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s Tiananmen anniversary crackdowns reach far beyond the firewall

中 천안문 탄압, 해외까지 미치다

중국이 민주화시위에 대한 언급을 억누르기 위해 쓰는 전략이 점점 퍼져나가면서 전 세계 사용자들에게까지 그 영향이 미치고 있다.

24시간 철야농성 화상회의는 지난 6월 3일 미 동부 표준시로 오전 8시 직후에 시작되었고 거의 예정대로 큰 차질 없이 진행되었다.

줌(Zoom)에서 열리고 유튜브 등 다른 플랫폼에서 생중계된 이 행사는 중국 활동가들이 모여 천안문 민주화운동을 기념하는 온라인 화상회의였다. 천안문 광장 학살(Tiananmen Square Massacre)은 중국 정부가 1989년 6월 4일 일어난 학생 주도의 민주화운동을 유혈 진압한 사건이다.

이번 행사가 개최될 수 있을지는 확실치 않았다. 왜냐하면 작년과 같은 일이 또 벌어질까 우려스러웠기 때문이다. 지난해 캘리포니아주에 본사를 둔 화상회의서비스업체 줌이 중국정부의 요청에 따라 이 주최측의 추모행사를 포함해 천안문 관련 화상회의 3건을 폐쇄한 바 있다. 이들이 모두 중국 본토 밖에 있었고 그중 4명은 미국에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줌은 이들의 계정을 일시 정지시키기까지 했다.

줌의 조치는 지난해 12월 미 법무부의 수사와 소송으로 이어졌다. “우리는 현지 법을 준수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만 제한적으로 취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우리의 대응이 중국 본토 밖의 사용자들에게까지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되었다”고 줌은 자사 웹사이트에 올린 성명에서 밝혔다. 이 성명을 통해 회사는 자사의 노력이 “부족했다”고 인정했다.

이 사례는 서구의 기술기업들이 온라인 콘텐츠에 대한 중국의 엄격한 통제를 어디까지 따를지를 보여주는 가장 극단적인 예 중 하나였다.

잇단 억압

이런 종류의 자체검열은 중국 기술기업들이 일반적으로 따르는 규준이다. 미국 통신품위법 230조와 같은 규정에 의해 보호를 받는 미국기업들과는 달리, 중국 기술기업들은 중국 법률에 따라 사용자 콘텐츠에 대한 책임이 있다.

매년 1989년 천안문 민주화시위 기념일과 같은 민감한 날짜를 며칠 앞두고, (이미 엄격하게 감시를 받고 있는) 중국 인터넷은 평소보다 훨씬 더 폐쇄적이 된다. 특정 단어들은 다양한 플랫폼에서 검열된다. 촛불처럼 흔히 사용하는 이모티콘은 이모티콘 키보드에서 사라지기 시작한다. 온라인 플랫폼들의 사용자명은 변경할 수 없다. 그리고 연중 다른 기간에는 아슬아슬하게 허용되었을 발언들도, 공안 요원의 검문으로 이어질 수 있다.

2020년 줌은 중국정부의 요청에 따라 천안문 관련 화상회의 3건을 폐쇄했다. 이들 모두 중국 본토 밖에 있었는데도 말이다. 12월, 미국 법무부는 이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이와 함께 현실 세계에서의 단속도 이루어진다. 베이징 천안문 광장과, 중국 정부가 민감하다고 여기는 기타 지역의 보안이 강화되는 한편, 정권을 향해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는 인사들은 강제 휴가에 보내지거나, 구금되거나, 즉각 구속된다.

올해는 이런 식의 탄압이 한층 더 심해지고 있다. (몇 달간의 시위에도 불구하고) 개인의 의견 표현을 심각하게 제한하는 새 국가보안법이 홍콩에서 통과되고 난 뒤, 홍콩과 인근 마카오에서의 추모집회는 공식적으로 금지되었다. (작년에 24명이 유사한 금지 조치를 위반한 혐의로 기소됐으며, 여기에는 이 운동의 가장 유명한 지도자인 홍콩 민주화 운동가 조슈아 웡(Joshua Wong)도 포함됐다. 웡은 여전히 복역 중이며, 최근 징역 10개월형을 추가로 선고 받았다.)

코로나19도 일부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예를 들어, 대만에서 계획됐던 대규모 대중 집회도 최근 대만의 코로나19 감염증의 급속한 확산에 따른 엄격한 봉쇄조치로 취소되었다.

이 모든 것이 올해 온라인 집회의 상징적 중요도를 높인다.

“우리의 모토는 ‘천안문은 역사가 아니다(Tiananmen is not history)’이다”라고 중국어로 진행하는 최대 규모의 추모행사를 조직한 대만의 민주화운동단체 ‘민주주의를 위한 새 학교(New School for Democracy)’의 캠페인 책임자 리쉬안궈(Li-Hsuan Guo)는 말한다. 이 추모행사는 페이스북과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연설자로는 천안문 민주화시위 당시 학생 주도자였으며 지난해 줌에서 쫓겨났던 저우펑쒀(Zhou Fengsuo)와 전 홍콩 입법회의원이자 ‘우산혁명’의 주역인 네이선 로(Nathan Law)가 등장했다.

