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illing Silicon Valley’s secrets, one tweet at a time

실리콘 밸리의 비밀을 파헤치는 능력자

코드를 역설계하는 뛰어난 능력을 바탕으로 기술 기업들이 앞으로 할 일을 파악해 공개하는 제인 만춘 웡은 기술 기업들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든다.

2018년 5월 4일 자정이 막 지났을 때 제인 만춘 웡(Jane Manchun Wong)은 자신의 첫 번째 ‘발견’을 트위터에 공개했다. 웡은 “트위터는 종단 간 암호화(End-to-End Encryption)가 적용된 비밀 쪽지(DM) 작업 중”이라고 적었다.

당시 스물세 살의 젊은 여성이었던 웡은 소프트웨어의 설계 과정을 역추적하여 코드를 파악하는 ‘역설계 또는 리버스 엔지니어링(reverse engineering)’이라는 능력을 활용해 별다른 도구 없이도 기술 대기업의 계획을 파악할 수 있었다. 당시에도 지금도 상당히 놀라운 웡의 이러한 능력 덕분에 기술 기업들은 작업 방식을 바꿔야 했다.

트위터의 비밀 쪽지에 관한 트윗은 웡이 게시한 수많은 트윗 중 하나일 뿐이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기술 기업들의 공개 소스코드를 파고드는 방식을 이용해 웡은 기업들이 어떤 기능이나 프로젝트를 비밀리에 준비 중인지 기업들이 공개하기도 전에 알아낼 수 있었다. 웡은 리버스 엔지니어링을 이용해 파악한 기능의 스크린샷과 함께 발견한 내용을 트위터에 올리고 인터넷의 반응을 지켜봤다.

웡은 어려운 코드를 분석해서 파악하는 타고난 능력이 있다. 그리고 기술 업계와 언론계의 유명인사들을 포함해 수많은 트위터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이들은 웡이 기술 대기업 웹사이트들의 뒷문을 열고 들어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들이 어떤 작업을 하고 있는지 파악해 발견한 것을 업로드하기를 흥미롭게 기다리고 있다.

뉴스레터 플랫폼 서브스택(Substack)의 인기 IT 뉴스레터인 플랫포머(Platformer)를 만든 케이시 뉴턴(Casey Newton)은 “기본적으로 세계적으로 규모가 큰 앱들에는 이제 숨겨진 베타 기능이라는 것이 더는 존재하지 않는다. 코드에 그런 내용이 담겨 있다면 윙이 찾아낼 수 있을 것이다. 나는 기업들이 새로운 기능에 관해 테스트하고 소통하는 방식에 그녀의 이러한 능력이 큰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기업의 코드를 파헤치는 이런 작업이 웡의 직업은 아니다. 사실 웡은 리버스 엔지니어링을 자신의 취미라고 소개한다. 홍콩에서 가족과 함께 거주하는 웡은 “나는 그냥 앱을 깊이 파헤쳐서 어떤 구조로 이루어져 있는지 알아내는 것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웡은 해커도 아니고 자신이 정보를 끌어낸 모든 자료를 공개한다. 어떻게 보면 웡은 (미국 드라마) <가십걸(Gossip Girl)>의 컴퓨터과학 버전에 더 가깝다.

웡의 트위터 피드는 거의 매일 특종이 쏟아지는 공장 같은 곳이지만 웡은 자신이 게시한 내용이 ‘유출’은 아니라고 주장한다. 웡은 “유출이란 해당 회사의 직원들이 노출한 정보를 바탕으로 한다. 직원들이 정보의 출처인 것이다. 하지만 나는 공개적으로 이용 가능한 데이터와 코드를 사용하는 것뿐이다. 이건 유출이라고 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웡은 항상 정확한 예측을 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기자들은 웡이 발견한 내용을 바탕으로 웡의 작업을 언급하며 기사를 작성한다. 웡은 “처음에 사람들은 내가 대체 누군지, 어떻게 그런 정보를 가지고 있는지 궁금해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나에 대한 신뢰가 쌓이기 시작했다. 나는 내가 공개한 정보가 사실이라는 것을 증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 결과 이제는 기업들이 웡이 발견하도록 ‘이스터에그(Easter egg), 즉 코드 안에 숨겨진 메시지나 기능’을 만들 정도가 되었다. 뉴턴은 많은 기업들이 코드를 숨기려는 시도를 포기하고 웡에게 동조하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그는 “심지어 개발자들이 코드 안에 ‘안녕, 제인(Hi, Jane)’ 같은 메시지를 숨기는 경우도 있다. 윙이 발견하리라는 것을 알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웡의 작업은 무시되는 일이 잦은 회사의 연구개발 부서에 관심을 끌어오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으며 좋은 홍보 효과도 낳을 수 있다. 메타(Meta)의 개발자들은 심지어 웡을 사모해서 회사 내부에 ‘제인 만춘 웡 팬클럽’을 만들기까지 했다. 이 팬클럽 회원 중에는 메타의 최고기술책임자(CTO) 앤드루 보즈워스(Andrew Bosworth)도 있다. 메타 대변인은 “우리는 우리 제품을 개선하는 데 도움을 주는 웡의 피드백을 소중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항상 개발자들이 웡을 환영하는 것은 아니다. 기술 출시와 기능 공개를 특별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쇼맨십’과 ‘서프라이즈’가 핵심 요소인데 기술 회사들이 견고하게 구축한 벽을 웡이 깨면서 비밀이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다. 웡은 트윗 하나로 회사들이 기능 공개를 위해 오랫동안 쌓아온 ‘내러티브’를 효과적으로 파괴한다.

