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y blanket travel bans won’t work to stop omicron

전면적인 여행제한 조치로 오미크론 확산 막을 수 없는 이유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발견된 이후, 세계 여러 국가에 여행제한 조치가 시행됐다. 국가들은 국경을 봉쇄하거나 아프리카에서 오는 항공기의 입국을 막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여행제한 조치로는 오미크론의 확산을 막을 수 없다. 그 이유를 자세히 살펴보자.

세계 여러 국가가 다시 국경을 닫고 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오미크론(Omicron) 변이가 발견되고 최근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보고가 나온 이후에, 50여개국이 국경 통제 조치를 내렸다. 이들이 국경 통제 대상으로 삼은 것은 주로 오미크론 변이가 처음 보고된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보츠와나, 그리고 아프리카 주변국들이다.

이러한 국경 통제 조치의 목표는 오미크론 확산을 막는 것이다. 그러나 사실 오미크론을 막기에 국경 통제 조치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으며, 조치를 내린 시기도 너무 늦었다. 오미크론은 현재 미국, 이스라엘, 호주, 사우디아라비아, 홍콩뿐만 아니라 영국을 포함한 여러 유럽 국가까지 총 24개국에서 발견됐다. 중요한 것은 이들 국가의 확진자 중 일부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오미크론이 발견되기 이전에 감염됐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네덜란드에서 발견된 오미크론 확진자의 감염 추정 시기는 남아공에서 오미크론이 발견된 때보다 일주일이나 더 빠르다. 옥스퍼드 마틴스쿨 팬데믹 유전체학 프로그램(Oxford Martin School Program for Pandemic Genomics)의 공동 책임자 올리버 파이버스(Oliver Pybus)는 영국 가디언(The Guardian)지와의 인터뷰에서 “현 상황을 볼 때 지난 10월부터 오미크론이 전 세계에 확산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따라서 전면적인 여행제한 조치는 현재 상황에서 오미크론 확산을 막는 데 별 효과를 발휘하지 못할 것이다. WHO도 성명에서 같은 주장을 했다.

12월 1일에 성명에서 WHO는 “전면적인 여행제한 조치는 전 세계적인 오미크론 확산을 막을 수 없을 것이며, 사람들의 삶과 생계에 부담만 가중시킬 뿐이다. 게다가 이러한 조치가 감염병과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 관련 데이터를 보고하고 공유하고자 하는 각국의 의욕을 꺾으면서 팬데믹을 극복하기 위한 전 세계적인 노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조기에 단기적으로 여행제한 조치를 내렸다면 자원이 부족한 국가들이 공중 보건 조치를 시행할 기회를 주면서 시간을 버는 데 도움이 됐을 수도 있다. 그러나 이미 여러 국가에 변이 바이러스가 퍼진 현재 상황에서 여행제한 조치로 어떤 변화를 가져오기에는 너무 늦었다. 작년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팬데믹 초기에 시행했던 여행금지 조치가 효과를 발휘하기에는 너무 늦게 내려졌음을 인정했다. 사실 당시 미국에서 바이러스는 이미 널리 퍼진 상황이었다.

2021년 1월에 네이처(Nature)지에는 팬데믹 기간에 시행된 전 세계적인 여행제한 조치의 영향을 살펴본 모델 연구가 실렸다. 이 연구에서는 팬데믹 초기에는 여행제한 조치가 코로나 확산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됐으나, 얼마 지나지 않아 큰 효력을 발휘하지 못했다는 점을 발견했다. 조치 시행 이후 국제 여행객 중에 코로나 신규 확진자 비율이 매우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 감염병학자 라기브 알리(Raghib Ali)는 사실 여행제한 조치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으며 그저 속도를 늦출 뿐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검사를 강화하는 것이 훨씬 더 효과적인 조치라고도 덧붙였다.

그는 “우리에게는 균형 잡힌 대응이 필요하다.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데 필요한 것은 여행제한 조치가 아니라 오미크론이 확산된 국가에서 들어오는 사람에 대한 검사와 격리를 강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행제한 조치는 또 다른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 변이 바이러스를 발견하고, 오미크론이 실제 세상에 미치는 영향을 자세히 설명할 수 있는 각국의 ‘게놈 감시’ 공유 데이터에 대한 남아공의 접근이 차단되는 것이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의 콰줄루나탈 대학교 생명정보학자 툴리오 데 올리베이라(Tulio de Oliveira)는 네이처지와의 인터뷰에서 “12월 둘째 주쯤에 아무것도 바뀌지 않는다면 우리는 오미크론에 대해 분석할 자료가 부족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가장 걱정스러운 부분은 남아프리카 국가들에 대한 이번 처우로 인해, 새로운 변이를 발견했을 때 다른 국가들도 국제 사회에 공개하지 않는 편이 더 낫겠다고 판단하게 될 것이라는 점이다.

알리는 “남아프리카 국가들이 새로운 변이를 발견한 것으로 인해 불이익을 받는 상황을 모두가 지켜봤기 때문에 각국이 데이터 공유를 꺼리게 될지도 모른다. 이론적인 주장이 아니라 실제로 일어날 일”이라고 설명했다.

오미크론이 마지막 ‘우려 변이’는 아닐 것이다. 따라서 다음 변이 바이러스가 나타났을 때 제대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각국이 변이에 관해 무언가 발견하자마자 국제 사회에 공유해야 한다. 그러나 전면적인 여행금지 조치가 각국의 그러한 협력을 방해할 수도 있다.

우리는 최근 성명에서 “아프리카를 대상으로 하는 여행금지 조치로 인해 전 세계의 협력과 연대가 공격받고 있다”고 밝힌 WHO의 아프리카 지역 국장 맛시디소 모에티(Matshidiso Moeti)의 말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