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ode must go on: An Afghan coding bootcamp becomes a lifeline under Taliban rule

미래에 대한 희망 불씨 지피는 아프간의 ‘코딩 부트캠프’

탈레반 정권하의 아프가니스탄에서도 코딩을 계속 배우려는 젊은이들이 있다. 인터넷 접속 차질이나 전력 부족 등의 문제에도 불구하고 코딩 교육은 학습 기회를 빼앗긴 젊은이들에게 혹시 올지 모를 밝은 미래에 대한 꿈을 포기하지 않게 해주고 있다.

아프가니스탄 정부가 탈레반에게 항복한 지 수개월이 지난 지금 아사드 아사둘라(Asad Asadullah)는 새로운 일상에 적응했다.

컴퓨터 공학을 전공한 그는 고향 사만간주에서 아침에 일어나서 저녁에 잠자리에 들 때까지 하루 종일 노트북 작업을 하면서 지낸다.

아사둘라는 지난 10월 말부터 아프간 프로그래머들이 만든 자원봉사 단체인 코드위켄드(CodeWeekend)가 주관하는 온라인 ‘코딩 부트캠프(coding bootcamp)’에서 활동 중이다. 코딩 부트캠프란 비전공자나 비전문가가 개발자가 될 수 있게 전문적으로 교육시키는 과정을 말한다.

아사둘라가 참여한 부트캠프 교육에 필요한 콘텐츠는 노르웨이의 온라인 프로그래밍 교육 업체인 스크림바(Scrimba)가 제공하고 있다.

아사둘라는 쉬는 시간을 이용해서 가끔 길거리 축구를 즐기기도 하지만, 예전만큼 친구들을 자주 만나지는 못하고 있다. 탈레반 정권하에서 많은 친구들이 울적해 하며 적극적으로 사회생활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를 두고 그가 할 수 있는 일은 많지 않다. 그래서 그런지 그는 “컴퓨터만 바라보고 산다”고 말한다.

아사둘라는 지난해 8월 탈레반이 아프간을 탈환하면서 삶과 미래의 계획이 모두 무너져 내린 수백만 아프간 청년 중 한 명이다. 수도 카불이 탈레반에게 함락됐을 당시 아사둘라는 졸업까지 두 학기만을 남겨놓은 상태에서 졸업 후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첫 직장을 까다롭게 고르지는 않았다. 그저 약간의 돈만 저축할 수 있는 곳이라면 어떤 곳이든 상관없었다. 그에게는 좀 더 원대한 인생 계획이 있었다. 훗날 소프트웨어 회사를 차려 대학생과 고등학생에게 프로그래밍에 대해 가르치면서 컴퓨터 과학에 대한 자신의 열정을 공유하고 싶었다. 그는 “코딩을 할 때면 온갖 잡념이 사라진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가 세웠던 계획은 모두 중단됐다. 그리고 언제까지 이런 상태가 유지될지는 아무도 모른다. 아프간 경제는 말 그대로 ‘자유낙하’ 중이다. 유엔은 아프간이 극심한 식량난에 직면해 있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아프간의 새로운 통치자들은 아무런 해결책도 내놓지 않고 있다.

이런 처참한 분위기 속에서 과거 아프간에 잠시나마 ‘기술 낙관주의(techno-optimis)’를 퍼뜨려줬던 코딩 부트캠프를 연다는 게 시대착오적으로 보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부트캠프는 여전히 그곳의 참가자들에게 더 나은 미래에 대한 희망을 안겨주고 있다. 물론 탈레반 정권이 통치하는 아프간에서도 그러한 미래가 가능할지 불투명하긴 하지만 말이다.

가상 학습

탈레반이 정권을 잡았을 때 그들이 인터넷을 어떻게 통제할지는 불분명했다. 인터넷 접속을 차단할지, 소셜미디어나 정부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하여 반정부 인사를 추적할지, 인터넷을 통해 정부 정책을 홍보할지 아무것도 알 수 없었다.

다만 적어도 아직까지 탈레반은 인터넷 접속을 차단하지 않았다. 이로 인해 집에서 인터넷을 사용할 여유가 있는 아프간 학생들, 특히 고등 교육이 금지된 여성과 소녀들에게 온라인 학습은 주요 학습 수단이 되었다.

해외 협조자들의 도움을 받아 암호화된 온라인 강의실을 이용하는 등 잘 조직된 교육 프로그램도 있지만, 유튜브나 TED 강연 등을 이용하여 자기 주도형 학습을 할 수밖에 없는 경우도 많다. 그리고 절충적인 형태로, 무료나 할인된 온라인 학습 플랫폼을 이용하는 경우도 있다.

