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ronto wants to kill the smart city forever

스마트시티 기술을 영구히 없애려는 토론토

토론토는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이 만든 스마트시티 도시 재생 기업 사이드워크 랩스가 저지른 잘못을 바로잡기를 원한다.

지난 2월 캐나다 토론토시는 새로운 부둣가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저렴한 아파트 800채 건설, 8,000 평방미터 크기의 숲과 옥상 텃밭 조성, 원주민 문화에 중점을 둔 새로운 예술 행사장 건립, 탄소 제로 달성 등의 약속을 골자로 한 본 계획은 스마트시티 전문가들이 열정적으로 추진하고자 하는 ‘위시 리스트’ 같았다.

이처럼 도시 중심부에 저렴하면서도 전기와 수도 등에 의존하지  않는 유토피아를 짓겠다는 생각은 더할 나위 없이 멋지게 들렸다. 

하지만 불과 몇 년 전에 이미 같은 부지에 ‘키사이드(Quayside)’라는 약 4만 8,562 평방미터 크기의 전혀 다른 유토피아 도시 건설이 계획되어 있었다.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이 만든 도시재생 기업 사이드워크 랩스(Sidewalk labs, 이하 ‘사이드워크’)가 스마트시티를 향한 비전을 증명하기 위하여 이 부지를 사용할 계획이었다.  

고지대에 위치한 가디너 고속도로와 온타리오 호수 사이에 자리를 잡고 있는 키사이드를 개발하기가 특별히 힘들 이유는 없었다. 그곳에는 고작 단층 상가 건물 몇 동과 한동안 사용하지 않아 버려진 곡물 창고 정도만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부기관인 워터프런트 토론토가 사이드워크 측이 훌륭한 제안서를 제출했다고 발표했던 2017년 10월부터 논란이 일어났다. 워터프런트 토론토는 호숫가를 따라 약 800만 평방미터의 부지 재개발을 감독하던 기관이다. 

사이드워크는 현란한 신기술을 제안했다. 로보택시, 열선 보도, 무인 쓰레기 수거는 물론이고 거리 횡단에서 공원 벤치 사용까지 모든 것을 감시할 수 있는 광범위한 디지털 기술을 도입해서 토론토 내에서 외진 곳 소리를 듣던 키사이드를 최적화된 도시 경험을 누릴 수 있는 새로운 기술 허브로 만들겠다는 제안이었다. 

토론토 해안가를 따라 위치한 약 48,562 평방미터 부지를 위해 새롭게 제안된 계획의 조감도

이 제안이 성공을 거뒀다면 키사이드는 세계 모든 도시가 벤치마킹할 새로운 개발 모델로 자리잡는 건 물론이고 중국과 페르시아만이 채택한 센서가 설치된 스마트시티 모델이 민주사회에도 적용될 수 있다는 걸 증명해줬을 것이다. 그러나 사이드워크는 2년 반 동안 인터넷부터 시작해서 키사이드를 제안한 대로 만들기 위해 노력했으나 사람들이 그곳에 살고 싶어 해야 하는 이유를 제대로 설명하지 못했다.

사이드워크는 2020년 5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전례 없는 경제적 불확실성’을 이유로 프로젝트를 중단했다. 그러나 이런 경제적 불확실성은 9억 달러 규모의 스마트시티 건설 계획을 둘러싼 사회적 논란이 몇 년 동안 이어진 뒤에야 생긴 것이라 궁색한 변명에 불과했다.  

시민들이 새로운 개발에 대해 격렬하게 반응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다. 또, 유토피아 건설은 여러 가지 이유로 실패하곤 한다. 그러나 사이드워크가 토론토에서 꿈꿨던 비전을 반대하는 주장은 사람들이 주로 항의하는 사회적인 건축 보존이나 제안된 건물 높이, 밀도, 스타일과 같은 부분과 관련이 없었다. 사실 이 프로젝트의 첫 기술적 접근 방식부터 많은 반감을 샀다. 토론토 시민들의 사생활 침해에 대한 우려가 심각하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에 프로젝트가 실패할 가능성이 높았던 것이다. . 

캐나다는 민간 부문이 공공 도로나 교통 수단을 통제하거나 기업들이 일상 생활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하는 것에 관해 미국보다 관대하지 못하다. 

토론토 비영리 단체인 마스 디스커버리 디스트릭트(MaRS Discovery District)의 파트너십 솔루션 부문 수석 부사장인 알렉스 라이언(Alex Ryan)은 “미국은 삶과 자유와 행복을 추구하고, 캐나다는 평화와 질서와 좋은 정부를 중시한다”면서 “캐나다인들은 정부를 깊이 신뢰하기 때문에 민간 부문이 자신들을 구해주길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이드워크는 하향식 접근법을 취했을 뿐 토론토 시민들의 문화를 이해하지 못했다. 키사이드 프로젝트에 관해 이야기를 나눈 모두가 사이드워크의 태도를 묘사할 때 ‘자만’ 혹은 ‘오만’이라는 단어를 사용하였으며, 일부는 두 단어 모두를 사용했다. 

