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ter 20 years of drone strikes, it’s time to admit they’ve failed

20년간의 드론 공격, 이제는 실패를 인정할 때

테러리스트들을 겨냥한 미군의 드론 공격으로 오히려 수많은 민간인 희생자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 20년 전 미군이 아프가니스탄에서 처음으로 드론 공격을 실시했을 때나 지금이나 민간인 희생자 발생 문제는 근본적으로 해결되지 않고 있다.

올해 8월 중순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의 수도 카불을 장악한 뒤 검은 수염을 기른 한 남자가 자동 소총을 들고 거리에 나타났다. 그는 전직 정치인들을 방문했고 금요일 유서 깊은 풀-에-키슈티(Pul-e-Khishti) 모스크를 찾은 사람들에게 설교를 했다. 그러나 열정과 승리의 기운이 느껴지는 이 남자는 평범한 탈레반 전사가 아니었다. 그는 악명 높은 이슬람 무장단체인 하카니 네트워크( Haqqani Network)의 탈레반 지도자 칼릴 우르 라흐만 하카니(Khalil ur-Rahman Haqqani)였다.

10년 전 미국은 그의 목에 500만 달러(약 60억 원)의 현상금을 걸었다. 따라서 그의 등장은 그가 어떻게 카불을 대놓고 돌아다니고 있는지를 놓고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탈레반은 9월에 그를 아프간 난민 장관으로 임명하기도 했다.

그러나 소문과 언론이 언급하지 않은 사실이 있다. 하카니가 공식 석상에 모습을 나타냈다는 사실이 아닌 그가 살아있다는 사실 자체가 가히 충격적이라는 점이다. 지난 20년 동안 미군이 하카니를 드론 공격으로 죽였다고 생각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죽었다고 생각했지만…

분명 하카니는 살아있다. 그것도 건강하게. 그러나 이런 사실은 한 가지 의문을 낳는다. 하카니가 미국의 드론 공격으로 죽지 않았다면, 대체 누가 죽은 것일까?

이런 질문에 흔히 나오는 답변은 “테러리스트들”이다. 현재 미국 안보 책임자들은 통상 이런 식의 답변을 내놓고 있다. 그러나 미국이 아프간에서 철수하던 마지막 며칠은 이 말이 반드시 사실이 아닐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예를 들어, 카불 공항에서 군인들을 상대로 한 공격이 일어난 다음날, 미국은 카불에서 ‘표적’ 드론 공격을 단행했다. 그런데 그 공격으로 일가족 10명이 사망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그들은 모두 민간인이었다. 희생자 중 한 명은 아프간에서 미국의 통역으로 일했고, 특별 이민 비자를 갖고 있었다. 어린이 7명도 희생됐다. 이것은 바이든 행정부가 처음 밝혔던 공격 성공담과 일치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 드론 공격으로 그동안 일어난 적이 없었던 일이 일어났다. 지난 몇 년 동안 미국이 수행한 대부분의 공중 작전은 입증이 사실상 불가능하고, 많은 사람들이 현장에 가서 직접 확인할 수 없는 외딴 시골 지역에서 주로 이루어졌다. 하지만 이번 공격은 수도 카불 한복판에서 일어났다.

실패한 드론 공격

다수의 기자와 조사관들이 공격 장소를 방문할 수 있었다. 다시 말해, 그들이 미국의 주장이 맞는지 전부 쉽게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러자 실제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가 곧바로 확실해졌다. 첫째, 톨로 뉴스(Tolo News)와 같은 아프간 현지 텔레비전 채널은 미국의 드론 공격으로 희생된 가족들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미군의 아프간 철수에 전 세계적인 이목이 집중되면서, 해외 언론 매체들도 카불에서 취재하고 있던 때였다. ‘뉴욕 타임스’가 자세히 쓴 기사는 워싱턴으로 하여금 이전 주장을 철회할 수밖에 없게 만들었다. 미 국방부는 결국 기자회견을 열고 “비극적인 실수였다”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드론 공격으로 이슬람 무장단체인 IS와 아무런 관련이 없는 무고한 민간인을 죽였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었다.

사실 아프간에서 미국의 마지막 무인기 공격은 첫 번째 공격과 끔찍할 정도로 비슷했다.