2018년 행사에 참여하는 아프가니스탄 여성들
사진 제공 CodeWeekend

코드위켄드의 원격 부트캠프는 마지막 경우에 해당한다. 75명의 참가자는 온라인으로 스크림바의 프론트엔드 개발자 학습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이 프로그램은 13개의 대화형 비디오 학습 모듈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 안에는 HTML 및 CSS의 기초부터 자바스크립트 또는 깃허브와 관련된 취업 면접 질문에 대해 어떻게 대답할 것인지 등 프로그래밍에 대한 모든 것이 포함되어 있다.

참가자들은 자신의 집에서 원하는 때에 비디오 학습을 진행할 수 있다. 코드위켄드의 자원봉사 담당자들은 학생의 질문에 대답하고, 학생들이 교육에 잘 참가하고 있는지 확인하며, 때로는 학생들의 인터넷 비용을 지원해주기도 한다. 교육 담당자에 따르면 현재까지 50명의 학생들이 지속적으로 교육에 참여하고 있다.

아프간에서 이러한 교육을 온라인의 형태로라도 유지하고 지속해 나가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우선 인터넷 연결을 유지해야 하며, 특히 겨울에 더 자주 발생하는 정전도 대비해야 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코드위켄드는 3G 인터넷 이용료 및 발전기와 배터리를 통한 예비 전력을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제공하려고 노력해왔다.

하지만 주최 측은 다른 문제로 걱정하고 있다. 탈레반이 이 교육을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문제다. 7년 전 친구들과 함께 이 교육을 시작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잠시드 하시미(Jamshid Hashimi)는 “지금까지, 우리는 탈레반과 접촉하는 것을 삼갔다”고 설명했다.

다행인 것은 이 부트캠프가 온라인, 비동기 접속 방식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탈레반의 감시를 쉽게 회피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는 특히 여성에게 도움이 되는데, 탈레반의 원리주의적 종교 규율 때문에 여성은 이동의 자유가 극도로 제한되기 때문이다. 온라인 교육 방식 덕택에 여성들은 집을 떠나지 않고도 교육에 참여할 수 있고, 다른 남학생들과 자유롭게 의사소통할 수도 있다. 다만 이는 탈레반을 자극할 가능성이 있다.

열아홉 살 자리파 셰르조이(Zarifa Sherzoy)는 이 교육 프로그램의 여성 참가자이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지 얼마 안 된 그녀는 대학 입학시험을 치르고 이번 학기부터 대학 수업에 참여하고 싶었지만, 이제 그녀와 그녀의 형제자매들은 집에서 시간을 보낼 수밖에 없게 되었다. 집안일, 정전, 자주 끊기는 인터넷 때문에 그녀가 프로그래밍 교육에 참여할 수 있는 시간은 하루에 한두 시간이 채 되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프로그램을 통해 그녀는 새로운 희망을 가질 수 있었다. 그녀는 “탈레반이 도착한 후 이 모든 것이 결국 어떻게 끝나게 될지 걱정하는 통에 매일 너무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10월 말 코딩 교육이 시작된 이후 모든 문제가 해결되지는 않았지만 일상이 훨씬 더 나아졌다는 설명이다.

원격 온라인 교육의 또 다른 장점이 있다. 이는 프로그래머들이 설령 아프간 밖에 있더라도 교육에 참가할 수 있다는 점이다.

코드위켄드 프로그래밍 교육

2014년 6월 잠시드 하시미는 코드위켄드를 개최하여 아프간의 프로그래머들을 불러모았다. 당시 스물세 살이었던 그는 아프간의 인터넷 기업인 넷링크(Netlinks)에서 근무하고 있었고, 아프간의 수도인 카불에 만연했던 기술 낙관주의적인 생각에 빠져 있었다.

2012년에 발간된 <패스트 컴퍼니(Fast Company)>의 한 기사는 아프간의 급성장하는 스타트업 업계의 희망적인 분위기를 “극도로 낙관적인 사고방식에 사로잡힌 아프간의 IT 거물들은 프로그래밍으로 돈을 벌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 땅에 평화를 이룩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묘사했다.

그리고 단순히 아프간의 기술 기업들만 희망에 사로잡혀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코드위켄드는 청년들의 혁신과 기업가 정신을 자극하여, 궁극적으로는 좀 더 진보적인 아프간의 밑거름이 될 리더십과 연대를 촉진하기 위한 큰 그림의 일부였다. 이러한 목적을 가진 수많은 해외 기부자들이 코드위켄드에 자금을 지원하였다.

