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k Zuckerberg still won’t address the root cause of Facebook’s misinformation problem

페이스북, 거짓정보 문제 해결할 의지 있나

페이스북 CEO는 의회 청문회에서 페이스북 추천 알고리즘이 정치 양극화를 부추겼는지에 대한 질문을 거듭 받았다.

허위조작정보(disinformation)에 관하여 열린 최근 의회 청문회에서 미시간 주 데비 딩겔(Debbie Dingell, 민주당) 하원의원은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Mark Zuckerberg)에게 과거에 그가 했던 주장과 관련된 질문에 답할 것을 요구했다. 페이스북에 게시되는 콘텐츠가 회사의 공동체 표준에서 벗어날수록 참여도가 높아진다는 주장이다.

딩겔 의원은 ‘이 주장이 여전히 맞는지’ 질문했다.

딩겔 의원은 최근 MIT 테크놀로지 리뷰 케런 하오(Karen Hao) 기자가 페이스북 전현직 직원과의 인터뷰를 토대로 작성한 탐사 보도 기사를 인용했다. 이 기사는 페이스북 추천 알고리즘의 AI 모델이 어떻게 페이스북 플랫폼에 거짓 정보와 욕설이 계속 넘치도록 하는지 집중적으로 보도했다. 딩겔 의원은 “2018년 페이스북에 입사한 한 전직 AI 연구원은 자신과 동료들이 ‘연구에 연구’를 거듭한 끝에 참여도 극대화 모델은 정치 양극화를 심화한다는 기본적으로 동일한 결론에 도달했다고 말한다”는 부분을 인용했다.

하오가 기사에서 밝혔듯이, 실제로 뉴욕대학교(New York University)가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당파성이 있는 언론사의 페이스북 페이지 중 “정치와 관련된 거짓 정보를 정기적으로 게시하는 언론사가 2020년 미 대선 및 의사당 난입 사건이 일어나기 전까지 가장 높은 참여도 증가를 기록했다.”

저커버그는 “페이스북이 거짓정보와 양극화 콘텐츠를 허용하고 확산할 인센티브에 대하여 ‘부정확한 내용이 무더기로’ 청문회에 참석한 의원들 사이에 공유되었다”고 말했다.

그리고 “사람들은 우리 서비스에서 거짓정보나 분열적인 콘텐츠를 보기를 원하지 않는다. 사람들은 자극적인 제목으로 클릭 수를 높이려는 기사와 그와 비슷한 것을 보기를 원하지 않는다. 단기적으로 그런 것을 클릭할 가능성이 높은 것은 사실일지도 모르지만, 그런 것은 우리 사업이나 제품 또는 공동체에 좋지 않다”고 덧붙였다.

그의 답변은 페이스북이 늘 말하는 논점을 되풀이한 것이다. 또한, 페이스북 추천 시스템이  거짓정보를 확산하는 방식을 조사하고 거짓정보의 확산을 줄이기 위해 조직 차원의 조율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점을 회피하고 있다. 

저커버그의 답변은 거짓정보에 관한 하원 에너지통상위원회 청문회에서 나온 것이다. 이 날 청문회에서 의원들은 저커버그 외에 구글 CEO 선다 피차이(Sundar Pichai), 트위터 CEO 잭 도시(Jack Dorsey)에게도 지난 해 11월 미 대선, 올 해 1월 의사당 습격사건, 코로나19 백신을 중심으로 질문했다.

보수파 의원들은 플랫폼에 존재하는 이른바 ‘반보수 편향성’에 대해 질문했는데, 이는 이 같은 청문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장면이 되었다. 우파의 오랜 주장이기는 하지만 데이터로는 입증되지 않는다.

민주당, 공화당 모두 실리콘밸리 기업의 플랫폼 콘텐츠 및 콘텐츠 수정 결정에 대한 책임성을 강화하기 위해 통신품위법(Communications Decency Act) 230조의 개정을 요구했다.

저커버그는 사전에 제출한 의견서를 통해 현재 사용자 게시 콘텐츠에 대한 플랫폼의 책임을 면제하는 규칙의 수정을 제안했다. 저커버그는 “그 같은 콘텐츠의 확산을 막는 모범 방식을 따르는 한, 일정한 유형의 불법 콘텐츠에 대한 플랫폼의 중개 책임을 보호하는 것을 고려해 달라”고 의회에 요청했다. 

다시 말해, 콘텐츠 수정을 위한 모범 방식을 따르지 않은 기업은 플랫폼에 게시된 콘텐츠에 대해 책임을 진다(정부는 원칙적으로 이렇게 정의할 것이다). 그렇지만 기업이 모범 방식을 채택해도 유해한 콘텐츠가 계속 플랫폼에 나타난다면, 이에 대해서는 플랫폼이 책임질 필요가 없다는 것이 저커버그의 생각이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