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ta is desperately trying to make the metaverse happen

메타버스 실현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하는 메타

메타가 꿈꾸는 ‘메타버스’를 실현하는 데 헤드셋 없는 가상세계 공개와 아바타의 다리면 충분할까?

10월 11일에 열린 메타(Meta, 구 페이스북)의 연례 콘퍼런스 ‘메타커넥트(Meta Connect)’에서는 ‘메타 퀘스트 프로(Meta Quest Pro)’가 단연 화제였다. 무엇보다 엄청난 가격 때문이었다.

메타가 야심 차게 공개한 이 가상현실(virtual reality, VR) 헤드셋 가격이 무려 1,499.99달러(한화 약 215만 원)에 달한다. 이전에 출시했던 헤드셋 ‘메타 퀘스트2(Meta Quest 2)’의 정가가 399.99달러(한화 약 57만 원)였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실로 엄청나게 오른 가격이라고 할 수 있다. 이전 제품도 그리 싸다고 할 수 없었지만 아예 단위가 달라졌다.

이번 가상 콘퍼런스 내내 메타가 “메타버스(metaverse)를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차세대 소셜플랫폼으로 구상했다”고 강조한 것을 생각해보면 헤드셋의 엄청난 가격 인상은 명백한 모순처럼 느껴진다. 가상현실 헤드셋에 1,500달러나 되는 거금을 쏟아부을 수 있는 운 좋은 사람이 물론 있겠지만 그들도 정말 헤드셋에 그 정도의 돈을 쓰고 싶어 할까?

메타도 이 문제를 고심하고 있는 듯하다. 헤드셋 가격이 급등하기는 했지만 메타의 거의 모든 행보는 공통적이고 단순한 어떤 지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바로 ‘메타버스를 사람들이 실제로 이용하고 싶은 곳으로 만드는 것’이다.

메타의 메타버스는 그다지 순탄하지 않은 한 해를 보내고 있다. 몇 달 전 마크 저커버그(Mark Zuckerberg)는 자신이 디지털 생활의 미래라고 믿고 있는 ‘메타버스’를 회사의 중심축으로 삼겠다는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회사명을 페이스북에서 ‘메타’로 변경했다. 그때부터 메타는 인터넷 밈(meme)이 됐다가 잊힌 저커버그의 아바타 사건, 사실 메타의 직원들은 메타버스에 그다지 열광하지 않는다는 보고서, 가상세계의 성범죄 주장 등 각종 문제와 실수에 시달렸다.

이런 상황에서 메타의 현재 전략은 마치 ‘벽에 스파게티를 던져서 어떤 게 끝까지 붙어있는지 보자’는 것처럼 각종 업데이트를 발표해 놓고 어떤 것이 사람들의 관심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지켜보자는 것으로 보인다.

‘메타 퀘스트 프로’ 외에도 콘퍼런스에서 메타는 사람들이 헤드셋 없이도 가상세계에 접근할 수 있도록 메타의 메타버스 내에 있는 소셜미디어 플랫폼 ‘호라이즌 월드(Horizon Worlds)’를 모바일 기기와 컴퓨터 이용자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메타가 이러한 결정을 내린 것은 주목할만하다. 이는 메타가 가상현실 헤드셋이 회사가 원하는 만큼 빠르게 인기를 얻지 못하고 있음을 암묵적으로 인정하는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메타버스가 어떤 느낌인지 또는 메타버스가 대체 무엇인지 이해하는 사람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한 상황에서 메타가 자사의 제품들이 소비자의 선택을 받기를 바랄 수는 없을 것이다. 소비자들이 편안하게 느끼는 형태(문자 메시지, 웹 브라우저, 인스타그램 플랫폼 등)로 회사의 가상세계를 개방하면 1,500달러는 고사하고 400달러에도 선뜻 지갑을 열지 않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세상을 경험할 방법을 제공할 수 있다.

사람들이 메타버스에 익숙해지기 어렵게 만드는 또 다른 요인은 ‘다리 없는 몸통’이 떠다니는 것에서 느껴지는 혼란스러운 경험일 것이다. 이에 메타는 아바타 구현 방식을 바꾸겠다고 발표했다. 메타의 CTO 앤드루 보스워스(Andrew Bosworth)는 이전에 인스타그램 AMA(무엇이든 물어보세요)에서 VR 트래킹(tracking)이 일반적으로 누군가의 실제 시선과 손의 움직임을 추적하는 것을 바탕으로 하기 때문에 ‘전신 아바타’를 구현하기가 어렵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2월에 “다리를 정확하게 추적하는 것은 매우 어려우며 기본적으로 기존 헤드셋의 물리학적 관점으로는 실행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저커버그는 이번 콘퍼런스에서 자신의 다리 달린 아바타를 선보이며 메타가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AI)을 이용해 메타버스에서 다리를 구현할 수 있게 할 것이며 그렇게 되면 아바타가 걷고 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리에 디지털 의류를 착용할 수도 있다고 발표했다(디지털 의류 시장은 저커버그가 강한 참여 의지를 드러낸 적이 있는 시장이며 현재는 게임 플랫폼 로블록스(Roblox)가 상당한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이러한 업데이트는 이용자들이 메타버스에서의 움직임에 대해 갖고 있는 생각과 메타버스에서 자신을 표현하는 방법을 개선할 수 있는 상당히 큰 변화가 될 것이다.

Screenshot of avatar buying full length outfits for the metaverse
META

그러나 다리가 있다고 해도 얼굴에 헤드셋을 착용하지 않고 메타버스를 돌아다닐 수 있다고 해도 중요한 질문이 아직 남아있다. “사람들이 메타의 메타버스를 ‘실제로’ 받아들이게 될까?” 여기서 우리는 심지어 메타의 직원들조차도 회사의 비전에 회의적이며 어떤 직원은 지금까지 메타버스 관련 프로젝트에 투입한 금액을 보니 “화가 난다”고 말하기까지 했다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웹 링크를 통해 접근할 수 있고 공유할 수 있는 무료 메타버스는 수백 달러를 과감하게 투자할 수 없었던 사람들에게 이전에는 폐쇄되어 있던 세상을 열어줄 것이며 이는 메타버스 공간을 ‘민주화’하는 방향으로 나아가는 커다란 행보이다. 이번 개방을 통해 사람들이 “만화 버전의 상사와 대화하는 것이 매우 멋지다”거나 또는 더 나아가서 “메타버스가 정말 우리가 앞으로 삶을 영위할 디지털 차원”이라고 하는 메타의 주장을 믿게 될 수도 있다.

그러나 물론 그 반대가 될 수도 있다. 사람들이 링크를 타고 들어가서 이제 전신이 다 있는 상태인데도 메타버스라는 것에는, 뭐라고 할까, 다리가 없다고 생각하게 될지도 모른다.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