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re witnessing the brain death of Twitter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뇌사 상태에 빠지나?

트위터는 일론 머스크 인수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그가 올린 트윗들을 분석한 결과, 그는 한 때 트위터에서 비주류들과 대화를 나누었지만 이제 극우파들 사이에서 중심적 역할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사람은 한 번에 죽지 않는다. 그 대신 죽음은 멈춤의 과정이다. 호흡이 멎으면 장기가 하나씩 기능을 멈추기 시작한다. 뇌도 기능을 멈춘다. 영구적인 뇌사 상태에서도 심장은 한동안 뛰고 있을 수 있다. 

일론 머스크(Elon Musk)의 인수 이후 트위터는 일종의 뇌사 상태에 빠졌다. 온라인을 유지하는 프로세스는 여전히 심장처럼 뛰고 있지만, 인수 이전의 트위터로 절대 돌아갈 수 없을 것이다.

12월 12일 월요일, 트위터는 신뢰와 안전 위원회(Trust and Safety Council)를 해체하는 결정을 내렸다. 신뢰와 안전 위원회는 전 세계의 시민단체, 학자, 전문가 등으로 광범위하게 구성된 기구로 2016년부터 트위터에 자문을 제공해 왔다. 동시에 머스크는 백인 민족주의자 패트릭 케이시(Patrick Casey)처럼 유명한 극단주의자들의 트위터 계정 차단 조치를 해제하고 그들의 복귀를 환영했다. 연구자 트래비스 브라운(Travis Brown)이 집계한 데이터에 따르면, 100만 명 이상의 팔로워를 거느린 “남성의 권리”를 옹호하는 트위터 계정 메니니스트(Meninist)뿐만 아니라 근거 없는 코로나19 치료법을 올리고 백신 접종에 반대하여 수많은 팬들을 얻은 심장병 전문의 피터 맥컬로(Peter McCullough), 그리고 지난 1월 6일 미국 국회의사당 난입에 동참해 인터넷으로 생중계한 극우 언론인 팀 지오넷(Tim Gionet)의 트위터 계정도 복구되었다.

직원들을 해고하고, 비용을 삭감하고, 트위터의 안전 인프라를 제거하려는 머스크의 광기에 광고주들 대부분이 발길을 돌렸다. 소문에 의하면 트위터가 상위 100개 광고주들의 절반을 잃었고, 미국에서의 주간 광고 예상 수입은 80%까지 떨어졌다고 한다. 이제 머스크의 행동은 아직 남은 광고주들에게 힘든 질문을 던지고 있다. 트위터는 코로나19에 대한 잘못된 정보를 바로잡는 정책의 시행도 중단한 상태다.

그리고 트위터에 대한 머스크의 미래 계획을 지지하는 이용자들이 트윗을 올리기 시작하자 다른 생각을 가진 이용자들은 트윗의 중단을 선언하거나 다른 미디어로의 떠나고 있다. 한 예측에 따르면 머스크가 트위터를 인수한 지 단 며칠 만에 100만 명의 이용자들이 떠났을 가능성도 있다. 어떤 이용자들은 아직 계정을 삭제하지 않았지만 트윗을 올리는 것을 포기했다. 그중에는 유명 인사도 포함되었다. 영국의 가수 엘튼 존(Elton John)은 오정보(misinformation)의 유포를 방치하는 트위터의 정책 변화를 비판하며 더 이상 트위터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12월 9일 마지막 트윗을 올렸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는 인디애나 대학(Indiana University)이 개발한 데이터 분석 도구 혹시(Hoaxy)를 사용하여 트위터 데이터에 대한 분석을 진행했다. 혹시는 온라인 플랫폼에서 잘못된 정보가 어떻게 확산되는지 감지하고 시각화하는 도구이다. 키워드 검색 빈도와 계정들 간의 상호작용을 관찰함으로써 트위터 상의 정보 확산 방식을 보여준다. 혹스의 분석 결과는 머스크가 트위터에서 새로운 역할을 수행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는 사실상 트위터 내 극우파들(the far right)의 군기반장이 되었다. 

분석 도구 혹스는 트위터 계정들 사이에 벌어지는 상호작용을 시각적으로 보여준다. 이 도구를 통해서 특정 키워드나 해시태그를 사용한 트위터 계정들 사이의 연결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특정한 계정이 다른 계정에게 검색어를 확산시키고 있는지, 또는 검색어를 확산시키는 계정에 의해서 단순히 언급되고 있는데 그치는가를 알 수 있다. 더 적극적으로 대화에 참여하는 트위터 계정들은 혹스에 표현된 시각적 데이터에는 연결점(nodes)으로 나타난다.

인디애나 대학이 개발한 혹시(Hoaxy) 분석도구

MIT 테크놀로지 리뷰가 12월 9일 금요일부터 12월 11일 일요일 오후까지 분석을 진행하자 머스크는 “그루머(groomer)”를 비방하는 트윗 활동의 주요 연결점으로 나타났다. 그루머는 LGBTQ+ 공동체를 비방하기 위해 사용되는 단어다. 참고로 MIT 테크놀로지 리뷰는 “그루머”와 “OK 그루머(OK groomer)” 두 가지 키워드를 함께 관찰했다. 그리고 12월 14일 수요일 두 번째 분석을 진행한 결과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글라드(GLAAD)와 미디어 매터스(Media Matters가 펴낸 보고서에 따르면 머스크 자신은 그 단어를 사용한 트윗을 올리지 않았음에도 트위터 인수 이후 이 단어의 사용 빈도와 검색량이 극적으로 증가했다. 머스크는 이 단어를 사용하는 트위터 이용자들의 대화 속에서 계속해서 태그 되었던 것이다. 