스마트시티의 사망? 

사람들은 순간 떠올린 굉장한 아이디어가 일상을 개선하고 사회의 병폐를 치료할 것이라고 굳게 믿는다. 도시 계획가 에버니저 하워드(Ebenezer Howard)가 1989년 영국에서 ‘전원도시’ 운동을 창안하였을 때 시골과 도시의 단점은 피하면서 이 둘을 합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미국의 ‘도시 미화 운동’은 더욱 조화로운 사회를 목표로 도시의 아름답고 웅장한 모습을 되살리려고 했다. 파리에서 지으려고 했던 빛나는 도시(Ville Radieuse)는 실제로 지어지지는 않았으나 디자이너 르 코르뷔지에(Le Corbusier)의 엄격하면서도 정밀한 계획은 건축 교육을 통한 도시 유토피아를 추구했다. 최근 등장한 ‘15분 도시’는 15분 동안 걷거나 자전거를 타면 출퇴근, 교육, 장보기, 여가 활동이 가능하게 만들겠다며 세계적으로 펼쳐지고 있는 운동이다. 

온타리오 호수에 위치한 이 프로젝트는 탄소 제로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앨리슨 브룩스(1)와 데이비드 아디아예(2)가 설계한 건물들, 대규모 목재 건물 옥상의 도시 농장(5)과 공공 녹지 공간(4) 조성, 800채 이상의 저렴한 주택 건설을 포함한다.

스마트시티는 과거 20년 동안 도시 계획을 지배한 패러다임이었다. IBM은 기술이 도시의 기능 방식을 개선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고 스마트시티라는 용어를 만들었으나, 이러한 도시 건설 전략은 권위주의 정권 하에서 가장 성공적으로 적용되었다. 참고로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스마트시티 팬이다. 비평가들은 기술적인 해결책을 모색함에 있어 인간의 중요성을 간과하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건축 렌더링이 훌륭했을 때조차 스마트시티에는 항상 문제가 존재했다. 이 말인 즉, 과거 기존 도시들이 문화, 사상, 지성을 키워냈으나, 지적 능력이 부족했다는 사실을 시사한다.

진짜 심각한 문제는 스마트시티가 최적화에 중점을 두면서 도시가 멋져 보이게 만드는 요소를 없애는 것처럼 보인다는 점이다. 뉴욕과 로마, 카이로와 토론토는 효율적이기 때문에 멋진 도시가 아니다. 즉, 사람들은 다양한 이웃 사이에서 혼란함을 느끼면서도 강렬하고 우연한 상호작용에 끌린다. 하지만 스마트시티 지지자들은 도시 정량화와 통제를 받아들였다. 

스마트시티 기술은 통근 시간을 단축하고 저렴한 주택을 짓는 속도를 향상시키며 대중 교통의 효율성을 늘리고 건축 기술의 효율성을 증가시켜 탄소 배출량을 감소시키며 자동차를 대체할 수 있는 더 깨끗한 교통수단을 제공하는 등 여러 기능을 수행해야 한다. 하지만 스마트시티 옹호자들은 해야 하는 일보다 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한다. 사이드워크의 키사이드 프로젝트 실패가 주는 교훈은 이러한 기술이 인간의 요구에 더 잘 대응해야 한다는 점이다. 

사이드워크 프로젝트를 향한 첫 반응은 열광적이진 않았으나 꽤 낙관적이었다. 토론토에 본사를 둔 영어 일간지 <글로브 앤드 메일(Globe and Mail)>에 글을 기고하는 건축 평론가 알렉스 보지코비치(Alex Bozikovic)는 사이드워크가 더 흥미로운 도시 개발 방식을 알려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글로브 앤드 메일>은 사이드워크 프로젝트를 2018년도 10대 혁신 기술에 포함하면서 도시 주거지에서의 삶과 노동, 여가 방식을 재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날수록 키사이드를 지지하고 후원했던 사람들조차 등을 돌리기 시작했다. 마스 디스커버리 디스트릭트의 라이언 부사장은 “그들은 자신들이 모두의 이익을 위해 혁신을 촉진하는 일을 하고 있으며,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란 오만함에 빠져 있었다”고 지적했다. 

2020년까지 건설을 시작하지 못하면서 프로젝트는 더욱더 실현 불가능해졌다. 결국 워터프런트 토론토 이사회가 중단 여부를 두고 투표를 하기 2주 전인 5월 7일 사이드워크는 스스로 그만뒀다. 