2015년 행사에서의 잠시드 하시미
사진 제공 CodeWeekend

이에 대한 다른 예로는 2012년 그들의 유명 슬로건인 “확산시킬 가치가 있는 아이디어(ideas worth spreading)”를 내세우며 아프간에 처음 도입된 테드엑스카불(TEDxKabul) 프로그램과 기업가 정신에 중점을 둔 국제 단체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운영되었던 파운더 인스티튜트-카불(Founder Institute-Kabul)을 들 수 있다. (하시미는 이 단체 모두에 참가하였다. 필자도 두 단체 모두에 관여하였지만 하시미와는 다른 시기에 활동하였다.) 2016년에는 구글도 카불에서 스타트업 설립자들을 위한 커뮤니티인 구글 창업가 지원팀, 스타트업 그라인드(Google for Entrepreneurs’ Startup Grind)를 출범했다.

그러나 코드위켄드는 위의 모든 활동보다 오래 지속되고 있는데, 심지어는 코드위켄드를 처음 시작했던 하시미를 포함한 초기 멤버 일부가 아프간을 떠난 후에도 여전히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창설 이후 7년 동안 코드위켄드는 대학교, 창업 촉진 단체, 기술 기업의 사무실 등에서 100회가 넘는 모임을 개최했다. 그리고 코로나19의 확산 이후에는 다른 모든 나라처럼 온라인 모임으로 전환하였다.

참가자들은 워드프레스 디자인과 자바스크립트 언어의 기초부터 해당 분야의 데이터 수집 도구까지 모든 것을 배우기 위해 모였다. (아프간은 원조 주도 경제로 인해 설문 조사와 관련된 수요가 많았다. 이로 인해 많은 정보 통신 기술 노동자들이 고용되었다.) 현지 스타트업과 기술팀들은 여기에서 자신들의 새로운 앱을 소개하곤 했다. 이 모임에서 사람들은 글로벌 테크 커뮤니티에서 인기 있던 <열정적인 프로그래머(The Passionate Programmer)>와 같은 책들에 관해 토론했다. 그리고 한번은 오픈 소스 매니아들이 와서 오픈 소스 웹 개발 프레임워크인 라라벨(Laravel)과 관련된 국제 콘퍼런스인 라라콘 온라인(Laracon Online)을 밤새도록 스트리밍하기도 했다.

그리고 2019년 주로 주말에만 모임을 개최하던 개최한 코드위켄드는 더 담대한 계획을 세웠다. 오프라인 프로그래밍 교육을 시작하기로 한 것이다. 첫 번째 모임은 15명의 학생으로 시작하였는데, 이 중 12명이 4개월 프로그램을 졸업했다. 하시미에 따르면 그들 중 몇몇은 관련된 일자리를 구했다고 한다.

스물네 살 청년인 엘리아스 아프간(Elyas Afghan)은 부트캠프를 수료한 후 그들처럼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그의 두 형도 모두 이 분야에 있으며, 그중 한 명은 하시미의 회사인 래피드 이터레이션(Rapid Iteration)에서 일한다. 그리고 일부 그들의 영향을 받아, 그는 컴퓨터 업계에서 종사하는 것이 그가 지금껏 원해 온 전부라고 말한다. 좀 더 구체적으로 그는 글로벌 테크 기업에서 일자리를 얻고 싶어 한다.

시범 운영을 성공적으로 마친 후 코드위켄드 기획자들은 두 번째 코호트를 계획했지만 이 노력은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지연되었다. 이후 2020년 8월 말 아프간 정부는 붕괴되었으나 그들의 계획은 이 사건을 계기로 무마되는 대신 오히려 가속되었다.

당시 캐나다 밴쿠버로 이주했던 하시미는 “정부가 무너지면서 수많은 꿈이 산산조각 났다”고 회상했다. 이주자 신분으로 살고 있는 수많은 아프간 난민처럼 그는 마음 깊이 ‘무언가 해야 한다는 열망’을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마침내 하시미가 결심한 것은 그가 가장 잘 알고 있는 방식으로 계속해서 사람들을 돕는 것이었다. 바로 아프간의 개발자들을 지원하는 것이다. 그는 “사람들에게는 희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술이나 혁신에 초점을 맞추었던 이전 행사들이 희망을 제공했기 때문에 그는 코딩 부트캠프도 같은 영향력을 발휘하길 바랐다.

