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s surging private space industry is out to challenge the US

중국 민간 우주 산업, 로켓에 올라타다

중국에서 우주 분야 신생 기업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기술 혁신이 가속화하고 있다. 세계 우주 시장에서 중국의 영향력이 확장되고 있다.

중국의 우주 계획은 2020년 팬데믹으로 더뎌졌을지 몰라도 중단되진 않았다. 2020년의 중국 우주 계획의 하이라이트로는 화성에 탐사선을 보내고, 달 암석을 지구로 가져오고, 언젠가 중국 우주비행사를 궤도에 (어쩌면 달까지) 데리고 갈 차세대 유인 우주선을 시험하는 임무가 있었다.

그러나 다른 국가들이 크게 주목하지 않은 성과도 몇 가지 있었다. 하나는 지난해 11월 7일에 발사한 세레스 1호(Ceres-1)로, 길이가 약 19미터밖에 안 되는 새로운 유형의 로켓이다. 지구 저궤도에 350㎏ 중량의 탑재체를 실어 나를 수 있다. 이 발사로 ‘톈치 성좌11(Tianqi 11)’ 통신위성이 궤도에 진입했다.

얼핏 보기에 세레스 1호의 발사는 대수롭지 않아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세레스 1호는 중국 정부의 계획에 의해 개발되거나 발사되지 않았다. 이 로켓은 상업용 로켓으로, 중국 기업이 우주로 보낸 두 번째 로켓이다. 게다가 이 발사는 갤럭틱 에너지(Galactic Energy)가 설립된 지 채 3년도 되지 않아 성사되었다. 이번 성과는 중국의 신생(이지만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민간 우주 산업의 획기적 사건이다. 중국의 민간 우주 산업은 미국을 세계 최고의 우주 강국 자리에서 몰아내려는 중국의 도전에서 점점 더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 20년 간 중국의 우주 계획은 급성장해 왔다. 이제 사람들이 21세기의 우주 개발 경쟁을 말할 때, 그 경쟁은 미국과 중국 사이의 경쟁을 의미한다. 중국은 올해 말 새로운 우주정거장을 건설할 예정이며, 2020년대 말에는 중국 우주비행사를 달에 보내려고 시도할 공산이 크다. 그러나 이 원대한 계획은 중국이 가진 우주 개발 포부의 한 측면만을 보여줄 뿐이다. 이제 중국은 상업용 우주 산업에도 힘을 쏟고 있다. 중국의 성장하는 민간 우주 사업은 국가에 명성과 영광을 안겨주는 데 주안점을 두기보다 오히려 우주 비행 비용을 줄이고 국제적 영향력을 높이며 수익을 얻는 데 더 관심을 쏟고 있다.

중국 외교 정책을 연구하는 코넬대 링컨 하인스(Lincoln Hines) 연구원은 “중국은 달에 가거나 대형 정찰위성을 개발하는 것과 같은 야심 찬 대규모 프로젝트에 뛰어나다”며 “하지만 이런 프로젝트는 (신속한 기술 성장과 혁신을 장려하는 확실한 방법 중 하나인) 시장의 요구에는 부응하지 못한다”고 설명한다. 그는 “중국 정부는 상업 우주 분야가 국책 우주 사업을 보완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한다.

하인스가 언급하는 시장의 요구란 무엇일까? 바로 인공위성과, 궤도로 그 위성을 쏘아 올리는 로켓이다. 우주 산업은 민간 산업이 촉발한 2가지 큰 추세 덕분에 부흥기를 맞고 있다. 하나는 더 적은 비용으로 위성을 만들 수 있게 되었다는 점이다. 이는 위성을 더 작게 만들고 기성품 하드웨어를 사용하면서 가능해졌다. 다른 하나는 로켓 역시 더 적은 비용으로 만들 수 있게 되었다는 점이다. 비용 부담이 적은 재료를 사용하거나 (스페이스X가 팰컨9 로켓으로 개척한 것처럼) 한번 쓴 추진 로켓을 재사용함으로써 비용을 낮출 수 있었다. 이런 추세는 이제 우주로 물건을 보내는 것이 더 저렴해졌으며, 그에 맞춰 위성이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나 데이터도 가격이 내릴 수 있다는 의미다.

