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11 biggest space missions of 2021 (and their chances of success)

2021년 진행될 11대 우주 미션

달에서 화성까지, 올해 세계 각국이 대형 우주 임무에 나선다. 이들 임무의 ‘성공확률’을 따져보았다.

2020년의 우주 비행은 계획대로 진행되지 않았다. 우주 활동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큰 타격을 입었다. 작년에 우리는 2020년 한 해 동안 비상할 것으로 기대하는 7가지 우주 임무 목록을 만들었다.

그 중 몇 가지는 훌륭히 해냈다. 가령, 민간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는 우주비행사들을 우주로 보냈다! 중국은 달 암석을 싣고 지구로 귀환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다른 일들은 이루지 못했다. 유럽과 러시아의 화성탐사선 로절린드 프랭클린(Rosalind Franklin) 임무는 2022년으로 연기됐고, 스페이스X의 화성 이주용 거대우주선 스타십(Starship)은 (최고 높이에 도달하긴 했어도) 우주에는 가지 못했다. 2020년 내내 아르테미스 1호(Artemis 1)가 비행하기를 바라던 미련스러운 희망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NASA 시설 대부분이 폐쇄될 때쯤 꺾이고 말았다. 아르테미스 1호는 2020년대 후반 인류를 다시 달에 보낼 예정인 NASA의 새로운 달 탐사 계획 중 첫 번째 임무다.

그렇다 해도 2021년은 우주 탐사에 있어 꽤 흥미로운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수많은 우주 임무가 우리를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달에 우주비행사를 다시 보내려는 NASA의 포부가 커지고 있고, 민간 우주 산업이 그 어느 때보다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다음은 올해 착수하거나 새 이정표를 세울 것으로 가장 기대를 모으고 있는 우주 임무 11가지의 리스트다. 단, 기억하라. 우주는 예측하기 어렵고, 이 가운데 상당수는 몇 달, 심지어 몇 년간 연기될 공산도 크다.

2월, 화성임무를 맡은 3인방

화성에서 추진할 우주 임무는 무려 세 가지이며, 각각 다른 국가에서 발사하고 운영한다. 아랍에미리트연합(UAE)의 화성궤도선 아말(Al Amal, 희망이란 뜻)과 NASA의 화성 탐사 로버 퍼시비어런스(Perseverance, 인내라는 뜻), 중국의 화성탐사선 톈원 1호(Tianwen-1, ‘하늘에 묻는다’는 뜻, 궤도선과 착륙선, 로버로 구성되어 있다)가 그 주인공이다. 세 화성 탐사선은 모두 2월에 화성 궤도에 도착할 예정이다. 또한 퍼시비어런스는 2월 말에, 톈원 1호는 4월에 화성 표면에 착륙할 것이다.

아말은 과학자들이 화성 대기에서 왜 수소와 산소가 우주로 빠져나가는지와 같은 대기 관련 질문의 답을 찾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 톈원 1호와 퍼시비어런스는 과거나 현재의 생명체의 흔적을 찾고 화성 지질학을 이해하는 것이 목표다. NASA에게 화성 임무는 흔한 일이지만, 중국과 아랍에미리트는 이번이 가까이서 화성을 관찰하는 최초의 임무가 될 것이다.

성공확률: 9/10. 임무는 시작되었지만 이들 모두 화성까지 가는 여정에서 살아남아야 하고, 착륙도 견뎌내야 한다.

3월 29일, 보잉의 제2차 스타라이너 발사시험

스페이스X의 크루 드래곤(Crew Dragon)이 유인비행 임무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미국땅으로 귀환했을지는 몰라도, 이 우주선만이 NASA가 우주비행사를 태우고 국제우주정거장(International Space Station, ISS)을 오가는 데 사용하고 싶어하는 유일한 우주선은 아니다. 보잉(Boeing)에도 스타라이너(Starliner)라는 우주선이 있다. 스타라이너는 2019년 12월 ISS로 가는 무인 시험비행에 실패했다. 이 우주선의 소프트웨어에는 오류가 산적해 있었고, 그 중 일부 오류로 캡슐이 완전히 파괴될 수도 있었다. 이때가 분명 보잉에게 최고의 순간은 아니었다.

그러나 보잉사는 3월에 무인 시험비행 임무를 다시 추진할 계획이다. 이는 스타라이너의

MIT Technology Review 의 기사는 유료 멤버십 회원에게 제공됩니다.

유료 멤버십 플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