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ex Hanna left Google to try to save AI’s future

AI의 미래를 위해 구글 떠난 알렉스 한나

2022년 2월 구글을 떠난 알렉스 한나는 AI 분야의 구조적 문제를 바로잡겠다는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분산 인공지능 연구소(Distributed AI Research Institute, DAIR)’에 합류했다.

알렉스 한나(Alex Hanna)는 2022년 2월 2일 구글의 윤리적 AI팀을 떠나면서 사직서에 이렇게 남겼다. “이제 지쳐서 그만두겠습니다.” 그녀는 구글을 비롯한 기술 업계 전반이 다양성을 촉진하거나 기술로 인해 소외된 사람들이 받는 피해를 줄이는 데 별다른 역할을 하지 못한다고 생각했다. 그녀는 자신의 블로그에다 “한 마디로 기술 업계는 백인성(whiteness) 문제를 겪고 있다. 구글은 단순한 기술 조직이 아닌 백인만을 위한 기술 조직”이라는 글을 남겼다. 

한나는 바로 일선에 복귀했다. 그녀는 2월 3일 DAIR의 두 번째 직원으로 합류했다. 

한나의 경력에서 변곡점이 되는 사건이었다. 2020년 말 그녀의 상사였던 팀닛 게브루(Timnit Gebru)는 구글의 윤리적 AI팀 공동 대표였지만, 대형 언어 모델(LLM)을 둘러싼 윤리성에 의문을 제기한 논문을 출간하려다 해임당했다. 몇 달 뒤 한나의 또 다른 상사였던 메그 미첼(Meg Mitchell)도 구글에서 퇴출됐다. 

DAIR은 2021년 게브루가 설립하여 여러 독지가의 후원을 받아 운영되고 있다. 이 연구소는 구글 같은 빅테크 기업의 영향에서 벗어난 독립적인 지역사회 기반 AI 연구 공간이 되겠다는 게 목표다. AI을 기존과 다른 방식으로 이해해 보겠다는 것이다. 베를린과 남아프리카에 있는 사람들을 포함한 구성원들은 원격으로 근무한다. 

연구팀장인 한나는 “우리는 기업 및 학술 연구로부터 기인한 AI가 가지는 근본적인 한계점을 극복한 AI를 찾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이러한 탐구 방식은 느리지만 이를 통해 지역사회 구성원을 위한 연구, 즉 다양한 지식이 존중되고, 이러한 지식에 합당한 보상이 주어지며, 지식이 지역사회를 위해 활용되는 연구를 진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DAIR이 프로젝트를 시작한 지 1년이 채 지나지 않은 현재, 한나는 여전히 여러 접근법을 정리하고 있다. 그러나 연구는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연구소에는 3명의 정규직 직원과 5명의 펠로우가 있다. 이 중에는 학자, 활동가, 실무자가 혼합되어 있는데, 모두가 각자의 연구 의제를 가지고 있지만 또한 연구소 자체 프로그램에도 참여하고 있다. 예를 들어 DAIR의 펠로우인 래셋제 세팔라(Raesetje Sefala)는 아파르트헤이트 폐지 이후 남아공 지역 주민의 변화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위성 이미지와 컴퓨터 비전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의 목표는 아파르트헤이트 폐지의 영향을 분석하고 저소득 지역의 정보를 수집해 도면화하는 것이다. 또 다른 펠로우인 밀라그로스 미셀리(Milagros Miceli)는 데이터 작업 외주화에서 벌어지는 권력 비대칭 문제와 관련한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기술 회사로 유입되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분석하고 관리하는 데이터 작업자들은 대부분 남반구에 거주하는 저임금 노동자다. 

한나는 DAIR이 자신에게 안성맞춤이라고 느낀다. 자칭 ‘비전통적인 기술 경로(nontraditional pathway to tech)’라고 부르는 그녀의 경력은 사회학 박사 학위 및 노동 정의와 관련된 연구로부터 시작됐다. 그녀는 대학원에서 기계학습 툴을 이용해 가족이 있는 이집트에서 2011년 민주화 혁명이 일어났을 당시 혁명가들이 어떻게 서로 연결되었는지 연구했다. 한나는 “사람들은 페이스북과 트위터에서 혁명이 일어났다고 말하지만 이러한 운동이 아무런 기반 없이 벌어질 수는 없다”며 “활동가들을 인터뷰하기 시작하면서 그들이 온라인 활동 외에 현장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이해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DAIR은 묻혀버릴 수 있는 문제를 조명하고, 가치를 인정받지 못할 뻔한 지식을 발굴해 널리 알리기 위한 연구를 통해 기술 업계에서 대규모의 구조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나는 “구글에 낸 사직서에 기술 조직이 백인 우월주의적 가치와 관행을 어떻게 구현하는지 지적했다”면서 “우리는 이러한 상황이 발생하게 된 이유를 조사하고 조직의 잘못된 관행을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음으로써 상황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것이 그녀가 말하는 DAIR이 추구하는 가치라는 것이다. 

이 글을 쓴 안몰 이르판(Anmol Irfan)은 파키스탄 라호르에 기반을 둔 <퍼스펙티브 매거진(Perspective Magazine)>의 창립자이자 프리랜서 저널리스트다.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