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ne of us were ready” to manufacture genetic vaccines for a billion people

모더나, 코로나 백신 대량생산 준비됐나?

모더나가 mRNA 방식으로 만든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었다. 모더나 CEO가 백신의 대량 생산에 대한 생각과 고민을 털어놓는다.

‘워프 스피드 작전(Operation Warp Speed)’으로 개발된 코로나 백신들이 미국에서 긴급 사용 승인을 받았다. 12월 17일 미국 연방 의료 자문단의 종일 회의를 거쳐 나온 결과다.

생명공학 기업 모더나는 mRNA-1273이라는 백신을 개발하였다. 6월까지 국민 대부분에 예방 접종을 하겠다는 미국의 계획은 이 백신에 상당히 의존하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 유전자 코드 일부만 포함한 이 백신은 지방 입자로 둘러싸인 전령RNA(mRNA)를 주입하는 새로운 방식으로 만들었다. 미국 화이자(Pfizer)와 독일 바이오엔테크(BioNTech)가 개발한 비슷한 백신이 전 주에 승인되었으나, 미국은 1억 개 분량만 확보했다. 세계적으로 백신 요청이 빗발치지만, 백신 수량은 제한되어있다.

화이자가 독자적으로 백신을 개발하는 동안, 모더나는 미국에서 수십억 달러의 자금 지원을 받았고 미국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ational Institute of Allergy and Infectious Diseases)와 긴밀히 협조하였다. 이로써 팬데믹 종식을 위한 정부의 문샷 프로그램(Moonshot Program)인 워프 스피드 작전에서 최초로 성공을 거둔 백신이 되었다.

미국에서 실시된 대규모 임상 시험에서 모더나 백신은 모두의 예상을 뛰어넘는 탁월한 효과를 보였다. 2회 투여 후, 코로나19에 대한 예방 효과는 94%에 달했다. 이번 임상 시험에서 백신 투여자 중 몇 명이 감염되기도 했지만, 심각한 상황으로 진전된 사례는 없었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는 이번 주 초 스테판 반셀(Stéphane Bancel) 모더나 CEO와 백신 승인과 관련한 심경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미국은 경기 부양과 일상 생활 복귀를 위해 모더나 백신에 많이 의존하고 있다. 12월 14일 트럼프 행정부는 백신 1억개 분량을 추가 구입할 수 있는 옵션을 행사하였고, 이로써 모더나가 약속한 총량은 2억개에 달한다. 하지만 아직 겨우 몇 백만명만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이다.

승인 당일 아침에 무슨 생각을 했나?

일찍 일어나서 운동하러 갔다. 제조 공정과 대량 생산에 대해 주로 생각했다. CEO로서 항상 다음 단계에 대해 생각하는데, 다음 단계는 결국 생산이다. 식품의약청(FDA)의 긴급 사용 승인(EUA: Emergency Use Authorization)에 대해서는 우려하지 않았다. 데이터는 데이터일 뿐이기 때문이다. 오히려 백신을 어떻게 더 많이 생산할까 고민했다.

언제 처음 이 백신이 효과가 있을 거라는 확신을 갖게 되었는가?

지난 5월, 초기 임상시험 참가자의 중화 항체(Neutralizing Antibody) 수치가 아주 높은 것을 보고 효과가 있겠다고 생각했다. 동물 실험을 통해 중화 항체가 백신 효과를 제일 잘 예측한다는 것을 알았다.

이 백신은 효과는 좋은데, 미국이나 세계 모든 사람들이 맞을 만큼 충분하지 않아서 유감스럽다. 왜 그런가?

줄곧 예상되었던 바이다. 백신을 세계인이 모두 쓰기에 충분히 만들기는 어려울 것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의 DNA 염기서열(DNA Sequence)이 밝혀진 지 11개월 만에 mRNA 백신 2개가 승인 받았다는 것은 주목할 만한 사건이다. 지금까지 없던 일이었다. 놀라운 발전이기는 하지만, 이 것이 상용화된 기술은 아니라는 점을 기억해 달라. 그러니 1년에 10억~ 20억개 분량을 생산할 준비가 되어 있는 공장은 그 어디에도 없다.

대량생산이 지연되는 이유는 무엇인가

MIT Technology Review 의 기사는 유료 멤버십 회원에게 제공됩니다.

유료 멤버십 플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