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w YouTube’s rules are used to silence human rights activists

유튜브가 인권운동가의 입을 막는 방법

유튜브의 온라인 안전 정책이 ‘커뮤니티’를 보호하기보단 커뮤니티를 침묵시키는 데 사용되고 있다. 이에 대해서는 신장 지역 탄압을 기록하고 있는 이들에게 물어보면 된다.

일주일이 넘도록 카자흐 반체제 인사 및 신장 지역 인권 문제에 관심이 큰 이들이 자주 찾는 유튜브 채널이 간헐적으로만 이용이 가능했다.

지난 6월 15일, 유튜브 채널 ‘아타주르트 카자흐 휴먼 라이츠(Atajurt Kazakh Human Rights)’가 작동을 멈췄다. 아타주르트의 동영상 피드는, 이 채널이 “유튜브의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을 위반하여 차단되었다”는 모호한 성명으로 대체되었다. 며칠 뒤, 계정은 공개적 해명 없이 복구되었다. 그리고 수일 후 채널의 가장 초창기 동영상 중 12개가 공개 피드에서 사라졌다.

아타주르트는 중국 신장 강제수용소의 억류자 가족들에게서 증언을 수집하고 그 영상을 게시한다. 이런 비디오 진술의 신뢰성을 보장하기 위해 각각의 공개 증언에서는 증언자와 구금된 친척의 신분증을 보여준다. 이는 또한 단체의 진실성을 강조하려는 것이라고 저명한 카자흐스탄 활동가이자 이 채널 소유자인 세리크잔 빌라시(Serikzhan Bilash)는 말한다.

아타주르트는 신장에서 실종된 투르크계 이슬람교도의 가족에게서 수천 건의 영상 증언을 수집했다. 증인들은 자신이 실제 인물임을 증명하기 위해 신분증을 보여준다.

정확성이 특히 중요한 이유는, 신장에서 나오는 정보가 너무 적기 때문일 뿐만 아니라, 이들 증언이 종종 중국공산당 지지자들의 비난을 받기 때문이기도 하다. 빌라시에 따르면, 중국공산당 지지자들은 유엔이 ‘심각한 인권침해’라고 한 신장 수용소 실태를 부인할 핑계를 찾고 있다.

아타주르트가 게시하고 나면, 영상에 담긴 정보는 ‘신장 피해자 데이터베이스(Xinjiang Victims Database)’와 같은 다른 단체들이 사용한다. 신장피해자데이터베이스는 구금 발생 장소와 가장 영향을 많이 받은 공동체, 실종자 정보를 기록하고 관리한다. 신장피해자데이터베이스 관계자는 MIT 테크놀로지 리뷰에 이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아타주르트 동영상에 ‘수천 번’ 접속했다고 말했다.

수년 동안, 이들 동영상은 (2018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문제가 된 적이 없다. 적어도 유튜브의 관점에서는 그랬다. 이는 지난 6월 15일에 바뀌었다.

“철저한 검토”

유튜브 담당자는 MIT 테크놀로지 리뷰에 “우리는 유튜브 내에서, 신상털기를 포함해 괴롭힘을 금지하는 엄격한 정책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전 세계의 중요한 인권침해 사례를 기록하려는 책임 있는 활동을 환영한다. 우리는 또한 괴롭힘을 방지하기 위해, 채널에서 개인식별정보를 공개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 정책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같은 일부 동영상은 ‘폭력범죄조직’ 정책을 위반한 것으로 신고된 후, 유튜브에 의해 강제로 비공개로 전환되었다.

이는 아타주르트가 증언의 진실성을 입증하기 위해 사용한 신분증의 게시에 대한 언급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MIT 테크놀로지 리뷰가 6월 15일의 게시 중단과, 더 광범위하게는 콘텐츠 관리 정책에 대한 질문을 보낸 직후 유튜브는 입장을 바꾸었다. 회사 담당자는 이메일에 “해당 영상의 내용을 철저히 검토한 후” 유튜브는 “경고와 함께” 채널을 복구했다고 썼다. “우리는 채널 복구를 위해 해당 동영상에서 개인식별정보를 제거할 수 있도록 이 단체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이 담당자는 설명했다.

