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day in the life of a Chinese robotaxi driver

중국 로보택시 운전사의 하루

우리는 흥미로운 직업을 가진 중국의 류양(Liu Yang)과 대화를 나눴다. 그는 자율주행 자동차의 조수석에 앉아서 자동차가 베이징 거리에서 상황을 어떻게 헤쳐나가는지 모니터링한다.

베이징에 거주하는 33세의 류양(Liu Yang)은 2021년 1월 중국의 기술 대기업 바이두(Baidu)에 로보택시(robotaxi) 운전사로 입사했다. 그는 이 일을 시작하면서 앞으로 자신의 차를 직접 운전하는 것이 어색하게 느껴질 것임을 깨달았다. 그는 “나는 내 차에서도 본능적으로 조수석 쪽으로 향했다. 그리고 운전할 때 내 차가 알아서 브레이크를 밟을 것이라고 예상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피닉스, 또는 중국의 선전시 거주자라면 도시를 돌아다니는 자율주행 택시가 낯설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로보택시에는 여전히 ‘운전사’가 탑승하는 일이 많다. 예를 들어 중국 정부는 차의 움직임을 통제하지 않더라도 차 안에 사람이 있어야 한다고 요구한다. 류는 이러한 중국 정부의 요구에 따라 바이두가 고용한 수백 명의 ‘운전사(driver)’ 중 한 명이다. 이러한 운전사를 업계에서는 ‘안전 운전사(safety operator)’라고 부른다.

로보택시 안전 운전사는 우리 시대에만 존재하는 직업이다. 이제 자율주행 기술은 대체로 통제된 환경에서는 차 안에 운전사가 필요 없을 정도로 발전했다. 그러나 인간의 개입을 완전히 배제할 수 있다고 당국에 확신을 주기에는 충분하지 않기에 아직은 자율주행 자동차에 이러한 인간 동승자가 필요한 것이다. 현재 미국, 유럽, 중국의 자율주행 회사들은 자율주행 기술을 상업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경쟁하고 있다. 바이두의 자율주행 부문 아폴로(Apollo)를 비롯한 대부분의 기업들은 공공도로에서 호출형 로보택시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여전히 이러한 자율주행 자동차에는 다양한 제약이 있다.

인적자원과 관련한 준학사학위가 있는 류는 자율주행 자동차와 관련해서는 대학 교육을 받은 적이 없다. 그러나 그는 항상 운전하기를 좋아했고 이전에도 상사의 자동차 운전을 담당한 적이 있다. 그는 자율주행 기술에 관해 알고 나서 호기심을 갖게 되었고 온라인에서 관련 일자리를 찾아 지원하기에 이르렀다. 짧게 깎은 머리 스타일에 따뜻한 미소와 뚜렷한 베이징 억양을 가진 류는 베이징에서 2022년 겨울올림픽 경기장으로 사용된 이후 관광 명소로 재개발된 8.5㎢ 규모의 옛 발전소인 서우강공원(Shougang Park)에서 일주일에 5일씩 로보택시를 ‘운전’한다. 그의 자동차는 로보택시 시범 지역으로 지정된 서우강공원을 벗어날 수 없다. 따라서 승객들은 보통 그곳에서 일하는 직원들이거나 주말에 방문하는 관광객들이다.

하지만 류는 다음 단계에 관해 생각해야 한다. 그의 일자리는 몇 년 안에 없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그는 19개월 동안 안전 운전사로 일하면서 여러 로보택시 모델과 정책 변화를 겪었다. 2021년 4월 바이두는 안전 운전사를 운전석 대신에 조수석에 탑승하게 하는 허가를 받았다(서우강공원 내에서만 가능하다). 이에 따라 류는 조수석으로 위치를 옮기고 운전대에 작별을 고했다. 올해 7월 21일에는 바이두가 운전대를 제거할 수 있는 로보택시 신모델을 공개했다. 신모델은 2023년부터 운영될 것으로 예상된다.

MIT 테크놀로지 리뷰는 지난 6월에 류양과 대화를 나눴다. 우리는 그에게 이 일자리를 어떻게 얻게 되었는지, 안전 운전사로서 일상은 어떤지, 곧 사라질 해당 직업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 물었다.

