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huge Chinese company is selling video surveillance systems to Iran

이 대형 중국 기업이 이란에 비디오 감시 시스템을 팔고 있다

권위주의 국가들이 전 세계 억압적인 정권들에 감시 기술을 적극적으로 수출하고 있다는 사실을 파헤친 보도가 나왔다.

글로벌 비디오 감시 회사인 중국의 텐디(Tiandy)가 감시 기술을 이란 혁명수비대, 경찰, 군부에 판매하고 있다고 비디오 감시 정보원인 IPVM이 주장했다.

지난해 7억 달러 가까운 매출을 올린 텐디가 카메라와 얼굴인식 기술을 포함한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그리고 고문도구인 ‘호랑이 의자’와 함께 사용할 ‘스마트’ 심문 탁자를 팔고 있다는 것이다.

호랑이 의자

IPVM은 중국과 이란 사이의 전략적 관계와 중국이 감시 기술을 해외의 다른 독재국가에 판매하는 방식을 취재해 보도했다. 이는 상당히 이례적인 보도에 속한다.

텐디는 자사의 소프트웨어가 특정인의 인종을 감지하는 능력을 가졌다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이러한 ‘인종 추적툴’이 부정확하고 비윤리적이라고 비난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화웨이의 얼굴 인식 소프트웨어와 감정 감지 AI 기술 등과 함께 텐디의 AI 기반 시스템을 신장 지방의 위구르 소수 집단을 억압할 목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여겨진다. 다만 화웨이는 이 사실을 부인했다.

IPVM이 텐디의 소셜 미디어 게시물과 웹 마케팅 자료를 분석한 결과, 텐디는 이란에서 5년짜리 계약을 체결했고, 이란에 8명의 현지 직원을 둘 계획이다. 텐디가 개인 소유 회사지만 이 회사의 다이 린(Dai Lin) 최고경영자(CEO)는 중국 집권당인 공산당을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있다. 디는 중국 정부의 주요 납품업체이기도 하다.

텐디가 이란에 판매할 감시 도구들의 규모와 종류 등이 아직까지 확실하게 드러나지는 않았다. 다만 IPVM은 이란 국영 군용 전자제품 공급 업체 사이란(Sairan)이 미공개 군사 기지에서 텐디 카메라를 사용 중인 사실을 확인했다. 텐디는 자사 웹사이트에서도 이슬람 혁명수비대와 북부 도시 코맘에서 경찰과의 협력을 포함해 이란 내에서 추진하고 있는 여러 프로젝트를 언급하고 있다.

IPVM은 이란군이 텐디의 네트워크 비디오 레코더(NVR)를 사용 중이란 사실을 밝혀냈는데, 이 NVR이 인텔칩으로 구동된다는 점에서 텐디가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위반했다는 의혹을 살 여지가 충분하다. 이와 관련 페니 브루스 인텔 대변인은 MIT 테크놀로지 리뷰에 “우리는 제기된 의혹에 대해 아는 바가 없으며,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고만 말했다.

싹트는 파트너십

지금까지 전문가들 사이에서 중국과 이란 사이의 이러한 디지털 감시 도구 공유 협력 관계에 대해 의심은 있었으나 확실한 증거가 확인된 경우는 이런 IPVM 보도를 포함해도 겨우 몇 차례에 불과하다. 전문가들은 이란이 중국 모델을 따라 중국의 도구를 사용하여 자국민에 대한 디지털 통제 시스템을 구축하려 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란 보안 전문가인 사에이드 골카르 테네시 대학 교수는 “검열과 감시가 제휴 모델의 핵심”이라면서 “이란은 중국처럼 거대한 연결성을 특징으로 하는 인터넷을 만들어서 그것을 통제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란은 한동안 감시 영역에서 중국의 덕을 봐왔다. 이란은 중국이 운영하는 ‘사회 신용 시스템(Social Credit System)’의 소위 ‘얼리 어답터’였다. 사회 신용 시스템이란 시민들의 금융, 시민, 사회 활동에 대해 종합 점수를 매겨 관리하는 제도이다. 2010년 선전에 본사를 둔 ZTE는 이란 최대 통신사업자인 TCI(Telecommunication Company of Iran)와 이란 정부가 관리하는 전화와 인터넷 인프라에 ZTE 감시 시스템을 덧씌우는 1억 3,00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

3월 중국과 이란은 25년간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합의했다. 구체적인 합의 내용이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이러한 합의는 양국 간 군사와 무역 협력 관계가 더욱 돈독해지고 있음을 확인시켜 주고 있다. IPVM의 보도도 이런 양국 협력의 구체적인 내용 일부를 확인시켜준 것에 해당한다.

