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still don’t know enough about the omicron variant to panic

우리는 아직 오미크론에 대해 잘 모른다

코로나바이러스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에 대한 공포가 커지고 있다. 각국은 다시 여행 제한을 실시하는 등 오미크론 확산을 막기 위한 긴급 조치에 돌입했다. 현시점에서 우리는 여전히 오미크론에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를 잘 모르고 있다.

뉴스: 남아프리카공화국 과학자들이 세계보건기구(WHO)에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를 확인했다고 알려준 지 일주일 정도의 시간이 흘렀다. 하지만 이 짧은 시간 동안 상황은 급격히 악화되었다. B.1.1.529로 알려진 이 변이 바이러스는 이미 전 세계 많은 나라에서 발견되었다. WHO는 현지시간 26일 이것을 그리스 알파벳의 15번째 글자인 ‘오미크론’으로 공식 명명했다.

각국 정부는 다시 국경 통제와 봉쇄 조치에 돌입했고, 오미크론 확산을 막기 위한 새로운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29일에는 선진 7개국(G7) 보건 장관들이 긴급회의를 소집해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우리가 아는 것: 바이러스는 항상 변이를 일으킨다. 이 사실만으로 크게 놀랄 필요는 없다. 다만 오미크론 변이가 걱정스러운 이유 중 하나는 돌연변이 된 스파이크 단백질이 델타 변이보다 대략 두 배나 많은 30개 정도나 된다는 점이다. 스파이크 단백질이 돌연변이를 많이 갖고 있을수록 코로나바이러스가 인간의 세포 속으로 침투할 수 있는 가능성이 높아진다. WHO에 따르면 오미크론의 재감염 위험이 높은 것으로 잠정 확인됐다.

오미크론 변이는 남아프리카 지역을 중심으로 영국, 유럽, 홍콩, 캐나다, 이스라엘, 호주 등 이미 최소 15개국에서 발견되었다.

우리가 모르는 것: 이처럼 공포심이 커질 때는 우리가 여전히 이 새로운 변이에 대해 아는 것이 거의 없다는 사실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우리는 이전에도 별것 아닌 것으로 드러난 변이에 대해 괜한 걱정을 한 적도 많다. 가장 중요한 문제는 변이가 전염성이 높은지, 증세를 악화시켜 사망자나 입원 환자 수를 늘어나게 만드는지, 그리고 무엇보다도 백신 접종이나 이전 감염 이후 생긴 면역력을 약화시키는지 여부다. 우리는 아직 이러한 질문들에 대한 확실한 답을 찾지 못 했다. 다만 오미크론이 변이 바이러스라는 점을 고려할 때 백신의 효능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있다.

만약 그렇다면, 백신 제조사들은 새로운 백신을 만들기 위해 빠르게 움직여야 할 것이다. mRNA 기술로 백신을 새로 만들기는 비교적 쉽다는 점은 다행스럽다. 폴 버튼 모더나 최고의학책임자(CMO)는 28일 BBC와 가진 인터뷰에서 모더나가 이르면 내년 초에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백신을 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 세계 연구진이 오미크론과 관련된 데이터를 모으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기 시작했다. 우리는 오미크론이 어떻게 생겨났는지 정확히 알지 못한다. 전문가들은 오랫동안 전 세계 백신의 불공평한 분배 문제를 경고해 왔다. 그로 인해 바이러스가 돌연변이를 일으킬 위험이 커진다는 이유 때문이다. 실제로 오미크론 발원지로 추정되는 남아공의 백신 접종률은 35%에 불과하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일: 대유행 내내 그랬듯이 여러분과 여러분이 사랑하는 사람들이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은 백신 접종을 받는 것이다. 만약 여러분이 부스터샷을 맞을 수 있다면 맞으면 좋다. 오미크론이 백신 효능을 떨어뜨릴 수도 있지만, 완전히 무력화시키지는 못할 것이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