웡은 이것이야말로 회사들이 발표하기 전에 자신이 트위터에 기능을 공개하는 이유라고 설명한다. 웡은 기업들의 비밀주의와 그에 따른 과대광고가 문제라고 생각한다. 앱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것이므로 웡은 사람들이 자신들이 사용하는 제품이 어떻게 업데이트되고 있는지 또는 어떤 제품이 만들어지고 있는지 알아야 한다고 믿는다.

이런 상황에서 어떤 트위터 유명인이 자신들의 비밀을 트위터에 마구 공개하는 것에 대해 기업들이 불만을 가질 수도 있다는 것을 상상하기는 어렵지 않다. 끊임없이 기술 회사들의 비밀을 트위터에 노출하고 있는 20대 아시아 여성인 웡은 강인한 사람들도 견딜 수 없을 정도의 괴롭힘뿐만 아니라 트롤링(trolling)이라고 불리는 ‘온라인에서 관심 끌어 분노와 혼란을 일으키는 행동’의 주요 표적이 되었다. 웡은 이에 대해 “나도 사람이라는 것을 더 많은 사람들이 깨달았으면 좋겠다. 나는 기계가 아니다”라고 호소했다.

이러한 심한 괴롭힘은 웡에게 깊은 영향을 끼쳤다. 지난 수년 동안 웡은 자신이 우울하고 사람들이 자신을 싫어한다는 것이 느껴진다는 내용의 트윗을 여러 번 게시했다. 웡은 자신의 정신 건강 문제에 관해 공개적으로 이야기해왔고 계속해서 우울증으로 고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신이 하고 있는 일이 취미라고 설명한 것과는 달리 웡은 때때로 이런 작업에 강박을 보이기도 했다. 이전에 웡은 코드를 뒤지고 회사들이 어떤 작업을 하고 있는지 파악하려고 하루에 거의 18시간을 사용하기도 했다. 웡은 잠과 건강을 포기했고 괴롭힘이 심해지면 집에 며칠 동안 틀어박혀 있기도 했다. 또한 온라인에서 조롱을 당한 후에 자살까지 생각했던 상황도 여러 번 있었다. 웡은 건강 문제로 인해 졸업을 고작 몇 달 앞두고 매사추세츠 대학교를 그만뒀는데 지금은 이 선택을 후회하고 있다.

그래도 이 모든 일이 그만한 가치가 있을까? 웡은 그렇다고 생각한다. 특히 자신들이 하고 있는 작업에 대해 공개하는 회사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는 상황을 웡은 긍정적인 변화라고 여긴다. 웡은 “회사들이 변하지 않았다면 내가 계속 이 일을 할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시기를 보내며 웡은 자신의 일정을 조정하고 재정비했다. 웡은 여전히 ‘야행성’이지만 이제는 삶의 균형을 찾기 시작했다. 도시 근교를 하이킹하기도 하고 근처 교회에 있는 지역 카페에서 휴식을 취하기도 한다.

코로나로 격리되는 상황을 겪으며 웡은 자신이 이 작업을 ‘풀타임’으로 하고 싶지 않다는 사실을 깨닫기도 했다. 웡은 “나는 여섯 살 때부터 소프트웨어 엔지니어가 되고 싶었다. 무언가를 만들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수많은 제의를 받았는데도 웡은 아직 기술 업계에서 일을 구할 준비가 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웡은 “나는 아직 내 호기심의 밑바닥을 보지 못했다. 호기심을 다 충족하고 나면 작업을 멈출 것이고 그러면 다음 단계로 나아갈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