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blox’s avatars are about to get more expressive

로블록스, 내년 초 표현력 높인 아바타 선보인다

온라인 게임 플랫폼 로블록스가 내년 초 게임 이용자의 표정과 머리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모방하여 표현력을 끌어올린 새로운 아바타 기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온라인 게임 플랫폼 로블록스(Roblox) 이용자들은 앞으로 몇 달만 기다리면 자신의 얼굴 표정을 그대로 표현해주는 아바타를 갖게 될 것으로 보인다.

로블록스는 9일(현지 시각) 열린 ‘로블록스 개발자 콘퍼런스(Roblox Developer Conference)’에서 최신 기술을 소개하면서 현재 소수의 선별된 개발자들만 이용할 수 있는 이 기능을 내년 초까지 모든 이용자가 이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하루 이용자만 5,220만 명에 달하는 로블록스의 초기 이용자들은 미성년자 위주였지만 최근 청소년과 젊은 성인 이용자 수가 늘어나면서 이제 이용자의 절반 이상이 13세 이상이다.

사람들이 게임을 즐길 뿐 아니라 창조할 수 있는 로블록스에서 창조되는 풍부하고 다양한 가상 세계는 이용자가 여러 게임에서 두루 이용할 수 있는 개인화된 아바타를 통해 다른 사람들과 연결될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메타버스(metaverse)’에서 우리가 보고 경험할 수 있는 것을 알려주는 선구적 공간으로 여겨져 왔다.

로블록스가 이번에 선보일 새 아바타 기능은 ‘심도 감지(depth sensing)’를 이용해 이용자의 머리 움직임과 표정을 측정하고 추적하는 애플 아이폰의 비트모지(Bitmoji)와 유사하다. 이전 아바타에도 표정이 있지만 이 회사 제품 및 아바타 사업부 비욘 북 라슨(Bjorn Book-Larsson) 부사장에 따르면 이는 ‘2차원적’ 수준에 머물렀다.

하지만 이제 로블록스 이용자들은 웃거나, 윙크를 하거나, 이마를 문지르면 아바타가 실시간으로 그런 다양한 표현을 따라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아바타는 눈으로 훑어보거나 머리를 흔들고 눈썹이나 귀를 씰룩거릴 수도 있다. 또 머지않아 다른 멀티플레이어 비디오 게임에서처럼 다른 아바타와 직접 대화를 나눌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간단히 해서 이 새로운 아바타 기능은 현실 세계에서 우리의 경험과 메타버스 내의 경험을 혼합하여 아바타를 우리 자신과 좀 더 흡사하게 만들 수 있게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roblox character in self view
ROBLOX

단, 2023년 초까지는 소수의 이용자와 개발자들만 새로운 아바타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북 라슨은 시차를 두고 업데이트를 적용하는 이유에 대해 “신뢰와 안전을 유지하기 위한 조치”라며 “우리는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여기에는 로블록스 이용자의 상당수를 차지하는 미성년자들이 안전하게 아바타를 통해 표현할 수 있게 도와주려는 목적이 작용하고 있다. 예를 들어 ‘혀를 내밀고 있는 표정’ 같은 경우에는 성적인 제스처로 오용될 소지가 있어서 폐기했다는 게 북 라슨의 설명이다.

로블록스는 이처럼 시차를 두고 새로운 기능을 적용하면 비교적 연령대가 높은 이용자들이 감정을 드러내는 아바타의 능력을 어떻게 생각할지에 대해서도 알아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북 라슨에 따르면 17~24세 사이의 이용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데, 이 연령대는 로블록스 외에도 선택할 수 있는 소셜미디어와 게임 플랫폼이 많다. 북 라슨은 그들이 감정적인 아바타에 더 많은 관심을 보이면서 결국 로블록스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로블록스가 문화마다 다르게 받아들이는 표정이 주는 의미에 대해 더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것이다.

신경과학자이자 《감정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How Emotions Are made)》의 저자인 리사 펠드먼 배럿(Lisa Feldman Barrett)은 예를 들어 “미소를 행복의 표현으로 해석하는 것은 매우 서구적인 고정관념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로블록스 이용자 중 44.7%가 비서구권 국가에 거주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배럿의 이런 우려는 타당해 보인다.

미소를 비롯해 행복을 전달하는 표현들이 현재 로블록스에서 가장 인기 있는 감정 표현이지만 일부 문화에서는 미소가 유혹이나 애원의 의미로 해석할 여지가 있다.

비서구권 이용자가 아닌 서구권 이용자들조차도 이용자마다 미소를 다르게 받아들일 수도 있다. 미소를 위협이나 비아냥으로 느낄 수도 있는 것이다.

북 라슨은 “로블록스도 아바타의 감정 표현을 늘렸을 때 발생할 수 있는 이러한 문제에 대해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출시를 천천히 진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럿의 지적대로 언어적 의사소통은 감정을 정확히 이해하기 위한 열쇠라는 점에서 북 라슨은 곧 음성채팅 기능을 이용해서 아바타로 언어적 소통을 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