인터뷰는 중국어로 진행되었으며 아래는 명확한 전달을 위해 편집된 인터뷰 내용이다.

Q) 어떻게 자율주행 택시의 안전 운전사가 되기로 했나요?

A) 우연의 일치였어요. 당시 자율주행이 무엇인지도 몰랐던 저는 어느 날 이전 상사의 차를 주차하다가 차에 자율주차 기능이 있는 걸 보게 됐습니다. 저는 그 기능에 매우 흥미를 느꼈어요. 그래서 자율주행에 관해서 더 알고 싶어졌죠.

Q) 운전 경력은 얼마나 되셨나요?

A) 12~13년 정도 됐어요.

Q) 면접 과정이 어땠는지 기억하시나요?

A) 면접을 보러 갔을 때 저는 매우 긴장한 상태였어요. 면접은 대면 면접과 도로 주행 테스트까지 두 번에 걸쳐서 진행됐어요. 저는 자율주행 자동차의 도로 주행 테스트가 운전면허 도로 주행 시험보다 어렵다고 생각해요. 운전을 배울 때는 왼쪽, 오른쪽, 그리고 백미러를 봐야 하죠. 하지만 바이두의 자율주행 차 도로 주행 테스트를 볼 때는 모든 방향에 주의를 기울여야 하고 특히 앞뒤에 있는 차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도 파악해야 합니다. 주위에 있는 차가 갑자기 차선을 변경하면 자율주행 자동차에 영향을 줄 수 있거든요.

Q) 자율주행 자동차 안전 운전사로서 일과는 어떻게 되시나요?

A) 일은 오전 10시에 시작해서 오후 6시에 끝납니다. 저는 매일 평균적으로 7시간 정도를 차에서 보내요. 저희는 상용차이기 때문에 승객들이 차를 부를 때를 대비해서 항상 이용 가능한 차량이 준비되어 있어야 합니다. 따라서 운전사들은 보통 11시에서 1시 사이에 돌아가면서 점심을 먹어요. 그날 주행해야 할 일이 많으면 배터리 충전을 해야 해서 점심을 먹는 동안 차를 충전합니다.

Q) 안전 운전사들은 실제로 운전을 하지 않는데 차에 대해 어떤 책임을 지는 건가요?

A) 제가 운전석에 있을 때는 도로를 주시하다가 문제가 생기면 차를 조종합니다. 제가 조수석에 있을 때는 백미러를 통해서 자동차 주변 상황에 더 신경을 써야 해요. 제가 직접 운전대를 조종할 수 없기 때문에 개입해야 할 상황이 생기면 클라우드 기반의 운영자(operator)에게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편집자 주: 바이두 아폴로에는 비상시에 로보택시를 제어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의 원격 인간 운영자가 있다.)

Q) 처음 이 일을 시작했을 때 기분이 어떠셨어요?

A) 자율주행 자동차에 타본 적이 없었기 때문에 처음에는 제가 차를 직접 조종할 수 없다는 것이 두렵게 느껴졌어요. 우리가 코너를 돌 때 제가 운전사라면 이렇게 넓게 돌 수 있겠지만 이 자동차는 다른 넓이로 돌죠. 자율주행 자동차는 법적으로 요구되는 경로를 따르지만 우리가 직접 운전하면 가끔은 차선을 넘기도 하고 법규를 무시하기도 할 거예요. 그러니까 우리가 운전할 때 택하는 경로는 자율주행 자동차가 택하는 것과 다른 거죠. 처음에는 조금 무서웠지만 사실 자율주행 자동차는 안전해요. 자율주행 자동차는 교통 법규에 따라 스스로 운전하니까요.

Q) 이제 안전 운전사로 일한 지 1년 반이 지났는데 다시 자가용을 직접 운전한다고 생각하면 이상하지 않나요?

