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Zello keeps people connected during South Africa’s unrest

남아공 폭동사태에서 주목받은 동네 SNS, ‘젤로(Zello)’

응급 신고전화 대용으로 사용되던 무선송수신 앱이 인근지역 비상연락 앱으로 진화하고 있다.

지난 6월 29일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제이콥 주마(Jacob Zuma)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부패 혐의로 15개월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줄루족 최초로 대통령이 된 주마 전 대통령에게는 충실한 지지자들이 있다. 그렇지만 그의 재임 기간 행정부의 부패 때문에 경제 성장이 정체되고 민주주의가 훼손되었다고 비난하는 이들도 많다.

주마 전 대통령은 자신은 무고하며, 79세의 나이로 감옥에 수감되면 생명이 위태로워질 수 있다며 7월 7일까지 법정에 출석하지 않았다. 주마 대통령이 수감되자, 지지자들이 수감시설에 몰려와 경찰에 항의했다. 이는 곧 시위로 이어졌고, 여기저기서 약탈이 자행되었다. 그의 고향 더반의 상황은 특히 심각했다. 이번 폭동으로 최소 215명이 숨지고 2,500명이 체포되었다.

이런 상황에서 아미스 고사이(Amith Gosai) 같은 남아공 시민은 현장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고사이의 왓츠앱 대화창에는 온갖 정보가 쏟아졌고 모든 것이 혼란스럽기만 했다. 그 때 왓츠앱 동네 모임에 올라온 글 하나가 고사이의 눈에 띄었다. 시위대 사이에 통신 수단으로 빠르게 확산되던 젤로(Zello) 앱에서 동네 방송 채널에 가입하라는 내용의 글이었다.

“[젤로 앱이] 우리 동네의 상황을 알고 무서움을 떨치는 데 정말 큰 도움이 되었다”고 트위터 DM을 통해 고사이가 전했다.

주마 전 대통령처럼 더반 출신인 고사이 외에도 무려 18만 명이 주마 전 대통령 수감 이후 젤로를 다운 받았다. 젤로 사용자들은 채널에 가입하여 대화를 하고 같은 채널 내에서는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라이브 오디오 파일을 주고받는다.

원래 젤로는 자연재해를 겪은 지역에서 통신과 조직적인 활동을 돕기 위해 개발되었다. 허리케인, 홍수 등의 재난 지역에서 젤로 사용자는 와이파이 또는 데이터 통신을 이용해 자신의 위치를 알리고 각종 팁을 공유하고 구조대 또는 생존자와 통신할 수 있다. 미국에서는 2017년 허리케인 하비가 지나간 후 구조 과정에서 젤로 사용이 크게 늘었다. 그 밖에 택시 운전사, 구급차 대원, 배달 노동자 등 손을 쓰지 않고 목소리로만 메시지를 전송하려는 이들도 젤로를 사용한다고 젤로 운영 담당 부사장 라파엘 베리어레스(Raphael Varieras)는 말한다. 음성 우선 플랫폼이라는 특성상 젤로는 손으로 글자를 치는 것보다 속도가 빠르고, 글자를 몰라도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런데 최근 일련의 사태를 보면 정세가 불안한 지역에서 연락을 주고받기 위해 젤로를 쓰는 경우가 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예를 들어, 최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충돌한 직후 젤로 다운로드율이 평소보다 무려 100배나 증가했다. 쿠바에서도 식량 및 의약품 부족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지는 동안 다운로드 횟수가 급증했다. 중국, 베네수엘라, 시리아 등이 젤로 사용을 금지한 것도 놀랄 일은 아니다.

미국의 911에 해당하는 공식적인 비상대응 시스템이 없는 남아공에서는 젤로를 활용하여 임시 구급차 배정과 자경활동을 수행하는 사례가 증가하는 추세다. ‘남아공 지역행동 네트워크’ 채널은 공식 블로그 포스팅을 통해 기부금을 내는 유료 회원이 11,600명 이상, 무료 회원이 33,000명 이상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기부금은 구급차 등 비상대응 서비스 운영을 위해 사용된다.

나는 남아공에 거주하는 젤로 사용자와 트위터를 통해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사용자는 현재 남아공의 위험한 상황을 고려하여 익명을 요청했다. 그에 따르면 약탈당할 가능성이 높은 집이나 상점이 어디인지 알기 위해 젤로를 사용하는 이들도 있고, 현재 장소에 그대로 있어야 할지 아니면 도망가야 할지 가늠하기 위해 젤로를 사용하는 이들도 있다.

또다른 젤로 사용자 자바 싱(Javhar Singh)과는 트위터 DM으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싱은 젤로를 “약탈범들이 어디에 있는지 동네 사람들에게 알려주는 실시간 통신도구”로 사용한다며, “뉴스보다 빠르다”고 강조한다.

젤로의 익명성은 이렇게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매우 중요한 요인이다. 고사이는 “왓츠앱처럼 다른 사람이 당신의 개인 전화번호에 접근할 수 없다”고 말한다.

속도와 익명성 그리고 음성 사용에서 비롯된 친밀감은 젤로가 필수 앱으로 자리잡을 수 있게 한 요인이다. 그런데 바로 이 점 때문에 젤로가 거짓 정보의 온상이 될 수도 있다. 젤로는 현재 거짓 정보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지 않고 있다. 젤로 사용자는 젤로에서 언제든 하고 싶은 말을 할 수 있다. 실제로 지난 1월 6일 미국 의사당 난입 사태에서도 젤로가 사용되었다.

젤로가 남아공에서 누리는 인기는 음성 기반 SNS가 2020년의 반짝 유행은 아니라는 점을 증명한다. 클럽하우스(Clubhouse) 및 디스코드(Discord) 음성 대화방이 등장한 배경에는 공통의 관심사에 대해 얘기하기를 원하는 이들이 있다는 생각이 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도 라이브 음성 방송 기능을 시험하고 있다. 그렇지만 젤로 사용자 대부분은 상대와 친분을 쌓을 정도로 오랜 시간 대화를 나누지 않는다. 이들이 원하는 것은 여과되지 않은 빠른 뉴스이다.

“젤로는 위기 때 찾는 앱으로서 다져온 오랜 역사가 있다”고 젤로 CEO 빌 무어(Bill Moore)는 말한다. 남아공과 다른 지역에서 [위기란] 단순한 자연재해 그 이상을 의미한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