이 외에도 24시간 줌 철야농성과 음성기반 소셜 네트워크 클럽하우스에서 영어로 진행하는 다른 행사들도 있었다. 저우를 비롯한 운동가들은 1989년 민주화시위가 시작된 날인 4월 15일부터 매일 4시간씩 클럽하우스에서 모임을 개최해왔다.

어떤 면에서는 작년에 저우를 상대로 한 줌의 조치(와 그 뒤로 이어진 워싱턴의 수사)는 그에게 안전감을 주었다. 줌이 철저한 조사를 받게 되면서 저우는 이 회사가 또 다시 그를 플랫폼에서 배제시킬 가능성은 없을 것이라고 믿게 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사건은 여전히 중국 밖에서도 “운동가들에게 안전한 곳은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건이었다고 저우는 말한다.

더 이상 ‘중국 내’ 같은 건 없다”

플랫폼에서 배제되는 일이, 온라인상에서 공개적으로 발언하는 이들이 직면하는 유일한 결과는 아니다.

중국 본토 네티즌들은 클럽하우스나 트위터와 같은 서구 플랫폼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중국 소셜네트워크에 신원이 노출되고, 트위터에서 공산당 지도자들에 대한 비판적인 발언을 한 혐의로 구속되기까지 했다. 대부분의 중국 본토 사용자들은 트위터에 접속할 수 없는데도 말이다. 그리고 다른 곳에서는, 해외의 비평가들이 시위 형식의 조직적 괴롭힘에 직면하기도 했다. 이런 시위대는 때때로 몇 주씩 집 앞에 나타나기도 했다. 얼마 전 MIT 테크놀로지 리뷰가 보도한 바와 같이, 중국 정부와 연계된 해커들이 사이버공격에서 (UN 관계자를 사칭하는 등) 위구르족과 다른 이들을 공격 대상으로 삼았다.

“운동가들에 대한 정부 후원의 트롤링(trolling)*과 신상털기는 이들을 위협하여 운동가들이 활동을 완전히 그만두도록 하기 위해 기획된 것”이라고 미 컨설팅업체 미부로솔루션(Miburo Solutions)의 차이나리서치(China Research) 책임자이자 최근 발표한 대만에서의 중국 허위정보에 관한 공동보고서(Detecting Digital Fingerprints: Tracing Chinese Disinformation in Taiwan)의 공저자인 닉 모나코(Nick Monaco)는 말한다. “영구적 공포를 심어줌으로써 사전에 조직화를 방해하는 것이 이런 행위의 가장 큰 역할임이 틀림없다”고 그는 덧붙인다.

*인터넷상에서 의도적으로 남을 화나게 해 관심을 끄는 행위

이런 행위들은 여전히 중국인 디아스포라(diaspora)*에 주로 영향을 미친다고 중국 정부의 인터넷 정책 및 정치에 초점을 두고 연구하고 있는 MIT 박사과정의 캐서린 타이(Katharin Tai)는 말한다. 그러나 중국 기업들의 해외 진출이 활발해지고 중국에 상주하는 서구기업들이 중국당국으로부터 점점 더 공공연하게 검열에 대한 압박을 받으면서 중국 밖에서도 이런 파급효과를 더 자주 경험하게 된다.

*타국에서 모국의 정체성을 유지하며 살아가는 민족집단

또 다른 적절한 사례가 6월 첫째 주에 있었다. 네이선 로의 웹사이트가 홍콩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홍콩경찰의 요청에 따라, 이탈리아 호스팅업체 윅스(Wix)에 의해 폐쇄되었다. 이 웹사이트는 3일 후, 윅스의 사과와 함께 복구되었다.

타이는 “플랫폼이 해외에서 접속할 수 없도록 제한되지 않는 한, 더 이상 ‘중국 내’ 같은 건 없다”고 말한다.

때때로 사람들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이런 제한에 직면한다. 6월 초,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온라인 롤플레잉 게임인 원신(Genshin Impact)의 플레이어들은 왜 자신의 사용자명을 더 이상 변경할 수 없는지 트위터에서 궁금해하기 시작했다.

중국과 연계된 일부 사람들은 이것이 (흔한 전략으로) 사용자가 천안문에 관한 사용자명으로 의견을 표현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이고, 천안문 기념일이 지나고 나면 이 기능이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추측했다.

일부 사용자들은 꼼짝없이 난처한 사용자명을 계속 쓰게 됐다고 불평했지만, 다른 이들은 이를 다른 플레이어들을 교육하는 기회로 삼았다. 한 중국계 미국인 사용자는 “중국에 사는 사람들에게 검열과 정치적 박해는 지금 일어나고 있는 매우 일상적인 일”이라면서 “이는 중국 밖에 사는 시민들에게 생생한 경험이 될 것이다. ‘정상으로 돌아가는 일’은 없다”라고 썼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