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tients immersed in virtual reality during surgery may need less anesthetic

수술 환자를 가상현실에 몰입하게 했더니…

수술 중 마취제 사용량을 최소화하면 환자의 입원 기간을 단축하고 합병증 위험 또한 줄일 수 있다. VR이 이런 효과를 내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술 중 환자를 가상현실에 몰입하게 만들 경우 환자의 국소 마취제 사용량을 줄일 수 있다는 내용의 새로운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미국 보스턴 소재 베스 이스라엘 데코네스 메디컬 센터(Beth Israel Deaconess Medical Center) 연구진이 손 수술을 받는 환자 34명을 절반씩 두 집단으로 나누어 한 집단에는 수술받는 동안 VR 헤드셋을 통해 다양한 몰입형 가상현실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을 보게 하고, 대조군에는 기존과 동일한 방식으로 수술을 진행한 결과 VR을 시청한 환자군에선 손을 마취하는 데 필요한 안정제인 프로포폴의 필요 용량이 통계적으로 유의미할 정도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대조군에서 평균적으로 시간당 750.6 밀리그램의 프로포폴이 사용된 반면, VR 환자군에선 시간당 단지 125.3 밀리그램의 프로포폴이 사용된 것.

VR 화면으로는 평화로운 초원이나 산 정상, 숲의 360도 파노라마 풍경, 명상 유도 프로그램, 밤하늘을 배경으로 한 영상 등을 제공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게재됐다.

이 밖에도 VR 환자군은 수술 후 회복실에서도 63분만 머물러, 평균 75분 동안 회복실에 머무른 대조군에 비해 훨씬 빠르게 병실로 옮겨졌다. 

연구진은 VR을 시청한 환자들이 정신을 다른 곳에 집중할 수 있어 더 적은 용량의 마취제만으로 진통 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추정했다. 물론 연구진도 인정하듯이, VR을 사용한 환자군이 수술에 들어가기 전부터 VR에 진통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믿었기에 이 같은 결과가 나왔을 가능성도 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후속 연구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마취제 투여량을 줄이는 것은 환자의 병원 재원 기간 및 합병증 위험성을 줄이기 위해서 매우 중요하다. 약값을 포함해 비용적인 면에서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이다.

VR 효과 알아보기 위한 다른 연구도 진행 중

연구진은 VR의 다른 효과를 알아보는 이와 유사한 후속 연구를 계획하고 있다.

연구를 이끌었던 콜로라도 대학교(University of Colorado)의 아딜 파루키(Adeel Faruki) 마취과 조교수에 의하면 고관절이나 슬관절 수술을 받는 환자에게서 VR이 수술 중 불안감을 감소시키는 데 효과가 있는지 알아보는 실험도 진행할 예정이다.

브렌다 위더홀드(Brenda Wiederhold) 버츄얼 리얼리티 메디컬센터(Virtual Reality Medical Center)의 공동설립자는 VR을 수술 보조 도구로 활용할 방안을 모색하는 연구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의료 전문가들은 환자들이 가상 세계를 경험하는 동안 ‘사이버 멀미(cyber sickness)’ 겪지 않는지 면밀하게 관찰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VR을 체험하는 사람 중에는 멀미와 비슷한 어지럼증과 구토 증상 등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위더홀드는 “우리는 심장 수술 전후 단계 및 제왕 절개 수술에서 이미 VR을 활발하게 사용하고 있다”면서 “VR을 이용해 시술 후 만성 통증이 발생할 가능성을 줄일 수 있어 이는 매우 흥미로운 주제”라고 설명했다. (By Rhiannon Williams)

미리보기 2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