2001년 10월 7일, 미국과 동맹국들은 탈레반 정권을 무너뜨리기 위해 아프간을 침공했다. 그날 역사상 첫 드론 작전이 펼쳐졌다. 무장한 프레데터(Predator) 드론이 탈레반의 수도로 알려진 남부 칸다하르 상공을 비행했다. 이곳은 탈레반 최고 지도자인 물라 모하마드 오마르(Mullah Mohammad Omar)의 고향이었다. 작전 요원들이 오마르를 죽이기 위해 버튼을 누르자 헐렁한 예복과 터번을 쓴 채 수염을 기른 아프간인들을 향해 두 발의 헬파이어(Hellfire) 미사일이 발사됐다. 그러나 오마르는 그들 사이에 없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사실 그는 10년 이상 정밀 무인기를 피해 다닌 끝에 결국 미국 기지로부터 불과 몇 마일 떨어진 은신처에서 자연사했다. 대신 미국은 그와 그의 부하들을 죽이려다 애꿎은 희생자를 대거 양산했다.

내부고발자가 된 전직 미군 드론 기술자인 리사 링은 “미군이 무장 군인과 농부나 여성이나 아이들을 구분할 수 없었다는 게 진실”이라며 “이런 종류의 전쟁은 여러 면에서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드론 공격의 애꿎은 민간인 희생자들

영국 인권단체 레프리브(Reprieve)에 따르면, 미국이 파키스탄과 예멘에서 2004년과 2014년 사이 41개 목표물을 공격하는 동안 1,100명 넘게 목숨을 잃었다. 목표들 중 대부분은 알카에다 지도자 아이만 알 자와히리(Ayman al-Zawahiri)처럼 아직 살아 있는 사람들이다. 알 자와히리는 최근 책까지 출간했다. 하지만 그 대신에 수천 명이 드론 공격으로 목숨을 잃었다. 2014년 영국의 비영리 민간언론단체인 탐사보도국( Bureau of Investigative Journalism)은 파키스탄 내 드론 희생자 중 4%만이 알카에다와 연계된 무장단체로 확인되었다고 폭로하며, 공격을 주도한 미국 중앙정보국(CIA)이 사람들의 소속을 전부 알지 못한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탐사보도국은 이어 “CIA는 살해된 수백 명의 사람들을 단순히 아프간이나 파키스탄 전사들 내지 ‘신원미상’으로 분류했다”라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미군 관리와 정치인들은 계속해서 드론 공격의 필요성을 옹호하고 있다. 그런데 미군의 공격 대상인 무장 단체들마저 미국과 똑같은 입장이다. 가령 탈레반은 최근 2년 동안 무장한 상업용 드론을 이용해 적을 공격해왔다. 그러면서 마치 미국 관리들이 이전에 그랬듯이 드론을 ‘우수한 기술’로 묘사하고 있다. 최근 탈레반의 드론 부대원 중 한 명은 아프간 기자에게 “드론의 목표 공격 시스템은 매우 정확하다”라고 호평했다.

탈레반의 드론을 맹신

탈레반은 미국과 같은 수준의 드론 자원을 가지고 있지는 않다. 그들은 작전병과 기상 전문가들로 구성된 세계적인 암살 네트워크의 지원을 받지 못한다. 탈레반은 또 내부고발자가 된 전직 정보분석가 다니엘 헤일(Daniel Hale)이 제공한 문서에서 ‘미국이 벌이는 드론 전쟁의 핵심’으로 묘사된 독일 람슈타인 공군기지에 있는 것과 같은 위성 중계소도 갖고 있지 않다. 헤일 역시 아프간 드론 희생자들의 대부분이 민간인이었음을 확인해주는 증거를 공개했다. 그는 그로 인해 45개월 동안 징역살이를 해야 했다.

하지만 탈레반이 미국과 같은 드론 공격 수단을 가지고 있지 않더라도 그들 역시 드론이 완벽한 무기임을 확신해 왔다. 한 탈레반 드론 작전병은 “우리는 우리의 이데올로기를 위해 일한다”라고 주장했다.

탈레반 역시 드론 공격의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도 미국과 마찬가지로 이 기술을 맹신하고 있는 것 같다.

엠란 페로즈(Emran Peroz)는 독립 언론인이자 저자이며, 민간 드론 공격 희생자들을 위한 가상 기념관인인 드론 기념관(Drone Memorial)의 설립자이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