아타주르트가 여전히 이런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을 준수할지의 여부나 그 방법에 대해 고려 중이었기 때문에, 6월 22일 화요일, 유튜브는 추가 조치를 취해 아타주르트의 초창기 증언 영상 12개를 막고 비공개로 전환했다. 유튜브는 이들 영상이 폭력범죄조직 정책을 위반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 정책은 범죄조직이나 테러단체를 찬양, 홍보 또는 지원하는 콘텐츠를 금하고 있다.

유튜브가 억류된 이슬람교도의 가족에게서 나온 증언을 왜 잠재적인 폭력조직이나 테러리스트 옹호 영상으로 간주하는지, 또는 이번 조치가 아타주르트가 부적절하게 개인식별정보를 공유했다는 유튜브의 이전 진술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 유튜브 담당자들은 이메일을 통해 자사의 조치가 “이번 경우 이 크리에이터의 콘텐츠와 관련 없는 자동화된 메시지 전달”의 결과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아타주르트와 설립자 빌라시가 공격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유튜브를 둘러싼 싸움, 서사를 위한 대결

2019년, 빌라시는 카자흐스탄 정부가 중국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고, 이 때문에 중국 수용소에 잡혀 있는 카자흐 소수민족을 지지하는 데 소극적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비판해 체포되었다. 결과적으로 그는 ‘민족간 갈등을 조장한다는 혐의’로 징역 7년을 선고 받았고, 강제로 자신의 인권운동을 중단하기로 동의한 후에야 풀려날 수 있었다. 그는 석방되자 이 동의를 무시했다.

2019년 9월, 아타주르트를 카자흐스탄의 비영리단체로 등록하려는 여러 번의 시도가 실패로 끝난 뒤, 한 친정부단체가 유사한 명칭으로 다른 조직을 등록하고 이 유튜브 채널을 장악하려고 시도했다. 이를 통해 이 단체는 아타주르트가 증인들의 요청에 따라 유튜브에 비공개로 보관하고 있는 수천 건의 미공개 증언 영상에 접근할 수 있었을 것이다.

2020년, 빌라시는 카자흐스탄을 떠나 터키로 갔다. 현재 그는 미국 텍사스에서 망명 중이며 그곳에서는 이 채널과 증언 영상이 안전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때는 빌라시의 영상이 유튜브의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의 주목을 받기 전이었다.

이번 6월 중순에 유튜브와 옥신각신하기 전, 아타주르트는 이미 지난 두 달 동안 (2018년에 게시한 동영상에 신분증이 노출된 것에 대해서) ‘괴롭힘과 사이버폭력’이라는 이유로 두 번의 경고를 받았다. 이의 제기도 거부되었다. 유튜브 정책에 따르면, 채널이 90일 이내에 3번 경고를 받으면 영구적으로 해지된다.

그러나 지지자들은 이런 경고가 빌라시와 아타주르트 측의 위법 행위의 증거가 아니라 오히려 중국 및 카자흐 정부와 결탁한 관련자들이 벌인 지속적인 대량 선전 활동의 결과였다고 말한다.

또 다른 아타주르트 관계자는 카자흐스탄에서 왓츠앱(WhatsApp)으로 공유됐던 (그의 말로는) 교육용 동영상 중 스크린샷을 MIT 테크놀로지 리뷰에 보여주었다. 이 동영상은 아타주르트의 영상을 한꺼번에 신고해 유튜브가 해당 영상을 삭제하도록 하는 법을 가르쳐주는 것이었다. 올해 초, 유사한 공격으로 아타주르트의 페이스북 계정이 일시적으로 삭제되기도 했다.

흔한 각본

중국 정부나 카자흐 정부가 아타주르트 채널을 삭제하려는 노력의 배후에 있었다는 결정적인 증거는 없지만, 이는 전 세계적으로 점점 흔해지고 있는 각본을 따르고 있다. 에콰도르 정부부터, 베트남 군부, 미국 경찰서에 이르기까지, 비판적 콘텐츠를 좋아하지 않는 조직은 저작권법과 표준 소셜미디어 정책을 이용해 강제로 (또는 간단히 속여) 플랫폼들이 게시를 중단하도록 하고 있다.