골카르 교수는 최근까지 소셜미디어 사이트를 감시하는 운영자와 정보원들이 이란의 보안 기구 상당수를 운영해왔지만 이런 분위기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고 보면서 “이란이 점점 디지털화되면서, 디지털 형태의 억압과 감시 형태가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란은 반체제 인사들을 감금하고 고문해왔는데, 텐디의 제품들은 그런 감금과 고문 용도에 적합해 보인다.

골카르 교수는 “중국이 다른 나라, 특히 독재국가들에 무엇을 팔려고 하는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면서 “권위주의 정권들은 중국을 따르면서, 중국이 하는 모든 행동을 모방하고, 중국이 쓰는 도구를 사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기술 권위주의 수출

텐디와 이란의 파트너십은 권위주의 국가들이 기술을 이용해서 자국민에 대한 통제력을 강화하려는 의도를 보여주는 사례이다. 이는 실로 걱정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런 식의 파트너십은 중국의 외교전략에도 부합한다. 중국은 중앙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국가들과 관계 강화를 적극적으로 추구해왔다. 중국 관리와 기업들은 일대일로(一帶一路)를 통해 세계적인 영향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들 국가들과 항만과 고속도로에서 디지털 인프라에 이르는 야심찬 개발 프로젝트 건설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예를 들어, 중국의 화웨이는 아프리카 대륙 4G 네트워크 건설의 약 70%를 맡고 있다.

중국은 기술을 이용해 시민들의 행동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 화웨이, 알리바바, ZTE 등의 중국 기업들은 자사의 사물인터넷(IoT)과 시각 기술이 경찰의 치안활동에 도움이 된다고 주장하며 이른바 ‘안전도시’와 ‘스마트시티’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화웨이는 자사의 이런 기술이 아시아와 아프리카를 중심으로 2019년 700곳이 넘는 도시에서 사용되었다고 말했다. 한마디로 감시 시스템을 수출이 중국의 지정학적 팽창 전략의 핵심으로 봐도 무방하다는 소리다.

러시아 역시 정교한 국내 감시 프로그램의 해외 수출을 늘리고 있다. 모스크바는 지난해 대중교통, 학교, 도로에서 세계에서 가장 광범위한 얼굴인식 비디오 프로그램을 구축해놓았다.

프로그램 구동은 사용자들이 찍은 얼굴 사진을 인터넷에서 다른 이미지와 비교할 수 있게 해주는 현대 안면인식 시스템의 선구자인 파인드페이스(FindFace 앱 제조사인 엔테크랩(NTechLab)이 맡는다.

권위주의 국가만 감시를 하는 것은 아니다. 많은 민주주의 국가에서도 ‘안전한 도시’와 ‘스마트 도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국내외 인구를 감시·탄압·조종하기 위해 권위주의 정권이 정보기술을 사용하는 기술 권위주의( techno-authoritarianism), 내지는 디지털 권위주의(digital authoritarianism)를 통제하기는 어려울 수도 있다. 이번 IPVM 보도대로라면 이란에 대한 광범위한 제재도 인텔칩이 텐디 카메라에 쓰이는 것을 막지 못했다.  

이란과 텐디의 관계를 폭로한 IPVM 기자는 “이것은 특히 칩의 경우 기술 흐름을 통제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보여주는 사례”라면서 “복잡한 공급망 때문에 칩 제조업체들은 그들이 만든 칩이 모두 어디로 가는지 일일이 정확히 통제하기 힘들다”라고 설명했다.

러시아와 중국이 감시 시스템 수출 경쟁을 벌이고 있는지 협력하고 있는지는 현재로서는 불분명하다. 다만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은, 권위주의 정권이 시각 감시 기술을 주로 사용하고 있고, 러시아와 중국이 그런 기술 사용 면에서 모방의 대상이 되고 있다는 점이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