하시미가 개설한 부트캠프의 목표는 우리와 주고받았던 첫 이메일에서부터 그가 밝혔듯 “아프간 젊은이들이 새롭고 시장 주도적인 기술을 배우도록 지속 가능한 방법을 제공하는 것”이다. 이 기술을 통해 청년들이 “자신과 가족들을 위해 돈을 벌기 시작”하는 것 또한 그의 목표이다.

이러한 목표를 공유하는 많은 부트캠프 참가자들에게 업무 특성상 온라인 근무는 그들의 유일한 선택일 수 있다. 열아홉 살 셰르조이의 가족은 현재 그녀의 아버지가 홀로 부양하고 있으며 그의 급여는 여섯 남매를 부양하기에 부족하다. 부트캠프 후 그녀는 “가족을 돕고 내 미래를 위해 앞으로 무언가를 하길 바란다”면서 “나는 학식 없는 사람이 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금까지 있었던 소득의 대부분은 하시미가 별도로 노력해 얻은 기회들이다. 코드위켄드 외에 그는 소프트웨어 개발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 이 회사는 고용 혹은 계약 형태로 스무 명 이상의 아프간 프로그래머와 협력하고 있는데, 이들 중 대부분이 여전히 아프간에 거주한다. 그는 아프간 프리랜서들을 위해 ‘야건 카르(Yagan Kar)’라는(다리(Dari)어로 ‘어떤 일’이라는 뜻) 온라인 프리랜서 플랫폼도 운영한다.

이는 탈레반 이전에 있었던 그의 기존 계획을 수정한 것이다. 2016년에 하시미가 영국에서 혁신 경영 석사 학위를 따기 위해 아프간을 떠난 후에도, 그는 매년 서너 달씩 고국에서 지내며 급성장하는 기술 커뮤니티를 지원했다. “아프간에서 가장 큰 소프트웨어 회사를 소유하는 것이 내 꿈이다.” 그가 말했다.

어떤 측면에서 이 꿈은 여전히 그의 목표이다. 그는 “2023년까지 해외에서 일자리 1,000개를 가져오고 싶다”며 “이는 많은 프리랜서와 청년, 개발자들은 물론 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모든 아프간 사람들이 떠나고 싶어 한다”고 말하지만, 현실적으로 그들 중 대다수는 현실적인 문제로 망명이나 이주가 어렵다. 그들은 아프간에 남게 될 것이고 그들에게는 새로운 수입원이 필요하다. 하시미는 국제 기술 커뮤니티를 원격 및 프리랜서 작업을 통한 잠재적인 소득 제공원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이 모든 것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고, 아프간은 더 급박한 난관에 직면해 있다.

세계 어떤 정부도 공식적으로 새로운 정권을 인정하지 않았다. 그 결과 국제 사회는 이 나라의 은행 계좌와 이전에 예정되었던 원조 자금 조달을 동결했다. 이 문제는 이미 위태로워진 경제를 붕괴 직전까지 몰아넣고 인구의 상당수를 기아의 위험에 빠뜨렸다.

경제적 어려움은 계속되는 폭력으로 악화되고 있다. 유엔은 이전 정부의 협력자에 대한 불법적인 보복 살해가 증가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이슬람 무장단체인 IS의 아프간 지부와 같은 폭력적인 극단주의 단체들은 자살 공격으로 민간인들을 계속 위협하고 있다.

마침내 상황이 안정된다면, 어쩌면 아프간 고용주들, 심지어는 탈레반 정부까지 포함하여 아프간 개발자들을 고용할 것이라고 아사드 아사둘라는 생각한다. 그는 “어쨌든 최소한 탈레반 고위층에서는 기술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프간이 마주하고 있는 더 큰 난제들로 인해, 그날은 매우 요원하게 느껴진다. 3, 4년 후가 될 것이라는 게 아사둘라의 예상이다.

하지만 그는 기다리고만 있지 않다. 우리와 첫 인터뷰를 마친 후 이 기사의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왓츠앱 메시지를 보낸 날 사이의 나흘 동안 그는 가족들과 파키스탄으로 피신해 고국 밖에서 살고 있는 260만 아프간 이주자 인구에 합류했다.

아사둘라는 유럽이나 미국에 갈 기회를 찾을 때까지 파키스탄에 머물 계획이다. 그러는 동안 그는 인터넷에 접속해 코딩을 할 수 있게 될 날을 위해 매일 최선을 다 할 것이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