A) 처음에는 적응이 잘 되지 않았어요. 일과가 끝나고 제 차로 돌아오면 제 차가 마치 자율주행 자동차처럼 느껴졌죠. 가끔은 제 차를 타면서 본능적으로 조수석으로 향하기도 했어요. 아니면 차를 운전하면서 제 자동차도 스스로 브레이크를 밟을 거라고 생각하기도 했죠. 그러다가 그러면 안 된다는 것을 깨달았어요. 제 차는 제가 운전해야 하는 거죠. 그렇게 생각하고 몇 번 지나니까 다시 운전하는 데 익숙해져서 이제는 괜찮아요.

Q) 차에 승객을 태운 이후로 업무 경험이 달라졌나요?

A) 전에는 저 혼자 타고 있었죠. 차에 타서 온종일 혼자서 차의 상태를 점검했어요. 하지만 이제 상업용 운행을 시작하면서 매일 다른 사람들을 만나게 되었고 다양한 승객들 덕분에 전보다 일이 조금 더 즐거워졌어요. 사람들은 다들 자율주행에 흥미가 있어서 저와 대화하며 여러 질문을 하고 싶어 하거든요.

Q) 매일 승객은 몇 명 정도 탑승하나요?

A) 평균적으로 10~15번 정도 승객을 태우고 한 번에 1~2명의 승객이 타요. 1회 운행에는 4~5분 정도가 소요됩니다.

Q) 자율주행 자동차의 안전을 의심하면서 당신이 직접 운전하기를 바라는 승객도 있었나요?

A) 아니요. 하지만 차에 흥미를 보이며 직접 운전하고 싶어 하는 사람들은 많아요. 그런 사람들은 운전석에 앉아봐도 되느냐고 묻죠. 그러면 저는 안 된다고 말합니다.

Q) 운전석에 앉아보겠다고 하는 사람이 많나요?

A) 30% 정도 되는 것 같습니다.

Q) 매일 서우강공원에 계시니까 그곳에 관해 많은 걸 알고 계시겠네요. 아니면 혹시 그곳이 지루하게 느껴지시나요?

A) 지루하다고 할 수는 없을 것 같지만 서우강 거리에 관해서 잘 알고 있는 건 사실이에요. 다른 차들이 자율주행 차를 방해할 가능성이 있는 사각지대가 어느 교차로에 있는지, 사람들이 무단횡단을 많이 하는 곳이 어디인지 잘 알고 있죠. 아마 서우강에 방문하는 사람들보다는 그곳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있을 겁니다.

예를 들어 서우강에는 식물들이 도로를 나누고 있는 교차로가 하나 있어요. 그곳은 주요 사각지대입니다. 차들이 바깥에서 들어오면 식물 때문에 시야가 가려져서 다가오는 차를 제대로 파악하기 어려울 때가 있어요. 하지만 여기서 일을 하는 저 같은 운전사들은 차가 언제 그곳에 접근할지 알고 있기 때문에 사고가 나기 전에 상황을 미리 관찰할 것입니다.

Q) 지금 하는 일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자율주행 기술 발전에 도움을 주고 있다고 느끼시나요?

A) 매일 차에 타고 있기 때문에 더 많은 문제점을 파악해서 보고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매일 자율주행 자동차에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고 어떤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지 기술 부서들이 파악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줍니다.

Q) 자율주행 자동차의 목표는 결국 운전사나 안전 운전사에 전혀 의존하지 않는 것이겠죠. 어쩌면 1년 후 또는 5년 후에는 안전 운전사가 더는 필요하지 않을 수도 있어요. 이런 상황에 대해 어떻게 계획하고 계시나요?

A) 저는 이 업계에서 계속 일하고 싶습니다. 기대감도 크고 제가 매우 좋아하기도 하고요. 저는 호기심으로 이 업계에 진입했고 여전히 이 업계의 힘이 강력하다고 믿고 있습니다. 자율주행 업계는 매우 미래지향적입니다.

제가 자신을 발전시킬 수 있는 시간이 더 있다면 데이터 기술처럼 기술적인 측면을 더 공부하고 싶어요. 아니면 제가 이 일을 오래 하면서 얻은 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다른 분야에 있는 사람들에게 자율주행에 관해 가르칠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어쨌든 자율주행 관련 분야에 계속 머무르고 싶습니다. (By Zeyi Yang)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