때때로 이 이용자들은 머스크의 관심과 언급을 바라는 것처럼 보인다. 그리고 괴롭힘의 대상으로서 대중의 비방을 받는 사람들을 은연중에 찾아내고 있다. 어떤 때는 트위터상에서 머스크와 다른 의견을 가진 이용자들을 공격하는 대화에 그가 태그 되기도 한다. 이 대상에는 트위터의 공동 창립자이자 전 CEO 잭 돌시(Jack Dorsey)가 포함된다. 돌시는 지난 12월 9일 트위터가 “수년 동안 아동 착취에 대해 조처하는 것을 거부했다”라는 머스크의 주장을 반박하는 트윗을 올린 바 있다. 머스크는 보수적인 밈(meme) 계정들과 이안 마일스 청(Ian Miles Cheong), 앤디 엔고(Andy Ngo)와 같은 극우 성향의 계정을 포함해 일부의 강력한 이용자들 및 팬들과 주기적으로 소통하고 있다.

머스크는 이러한 대화가 오가는 상황을 유도함은 물론 직접 참여하기도 한다. 그는 얼마 전 “나를 지칭하는 대명사는 기소/파우치(Prosecute/Fauci)다”라는 트윗을 올렸다. 머스크는 미국 코로나19 팬데믹의 사령탑 역할을 한 앤서니 파우치(Anthony Fauci)가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거짓말을 했다고 주장한다. 우주 비행사 스콧 캘리(Scott Kelly)는 머스크에게 “이미 소외되고 폭력의 위험에 처한 #LGBTQ+ 공동체 구성원들을 조롱하고 증오를 조장하지 말라”라고 부탁했다. 그렇지만 머스크는 “사람들이 원하지도 않는데 트위터에서 자신의 성적 성향을 드러내는 he, she, them 등의 지시대명사로 불러달라고 강요하고 이에 따르지 않는 사람들을 은연중에 배척하는 LGBTQ의 방식은 누구에게도 좋거나 친절한 행동은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얼마 전 머스크는 요엘 로스(Yoel Roth)를 대상으로 한 비방 활동에 참여했다. 로스는 트위터의 신뢰와 안전 부문의 책임자였다. 그는 과거 작성한 논문 때문에 소아성애자라는 근거 없는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참고로 머스크는 태국 유소년 축구팀의 구조 작전에 참여했던 영국의 동굴 탐험가를 “소아성애자(pedo guy)”라고 불러서 명예훼손 소송에 휘말릴 뻔한 적이 있다. 이번에 머스크는 로스를 두고 직접적으로 소아성애자라고 부르지는 않았다. 그 대신 로스가 오래전에 올렸던 어떤 트윗에 관련된 대화에 머스크를 태그한 한 팟캐스트 진행자의 답글에 불쑥 끼어들었다. 그 결과 CNN의 보도에 따르면 로스는 수많은 살해 위협을 받았고 그 이후에 집을 떠나서 몸을 숨겨야 했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는 로스에게 이메일로 질문을 보냈지만 그는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

머스크는 때때로 비과학적이고 조작되기 쉬운 트위터 여론조사를 통해 빠른 결정을 내린다.

한편 머스크는 언론의 자유에 대한 미국 내 극우파들의 논리에만 초점을 맞춰 전 세계에 펼쳐져 있는 트위터 플랫폼의 역할을 완전히 무시했다. 달리트(인도의 카스트에서 최하층 계급)의 인권을 옹호하는 단체 이퀄리티 랩스(Equality Labs)의 텐모지 사운다라잔(Thenmozhi Soundararajan)은 11월 말의 통화에서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는 “종말적”이라고 말했다. 사운다라잔은 트위터의 신뢰와 안전 위원회의 일원이었고 인도의 소외된 사람들을 향한 폭력을 선동하는 수단으로 악용되는 플랫폼을 연구했다.

사운다라잔은 “시장에서 일종의 집단학살을 자행하는 한 미국 기업이 있다”라며, 이퀄리티 랩스에 협력했던 모든 트위터 직원들이 해고당했다고 덧붙였다.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는 여전히 핵심적 플랫폼이지만 망가진 상태다. 오랫동안 트위터를 사용해 온 이용자들은 도움을 얻고, 가시성을 확보하고, 힘을 북돋아주는 공동체를 형성할 수 있는 대안적인 플랫폼을 찾지 못했다. 머스크는 이런 이용자들에게 등을 돌리고 스스로 악역을 떠맡았다.

머스크와 이념이 다른 많은 이용자들은 트위터의 중요한 기능들이 천천히 사라지는 것을 지켜보며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 인수 전부터 트위터에 있었던 사람들이 머스크를 제압하기를 바라며 트위터에 계속 머물고 싸울 것인가? 아니면 떠나야 할 때인가?

온라인 네트워크에서의 괴롭힘(harassment)을 연구하는 워싱턴 대학(University of Washington) 박사과정 학생 캐서린 크로스(Katherine Cross)는 트위터는 결코 과거로 돌아갈 수 없다고 말한다. 그녀는 이제 트위터가 머스크처럼 생각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서로의 관심사를 공유하는 소규모 그룹을 뜻하는 “니치 커뮤니티(niche community)”처럼 되어버렸다고 말했다. 그녀는 “우리는 트위터에 그 무엇도 강요할 수 없다. 인터넷 생태계에서 트위터가 차지하는 위치를 새롭게 다시 해석할 필요가 있다”라고 말을 맺었다.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