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new map of NYC’s cameras shows more surveillance in Black and brown neighborhoods

감시도 인종차별…뉴욕시 감시 카메라 설치 지역 알아봤더니

국제앰네스티에서 얼굴인식과 관련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뉴욕시에 설치된 2만 5,500대의 카메라 위치를 정리해서 지도로 제작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백인들이 많은 지역보다 유색인종이 많은 지역에 감시 카메라가 더 많은 설치되어 있었고, 이러한 지역에서 경찰들의 ‘불심검문’도 더 잦았다.

미국 뉴욕시의 감시 시스템에 관한 국제앰네스티(Amnesty International)의 새 보고서가 발표됐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뉴욕시에서 경찰들의 ‘불심검문’ 비율이 높은 지역일수록 감시 카메라가 더 많이 설치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4월부터 7,000명이 넘는 자원봉사자들이 구글 거리뷰를 통해 뉴욕시의 감시 카메라 위치를 조사하기 시작했다. 자원봉사자들은 4만 5,000개에 달하는 교차로를 각각 세 번씩 조사하여 2만 5,500대가 넘는 카메라를 찾아냈다. 보고서에서는 이러한 카메라 가운데 약 3,300대가 공공 소유이며, 이것들을 정부와 법 집행기관에서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 뉴욕시의 감시 시스템을 조사하는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기술에 중점을 두는 시민 단체 ‘베타NYC(BetaNYC)’와 데이터 과학자들의 도움을 받아 카메라 위치에 대한 이러한 데이터를 활용해 총 2만 5,500대의 카메라 좌표를 표시한 지도를 제작했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브롱크스, 브루클린, 퀸스에서 유색인종 집중률이 더 높은 지역일수록 공공 소유 카메라가 더 많이 설치되어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카메라와 경찰의 검문 사이의 연관성을 파악하기 위해서 앰네스티 연구원들과 이번 프로젝트에 협력한 데이터 과학자들은 뉴욕 경찰국(NYPD)에서 가져온 거리 주소 데이터에 따라 2019년에 각각의 인구조사 표준지역(census tract, 우편번호로 나눈 것보다 더 작은 지역 단위)에서 거주민 1,000명당 검문 발생 빈도를 알아봤다. ‘불심검문’은 경찰이 ‘합리적 의심’을 이유로 시민을 무작위로 검문하는 것을 말한다. 보고서에 인용된 NYPD의 데이터에 따르면, 2002년부터 뉴욕시에서 벌어진 불심검문 횟수는 500만 회 이상에 달하며, 대부분의 검문은 유색인종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뉴욕 미국시민자유연맹(ACLU)은 이러한 검문 대상 중 대부분이 무고했다고 밝히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는 각 인구조사 표준구역에 따라 ‘감시 수준(surveillance level)’이 어느 정도인지 평가했는데, 이는 구역 경계에서 200m 이내에 있는 주민 1,000명당 공공 소유 카메라 대수에 따라 결정됐다. 불심검문 비율이 높은 지역들도 감시 수준이 높게 평가됐다. 예를 들어 브루클린의 이스트플랫부시에 있는 800m 정도 길이의 거리에는 2019년에 불심검문이 6회 있었고, 거리의 60%를 공공 카메라가 감시하고 있었다.

전문가들은 법 집행기관이 미래에 이러한 카메라를 바탕으로 얼굴인식(facial recognition) 기술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유색인종이 불평등한 타깃이 될까 봐 우려한다. 감시 기술 감독 프로젝트(Surveillance Technology Oversight Project, STOP)가 공개 기록을 요청하여 확보한 문서에 따르면, NYPD는 2016년에서 2019년 사이에 최소 2만 2,000건의 사건에서 논란이 많았던 클리어뷰 AI(Clearview AI)의 시스템을 포함해 얼굴인식 시스템을 사용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보고서 작성에 참여한 국제앰네스티의 연구원 매트 마흐무디(Matt Mahmoudi)는 “우리의 이번 분석은 NYPD의 얼굴인식 기술 사용이 소수 커뮤니티에 대한 뉴욕시의 차별적인 치안을 강화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또한 지난해 ‘블랙 라이브스 매터(Black Lives Matter, 흑인의 생명은 중요하다)’ 시위행진이 있던 경로에 이번 감시 지도를 겹쳐 보여주면서, 시위 참가자들이 얼굴인식 기술에 노출됐다는 내용도 상세하게 담고 있다. 마흐무디에 따르면, 지도를 겹쳐본 결과 당시 시위행진 경로의 거의 대부분이 감시 범위 안에 포함된 것을 발견했다. 시위가 있었을 때 얼굴인식 기술이 어떻게 사용된 것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지만 NYPD는 어떤 시위자를 조사할 때 해당 기술을 사용했다.

2020년 8월 7일, 뉴욕시 경찰관 수십 명이 28세의 블랙 라이브스 매터 활동가 데릭 잉그램(Derrick Ingram)의 집 현관문을 두드렸다. 이들 중 일부는 폭동 진압 장비를 착용한 상태였다. 잉그램은 시위행진 중에 어떤 경찰관의 귀에 확성기를 대고 소리를 지르는 등 경찰관 한 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았다. 현장에 있던 경찰들이 잉그램의 소셜 미디어 사진으로 보이는 것들이 포함된 ‘얼굴 식별 섹션 정보 보고서(Facial Identification Section Information Lead Report)’라는 제목의 문서를 살펴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NYPD는 그를 찾아내기 위해 얼굴인식 기술을 사용했음을 인정했다.

뉴욕시의 신임 시장 에릭 애덤스(Eric Adams)는 미국 내 많은 도시들이 정확성과 편향에 대한 우려로 얼굴인식 사용을 금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얼굴인식 기술 사용을 확대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조지타운대학교 프라이버시 및 기술 센터의 제임슨 스피백(Jameson Spivack)은 앰네스티의 프로젝트가 “특히 유색인종이 거주하는 지역에서 감시가 얼마나 광범위하게 벌어지고 있는지, 그리고 경찰이 얼굴인식 기술을 사용할 수 있을 정도로 얼마나 많은 공공장소에서 영상이 녹화되고 있는지 우리에게 알려준다”고 말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