중국은 기회를 엿보아왔다.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Bank of America Merrill Lynch)의 2017년 보고서에 따르면 우주산업은 2030년까지 최대 2조 7,000억 달러의 가치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달에 유인 우주선을 보내고 달 식민지를 건설하는 것이 국력을 보여주는 일일 수 있겠지만 이처럼 수익성 높은 사업에서 한몫을 확보하는 것이 아마도 중국의 미래에 훨씬 더 중요한 일일 것이다.

갤럭틱 에너지의 홍보담당자 우웨(Wu Yue)는 “앞으로 수만 개의 위성이 발사될 것이며, 이는 갤럭틱 에너지에게는 큰 기회”라고 말한다.

문제는 중국이 서방 세계에 수십 년 뒤진 격차를 따라잡아야 한다는 점이다.

중국은 어떻게 여기까지 왔나?

최근까지 중국의 우주 활동은 국유기업 2곳이 압도적으로 주도해왔다. 바로 중국항천과공그룹(China Aerospace Science & Industry Corporation Limited, CASIC)과 중국항천과기그룹(China Aerospace Science and Technology Corporation, CASC)이다. 몇몇 민간 우주 업체가 한동안은 중국에서 운영될 수 있도록 허가를 받았다. 예를 들어, 중국장성공업공사(실제로는 CASC의 자회사다)가 있는데, 이 회사는 1980년 설립 이후 상업용 위성 발사를 지원해왔다. 그러나 대체로 중국의 민간 우주 산업은 존재하지 않았다. 인공위성은 개발과 발사에 많은 비용이 들었고, 이들 인공위성은 초대형 로켓 아니면 실제로 궤도에 올려놓을 수 없을 만큼 무겁고 컸다. 관련 비용도 국가 예산 말고는 감당하기가 벅찼다.

지난 10년 동안 위성 제작 비용과 로켓 발사 비용이 급감하면서 모든 게 바뀌었다. 시진핑이 중국의 새 지도자로 취임한 지 1년 뒤인 2014년, 중국 정부는 민간 우주 개발을 혁신의 핵심 분야로 다루기로 결정했다. 이는 중국이 인공지능과 태양광 발전을 위해 쓴 방법과 같다. 중국 정부는 2014년 Document 60이라는 정책 지침을 발표하면서 우주 산업 참여에 관심 있는 기업에 대한 대규모 민간 투자가 가능하도록 했다.

앨라배마주 몽고메리에 살고 있는 지정학 전문가 남라타 고스와미(Namrata Goswami)는 수년 간 중국의 우주 계획을 연구해온 연구자로서 “시 주석의 목표는 중국이 민간 우주·항공 분야를 포함한 기술 분야의 주요 국가가 되기 위해서는 민간 부문을 아우르는 우주 산업 생태계의 발전이 중요하다는 것이었다”고 말한다. 그는 “시 주석은 미국의 민간 분야에서 힌트를 얻어, 정부 조직 외부의 인재들에 의한 혁신을 촉진하고자 했다”고 설명한다.

그 결과, 미국 국방연구원(Institute for Defense Analyses, IDA)의 2019년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에는 현재 78개의 민간 우주 기업이 활동 중이다. 이 중 절반 이상이 2014년 이후 설립되었으며, 대다수 기업이 위성 제작 및 발사 서비스에 중점을 두고 있다.

예를 들어, 2018년 2월 설립된 갤럭틱 에너지는 단독 탑재(single payloads)용 신속 발사 서비스를 위해 세레스 로켓을 개발하고 있으며, 전체 위성군집(entire constellations) 배치용으로는 팔라스(Pallas) 로켓을 개발하고 있다. 2016년 설립된 경쟁사 아이스페이스(i-Space)는 2019년 7월 ‘쌍곡선1호(Hyperbola-1)’의 성공으로 최초로 우주에 진출한 중국 민간 기업이 됐다. 이 기업은 스페이스X 로켓처럼 수직착륙할 수 있는 재사용 1단 추진로켓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14년 설립된 링크스페이스(LinkSpace)도 마찬가지이며, 로켓을 이용하여 지상에서 소포를 배달하려는 목표도 가지고 있다.

