 울프(Tom Wolf) 주지사는 백신 인증을 금지하고 공중보건 비상사태 시 향후 조치를 제한하는 상원 법안(Senate Bill 618)에 거부권을 행사했다. (출처: 펜실베이니아 주지사 웹사이트)
  • 로드아일랜드: 댄 맥키(Dan McKee) 주지사는 5월 18일 사업주와 피고용인들에게 마스크 착용 및 예방 접종에 관한 규칙을 스스로 결정하도록 맡기겠다고 밝혔다. (출처: The Providence Journal) 그러나 지난 8월 주지사는 주립 시설의 의료 종사자들에 대해 10월 1일 이전까지 백신을 맞거나 정기적인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발표했다. (출처: Boston Globe) 프로비던스(Providence)시 정부의 근로자들도 10월부터 동일한 조치를 받게 된다. (출처: WPRI)
  • 사우스캐롤라이나: 헨리 맥매스터(Henry McMaster) 주지사는 5월 11일 지방정부 및 학교 당국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것을 금지하는 행정 명령을 내렸다. 이 명령은 또한 지방정부, 주정부 기관 및 주정부에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백신 증명서를 요구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출처: WebMD)
  • 사우스다코타: 크리스티 놈(Kristi Noem) 주지사는 4월 21일 백신 증명 시스템의 개발이나 사용을 금지하는 행정 명령을 발표했다. (출처: AP News)
  • 테네시: 주 상원은 4월 14일 백신 여권에 대한 금지 법안(SB0858)을 통과시켰다. 빌 리(Bill Lee) 주지사는 지난 4월 트위터를 통해 “백신 여권에 반대한다”고 밝혔으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개인의 건강에 대한 선택이어야지 정부의 의무화 조치여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출처: The Hill)
  • 텍사스: 6월 7일 그레그 애벗(Greg Abbot) 주지사는 기업이 예방접종 증명서를 요구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SB968)에 서명했다. 다시 말해서 텍사스주에서는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다. (출처: Texas Tribune) 지방정부의 백신 의무화 조치 역시 행정 명령을 통해 금지되어 있다. (출처: NPR)
  • 유타: 지난 4월 통과된 법안 HB308은 주정부가 백신을 맞도록 요구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출처: Salt Lake Tribune) 스펜서 콕스(Spencer Cox) 주지사는 주에서 백신 증명서를 사용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혔다. (출처: CBS Local KUTV)
  • 버몬트: 주 하원은 5월 20일 백신 증명 시스템을 금지하는 법안(H452)을 발의했지만 현재까지 진척되지 않고 있다. (출처: Vermont Daily Chronicle) 최근 발표에서 필 스콧(Phil Scott) 주지사는 일부 주정부 시설의 직원들에 대해 백신 요건을 도입했다. 이들 시설의 백신 미접종 직원들은 정기적인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출처: VPR)
  • 버지니아: 랠프 노덤(Ralph Northam) 주지사는 특정 장소에 출입하기 위한 조건으로 예방접종 증명을 배제하진 않았다. 하지만 지난 5월 주지사는 주정부가 백신 증명제를 사용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출처: Wavy.Com)
  • 워싱턴: 주 상원 의원이 지난 4월 금지 법안을 발의했지만(이 법안은 통과되지 않았다), 제이 인즐리(Jay Inslee) 주지사는 주정부 근로자 및 보건의료 종사자에 대한 새로운 백신 의무화 조치를 발표했다. 이들 근로자는 10월 18일까지 백신 접종 증명서를 제시해야 한다. (출처: AP News) 감염 사례가 급증하는 가운데, 이 의무화 조치는 주립 대학을 포함해 워싱턴주의 교사와 교직원들에게까지 확대되었다. (출처: AP News)
  • 웨스트버지니아: 백신 의무화 조치는 없지만, 짐 저스티스(Jim Justice) 주지사는 어떤 행정 당국에 대해서도 예방접종 증명에 대한 의무화 조치를 금지하진 않았다. (출처: Ballotpedia)  
  • 위스콘신: 지난 4월 주 내에서 백신 증명 시스템을 금지하는 법안이 잇따라 발의되었다. (출처: CBS Milwaukee)
  • 와이오밍: 마크 고든(Mark Gordon) 주지사는 5월 7일 주정부 기관, 이사회 및 위원회가 주정부 공간이나 서비스의 이용을 위해 예방접종 증명서를 요구하는 것을 금지하는 지침을 발표했다. (출처: Oil City News) 척 그레이(Chuck Gray) 하원 의원은 6월 8일 와이오밍주에서 백신 인증 시스템을 공식적으로 금지하는 법안의 초안을 작성 중이라고 밝혔다. (출처: Oil City News)

향후 계획

앞으로도 백신 증명서 및 백신 앱에 관한 새로운 정보가 공개되면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