미 컨설팅업체 미부로솔루션(Miburo Solutions)의 중국 연구 책임자이자 국가 허위정보 활동(state disinformation campaigns) 연구자인 닉 모나코(Nick Monaco)는 모든 사용자에게 적용되는 표준 정책 및 규범 이면에는 “독단적인 정치적 검열에 합법성을 부여하는 수단이 숨어 있고, 이는 또한 검열 담당자에게 그럴싸한 진술거부권을 제공한다”고 말한다.

“이는 또한 이들 기업의 보안팀을 피하는 방법을 찾는 것에 관한 일이기도 하다. 다시 말해, 목표로 한 콘텐츠에 대한 신고가 많을수록 항의는 더 타당해 보이고, 기업이 해당 콘텐츠를 삭제해야 하는 동기는 더 커진다”고 모나코는 덧붙인다. “은폐만 잘 한다면, 인간과 봇으로 구성된 팀을 이용해서 실제로는 모든 항의가 다 한 곳에서 나오고 있을 때라도 한 콘텐츠가 정말로 다양한 청중들을 불쾌하게 만드는 것처럼 보이게 할 수 있다”고 그는 설명한다.

휴먼라이츠워치(Human Rights Watch)의 디지털 권리(digital rights) 연구원 데버라 브라운(Deborah Brown)은 아타주르트의 경험은 유튜브가 이런 식의 조직화된 행동을 다루는 데 얼마나 준비가 덜 되어 있는지를 분명하게 보여준다고 덧붙인다. 그녀의 조직은 유튜브에 이 채널이 어쩌면 착오로 차단되었을 수 있다고 알렸다고 브라운은 말한다. 그러나 이는 휴먼라이츠워치가 할 일이 아니었다. 그녀는 유튜브가 ‘더 많은 맥락적 지식(contextual knowledge)’을 가지고 있고 ‘사내에 인권 전문지식’을 구축했더라면 더 잘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한다.

게다가 콘텐츠 관리를 무기화하는 것만이 국가가 서사를 통제하려고 시도하는 유일한 방법은 아니다. 뉴욕타임스와 미 탐사전문매체 프로퍼블리카(ProPublica)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조직화된 선전활동의 증거를 발견했다. 이 선전활동에서는 점점 늘어가는 신장 지역의 대규모 구금 및 인권 유린의 증거에 대한 반박으로, 수천 명의 지역 주민들이 자신의 행복한 삶에 대해 비슷한 대본에 따라 발언하고 있다.

다음에는 무슨 일이 생길까?

빌라시는, 그와 그의 동료들은 ‘폭력범죄조직’을 지지한다는 이유로 12개의 동영상이 더 차단됐다는 통보를 받았을 때 유튜브 정책을 준수하기 위해 개인식별정보를 흐리게 처리할지 여부를 여전히 고려 중이었다고 말한다.

그는 이미 유튜브가 자신의 채널을 삭제하며 명시한 이유에 대해 회의적이었다. 즉, “아무도 이 기록에 대해서는 신경 쓰지 않는다. 이건 그저 유튜브의 변명일 뿐이다”라고 빌라시는 말한다.

아타주르트가 어떤 결정을 내리든 간에 이 단체는 결정을 강요 당하면서 어려운 선택을 하게 됐다. 즉, 신장의 인권유린을 기록하는 단체의 오래된 방식을 바꾸면서 허위정보를 퍼트린다는 이유로 중국 정부와 카자흐 정부로부터 공격 받을 위험을 무릅쓰거나, 아니면 정보를 계속 유지하면서 유튜브에 의해 오프라인으로 전환될 위험을 감수하는 것 중에 말이다.

이번 경고와 게시 중단, 복구는 유튜브가 아타주르트에 메시지를 전달하려 했던 것일 수도 있지만 사실은, 카자흐 반체제인사 및 다른 인권단체들의 입을 막으려고 고심하고 있는 악한 행위자들에게 훨씬 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려고 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즉, 비판적인 콘텐츠를 없애고 싶다면, 그저 유튜브의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을 무기로 사용하면 된다는 메시지를 말이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