사이드워크랩스의 댄 닥터로프(Dan Doctoroff) CEO는 오픈 플랫폼인 미디엄(Medium)에 워터프런트 토론토와 개발했던 포용적이면서 지속 가능한 공동체 구축을 위한 계획의 핵심 부분을 희생하지 않고서는 약 4만 8,562 평방미터 규모의 프로젝트를 실현하는 것이 재정적으로 어려웠다는 내용의 고별사를 남겼다. 그는 또한 많은 논의 끝에 키사이드 프로젝트 진행이 타당하지 않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키사이드 관측통 대부분은 코로나19가 프로젝트 중단의 진짜 사유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사이드워크는 스마트시티 건설 장소에 설득력 있는 그림을 그리지 못했다.

키사이드 2.0 

새로운 워터프런트 토론토 프로젝트는 과거로부터 교훈을 얻었다. 올해 초 발표된 새로운 계획, ‘키사이드 2.0’의 렌더링은 모든 발코니에서 녹음이 싹트고 자율주행차와 드론이 다니는 풍경을 보여줬다. 런던에서 활동하는 캐나다 출신 건축가 앨리슨 브룩스(Alison Brooks)와 가나계 영국인인 유명 건축가 데이비드 아디아예(David Adjaye), 모호크족 건축가 매튜 히키(Matthew Hickey)와 덴마크의 건축가 헤닝 라르센(Henning Larsen)가 이끄는 뛰어난 디자인 팀은 캐나다 최대 도시인 토론토 속 새로운 스마트시티가 기술적인 유토피아가 아닌 전원으로의 회귀라고 말한다.

키사이드 2.0는 도시 주거지가 자연과 인공물을 혼합하는 형태를 띨 수 있다는 생각을 홍보한다. 더불어 이제 도시가 은유적으로나 문자 그대로나 녹음이 우거지길 바라는 사람들의 소망도 과감히 보여준다. 또 렌더링 속 수많은 나무들은 나뭇잎이 새로운 건축 장식물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스미스소니언 흑인역사박물관을 디자인한 것으로 유명한 아디아예는 이 프로젝트의 홍보 영상에서 인간과 식물의 생명, 그리고 자연의 중요성을 언급했다. 흐름은 다시 하워드의 전원도시로 돌아왔다. 2022년의 키사이드는 2017년의 프로젝트뿐 아니라 스마트시티 개념 자체를 부정한다. 

스티브 잡스가 소개한 아이폰에서 살펴볼 수 있는 기술 낙관주의에서 데이터 수집 스캔들, 잘못된 정보, 온라인 괴롭힘, 노골적 기술 사기로 상처 입은 회의주의로 사회가 움직이면서 전원으로의 회귀는 변화된 시대를 다소 반영한다. 기술 산업은 지난 20년 동안 우리의 삶을 생산적으로 변화시켰다. 하지만 과연 삶을 나아지게 만들었을까? 사이드워크는 이 질문에 대한 답을 가지고 있지 않다.

토론토의 수석 도시계획가 제니퍼 키스맷(Jennifer Keesmaat)은 국토부에 다음 프로젝트가 성공할 수 있는 준비 방법에 대해 조언하였으며, “큰 실수로 끝나지 않았기 때문에 나에게는 멋진 결말”이라고 말했다. 키스맷은 재검토 계획에 흥분하며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21세기의 반전이 존재하는 고전적인 도시를 건설할 것이며, 이는 그 도시가 탄소 중립적이라는 사실을 의미한다. 이 지역은 전기가 완벽하게 공급되고, 토론토가 저렴한 주택이 부족한 위기 상황을 겪고 있으므로 저렴한 주택 건설을 우선시한다. 더불어 녹지 공간과 도시 농업 및 도시 농장 조성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이 모든 생각이 사이드워크의 제안에서 나온 것일까? 딱히 그렇지는 않다.”

사실 데이터보다 바람과 비, 새와 벌 위주로 세운 새로운 계획을 통해 드러난  철학적 변화는 현재와 가까운 미래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한 실질적인 대응처럼 보인다. 하지만 문제는 이 새로운 도시 유토피아가 지구 온난화를 억제할 수 있는 진정한 시나리오를 제시하는지, 스마스 시티가 ‘스마트’한 방법으로 ‘친환경적’일지 여부일 것이다. 지구의 온도를 식히는데 얼마나 많은 숲과 농장이 필요할까? 

실질적으로 어떤 영향을 끼치든, 새로운 키사이드의 렌더링은 더 살기 좋아 보인다. 스마트시티 공급자가 놓친 아주 분명한 무언가, 즉 즐거운 일상생활을 누릴 가능성을 약속하는 것이다. 마스 디스커버리 디스트릭트의 CEO이자 기술 사업가 영 우(Yung Wu)는 “살고 싶고 일하고 싶고 가족과 아이, 손자를 키우고 싶게 하는 비전은 무엇일까? 그 영감을 주는 것은 무엇일까?”라고 질문하며 “그것이 스마트시티는 아닐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By Karrie Jacobs)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