2016년 설립된 스페이스티(Spacety)는 고객 주문에 맞춰 6개월 만에 소형 위성을 개발하고 발사하는 신속 미션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한다. 지난 12월, 이 회사는 2차원 레이더 이미지를 활용해 3차원 지상 영상을 복원하는 소형위성 하이시 1호(Hisea-1)를 발사했다. 몇 주 뒤에는 3미터의 공간해상도를 가진 이 소형위성이 촬영한 첫 사진들을 공개했다. 스페이스티는 이런 위성 군집을 발사해 고품질 이미지를 저렴한 비용에 제공하고자 한다.

대체로 중국은 미국이 제시한 청사진과 동일한 방향을 따르고 있다. 즉, 정부 계약과 보조금을 이용해 이들 기업에 힘을 실어주는 전략이다. 스페이스X 같은 미국 기업들은 국제우주정거장을 오가는 화물 운송용 로켓과 우주선을 개발하고 시험하기 위해 수백만 달러를 지불한 NASA와의 계약을 통해 큰 혜택을 보았다.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스페이스X는 자신 있게 더 많은 고객을 유치할 수 있었다.

벤처 캐피털도 검증된 자금줄 가운데 하나다. 2019년 IDA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중국 우주 기업에 제공된 VC 자금은 최대 5억 1,600만 달러로 추정된다. 이는 미국 기업이 조달한 VC 자금 22억 달러에 훨씬 못 미치지만, 업력이 불과 7년에 불과하다는 점을 생각하면 무시할 일은 결코 아니다. 정부의 재정 지원을 받지 않은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 기업은 42개에 이른다.

그리고 이들 기업이 받는 정부 지원의 대부분은 중앙 정부가 아니라 지방 정부에서 온 것이다. 하인스는 “[이들 기업이] 지역 사회에 첨단 기술의 발전을 가져오고 있고, 그 대가로 기업들은 지방 정부로부터 더 많은 자율성을 부여받는다”고 말한다. 대부분은 베이징에 본사를 두고 있지만, 많은 기업들이 지역 대학의 인재들을 끌어모을 수 있는 선전, 충칭 등의 지역에 시설을 갖추고 있다.

중국만의 장점도 있다. 바로 제조업이다. 스페이스티의 룩셈부르크 본사 CEO 제임스 정(James Zheng)은 “제조 수요를 충족함에 있어 가장 신뢰할 만한 국가는 어디인가? 바로 중국이다. 중국은 세계 제조업의 중심지다”라고 말한다. 정 대표는 위성과 로켓의 대량 생산이라는 우주 산업의 새로운 수요를 기회로 활용하는 데 있어 중국은 다른 어느 국가보다 좋은 위치에 있다고 믿는다.

구 만들기

민간 우주 부문을 장려하는 중대한 전략적 이유는 국제 협력 기회의 창출이다. 특히 중국 정부와의 교류를 경계하는 고객들을 유인하기 위한 것이다. (예컨대 미국 기관 및 정부 조달 사업자는 중국 정부에서 자금을 지원하는 어떤 단체와도 협력이 금지되어 있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National Development and Reform Commission)에서 발행한 Document 60 및 기타 문서들은 기술 혁신 촉진뿐 아니라 해외 투자 유치와 해외 고객 확대도 겨냥했다.

네브라스카주립대학-링컨캠퍼스의 우주정책 전문가 프란스 폰 데르 덩크(Frans von der Dunk)는 “중국은 스스로 얻을 수 없는 것도 있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고 말한다. 랜드스페이스(LandSpace)와 미노스페이스(MinoSpace) 같은 중국 기업들은 해외 투자를 통한 자금 조달에 애쓰며 국가 보조금 의존에서 벗어나려고 노력해왔다. 또 정부 지원을 피함으로써 기업은 (가령 언론과의 소통에 관한 제한과 같은) 여러가지 제약에서도 벗어날 수 있다. 해외 투자를 통해서 세계적 규모로 경쟁하기도 더 쉬워진다. 즉, 세계에서 고객을 확보할 수 있고, 다른 국가에서 로켓을 발사할 수 있으며, 중국 밖에서 인재를 데려올 수 있다.

