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ven EU countries just got a digital vaccine passport

EU 7개국, 디지털 백신 여권 도입

7월 1일 EU 역내 27개국의 코로나19 백신 여권 전면 도입을 앞두고, 불가리아 등 7개 국가가 백신 여권 시스템의 우선 시행에 나섰다.

새로운 소식. 유럽연합(EU)의 디지털 백신 여권 시스템이 6월 1일 7개국에서 실시되었다. 7월 1일부터는 역내 27개 모든 회원국에서 사용될 예정이다. 디지털 녹색 증명서(digital green certificate)로 불리는 이 문서를 통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 여부와 감염 후 치료 여부, 또는 최근 72시간 안에 음성 판정을 받았는지 확인할 수 있다. 이 세 기준 중 하나를 증명할 수 있는 여행자는 검사를 받거나 격리될 필요가 없다. 이 증명서는 현재 불가리아, 크로아티아, 체코, 덴마크, 독일, 그리스, 폴란드에서 사용되고 있다.

백신 여권은 어떻게 작동하나. 인증서는 QR 코드 형태로 제공되며, 휴대폰에 저장하거나 종이로 출력할 수 있다. 데이터는 보안과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사용 후 어디에도 보관하지 않는다고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밝혔다.

이 사안은 왜 중요한가. 선제적으로 움직임으로써, EU는 포스트 팬데믹 시대 세계 국가 간 여행 및 이동 방법에 대한 논의를 주도할 수 있다. EU는 올여름 유럽을 방문할 미국인들의 백신 접종 상태를 확인하는 방법에 대해 미국과 협의 중이다. 이같은 움직임은 백신 여권이 불평등을 더욱 심화시킬 가능성을 걱정하는 윤리학자들과 데이터 프라이버시 전문가들의 우려를 더 키울 수 있다.

어려움은 없나? 어떤 경우든, 현재로선 백신 여권이 미국 내 여행에 보편적으로 쓰이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앨라배마, 애리조나, 플로리다, 조지아 등 몇몇 주에서 백신 여권 사용이 금지되었다. 미국에서 정부 기관에 의해 발행한 첫 백신 여권인 뉴욕 엑셀시오르 패스(Excelsior Pass)는 100만 번 이상 다운로드 되었지만, 이는 백신 접종을 받은 900만 명 중 일부에 불과하다. 대다수 상업 시설에서 아직 이 백신 여권을 사용하지 않고 있다.

심지어 백신 여권은 초기에 도입한 국가들에서도 쓰이지 않고 있다. 이스라엘은 백신 여권을 처음 사용한 국가 중 하나였다. 이스라엘의 ‘그린 패스‘는 백신 접종 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사람들이 식당이나 스포츠 행사장에 갈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였다. 그러나 성공적 백신 접종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신규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로 줄면서, 이스라엘은 그린 패스 정책을 폐지하고 모든 사람에 대한 전면 개방으로 정책을 바꾸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