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s on the GMO menu: fast-growing salmon and slow-swimming tuna

유전자 변형 연어, 마침내 식탁에 오르다

미국 매사추세츠주에 본사를 둔 생명공학기업 아쿠아바운티는 유전자 변형 연어의 출시 준비를 거의 마쳤다고 밝혔다. GMO 연어로 스테이크를 만들어 먹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유전자 변형 생물로 스테이크를 해 먹는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아쿠아바운티(AquaBounty)는 자사 유전자 변형 연어가 미국에서 판매되는 최초의 유전자 변형 식품(GMO, Genetically Modified Food) 원료 동물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미국에서는 유전자 조작 동물 중 상당수가 판매 승인을 받았다. 애완동물 가게에선 형광 물질이 주입된 네온 글로피쉬(Neon Glofish)를 볼 수 있다. 우유나 달걀에서 약품 성분을 얻을 목적으로 염소나 토끼, 닭의 유전자를 변형시킨 경우도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미국에서 식품으로 승인받은 유전자 변형 동물은 한 가지뿐이다. 양식장에서 더 빨리 자라도록 유전자를 변형한 대서양 연어(Atlantic Salmon)다. 규제 당국의 승인을 얻기까지 20년이 걸렸고, 식품정보 표시에 대한 이견으로 4년이 더 소요되었다. 아쿠아바운티는 이 달 안에 미국 시장에 연어를 유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아쿠아바운티의 GMO 연어 출시에는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들었고, 회사는 적잖은 어려움을 겪었다. 자기 제품이 환경운동가들에게 ‘프랑켄피쉬(Frankenfish)’라는 폄하를 받기를 원하는 회사가 어디 있겠는가? 누가 자기 제품에 ‘바이오공학 제품’이라는 큼지막한 라벨이 붙기를 바라겠는가? 이 회사의 전 이사회 구성원인 잭 보보(Jack Bobo)는 아쿠아바운티 연어의 승인 획득은 유전자 조작 동물 분야의 모든 사람들에게 굉장히 중요한 신호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그는 “지난 20년 간 GMO 동물에 대한 연구는 기본적으로 중단된 상태였다”라며 “그럴 만한 이유는 전혀 없었다”라고 말했다.

아쿠아바운티가 개발한 연어에는 치누크 연어(Chinook Salmon)라는 다른 종 연어에서 이식된 유전자가 심겨 있다. 그러나 새로운 유전자 편집 도구 등에 힘입어, 연구진은 이제 유전자 변화와 개선을 가져 올 방법들을 더 많이 확보하고 있다. 유전자 편집 기술은 이미 바이러스에 강한 돼지와 더운 기후에 잘 견디도록 얼룩을 검은색에서 회색으로 바꾼 젖소 등을 낳았다.

관련 기사. MIT 테크놀로지 리뷰는 대형 가축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유전자 조작 연구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제누스라는 영국 기업에 대해 보도했다. 제누스는 새로운 유전자 편집 도구를 이용하여, 농장에 피해를 주는 흔하면서 치명적인 바이러스에 면역력을 갖춘 돼지 수천 마리를 생산하고 있다.

유전자 편집으로 전염병에 강한 돼지 탄생

동물의 행동도 연구 대상에 올라 있다. 2019년 일본 연구팀은 유전자를 변형해 참치의 헤엄치는 속도를 줄이는 시도를 했다. 참치는 수영 선수 마이클 펠프스(Michael Phelps) 보다 약 7배 빠른 시속 65㎞로 헤엄치며, 초밥용 생선 양식장에서 삶을 마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혁신의 결과가 저녁 식탁에 오르는 여정은 여전히 험난하다. 사회운동가들은 집약적 양식(Intensive Livestock Farming)의 길을 열었다고 비난할 것이다. 유전공학의 혁신 중 상당수가 좁은 곳에 떼지어 동물을 기를 때 생기는 문제 – 이를테면 질병 – 를 해결하기 위해 이뤄진 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유전자 변형 식품의 원료 동물을 감독하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호락호락한 상대가 아니다. FDA는 동물 유전자 편집을 마치 동물용 약품처럼 간주한다. 유전자 편집이 실제로 의도한 기능을 수행하며, 동물과 인간에게 안전하다는 증거를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하지만 궁극적으로, 유전자 편집 식품이 마트의 어류와 육류 매장에 어떤 반응을 얻을지 결정하는 주체는 소비자와 식품 마케팅 담당자일 것이다. 연어나 돼지갈비에 유전자 변형 식품이라는 라벨이 붙어 있다면 사람들은 과연 그 제품을 구입할까? 아쿠아바운티의 연어가 출시되면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찾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아쿠아바운티는 유전자 변형 사실을 밝히는 라벨을 부착하라는 요구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자사 연어는 다른 어느 연어 못지 않게 좋다고 주장한다. 그럼에도, “투명성을 유지하며, 소비자들이 유전자 변형 여부에 별로 연연하지 않기를 바라는 것이 상책”이라는 보보의 말이 정답에 가까운 것이 사실이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