중국이 민간 산업 구축에 있어 미국에서 얻고 있지만, 중국 체제의 특성상 이들 신생 기업은 서구의 경쟁사들은 신경쓰지 않아도 되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국 기업은 서류상 민간 기업처럼 보일 수 있지만, 여전히 중국 정부의 지침과 통제에 따라야 하며, 일정 정도 개입도 받아들여야 한다. 중국 기업은 잠재적 해외 고객들에게 자사가 독립적이라고 주장하기가 어려울 수 있다. 진짜 민간 기업과 어느 정도 국가와 연관된 기업의 구별도 아직 상당히 모호하다. 특히 정부가 단골 고객인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고스와미는 “이 점 때문에 중국 기업은 여전히 다른 파트너에게 신뢰받기 어려울 수 있다”고 말한다. 중국 정부가 종종 국가 계획으로 진행하는 일에서조차 무척 비밀스럽게 대처하는 것도 민간 기업에게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또한 하인스는 우주 분야와 국방 분야 간의 역사적 유대 관계를 감안할 때, 민간 우주 회사가 중국인민해방군(People’s Liberation Army) 같은 군부와 명확히 분리되어 있다고 확신하기는 어렵다고 부연한다. 그는 “이런 요소 중 일부는 상업 우주 부문이 확장을 추진할 때 큰 장애물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그밖의 과제

이들 신생 기업 중 어느 곳도 아직 수익이 없으며, 수익이 생기기까지는 꽤 시간이 걸릴 것이다. 하인스는 “이 산업이 무너질 조짐은 전혀 없다”면서도 “하지만 많은 전문가들은 이들 중국 기업 중 상당수가 파산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한다. 해외 고객 유치라는 문제와는 별개로, 많은 기업들은 여전히 고객이 누구인지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스페이스X와 블루오리진과 같은 미국 기업들은 억만장자 설립자들이 있어 사업자금을 대면서 큰 위험을 감수하고, 대실패를 극복하고, 결국 자리를 잡았다. 작년에 중국의 한 억만장자가 민간 우주 산업에 뛰어들었지만, “이러한 위험한 모험을 추진할 중국의 일론 머스크는 없다”고 하인스는 말한다. 또한 중국 기업들이, 심지어 부유한 후원자들의 지원을 받는 경우라 하더라도, 위험을 감수할지 여부도 불분명하다.

정 대표는 스페이스티의 한 가지 강점을 꼽으라면 자사가 위성을 개발해 주고 있는 고객들에게 높은 수준의 투명성을 제공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말한다. 이는 중국 회사들에게는 아직 드문 일이다. 정 대표는 “고객 중 대다수가 우주에 대해 아무런 경험이 없다”면서 “이런 고객들은 우주 비행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지켜보고 배우고 싶어한다. 하지만 대형 회사는 이를 허용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다르다”라고 말한다.

마지막으로 중국은 민간 우주 산업에 대해 보다 명백한 지침을 제공하며, 허용되는 것과 허용되지 않는 것이 무엇인지 명시하도록 법 체계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 중국은 유일하게 우주특별법(specialized space law)이 없는 주요 우주 강국이다. (미국의 우주특별법은 미국연방법전(United States Code) 제51이다.) 자유 기업이 혁신을 창출할 수 있기를 바라지만, 중앙 정부는 여전히 자국 민간 기업의 우주 활동에 책임을 져야 한다. 정부는 민간 기업의 우주 임무를 허가하고 승인하는 절차를 통해 민간 기업들이 하려는 일을 반드시 파악해야 한다.

이 모든 것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우주 산업은 진보하고 있다. 이런 새로운 스타트업들은 미국의 비즈니스 방식만 채택한 것이 아니다. 이들은 관계를 맺고 성장하기 위한 방법으로 미국 스타트업 문화도 수용하기 시작했다. 스페이스티의 정 대표와 화상통화를 하는 동안, 스페이스티의 베이징 본사 CEO 양펑(Yang Feng)이 업계 동료와 파트너들과 한담을 나누며 술을 마시던 파티에서 돌아오던 길에 잠시 들러 인사를 했다. 정 대표는 “이것 역시 지금 우리가 사업하는 방식의 일부”라며 “혁신은 새로운 기술 그 자체만이 아니라, 업무를 수행하는 새로운 방식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