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new storage technique could vastly expand the number of livers available for transplant

간 이식에 변화를 몰고 올 혁신적 보관 기술이 등장했다

취리히 대학병원 연구팀이 기증받은 간을 며칠 동안 보관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에 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기술이 널리 보급되면 이식 가능한 간이 늘어나 더 많은 환자의 생명을 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식용 간 보관 시간을 크게 늘릴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이 개발됨으로써 간 이식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그동안 간을 기증받더라도 이를 보관할 수 있는 시간이 최대 12시간 정도로 짧아서 이식에 적합한 환자를 찾을 시간이 부족해 환자들이 필요한 간 이식을 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일이 많았다.

국제 학술지 <네이처 바이오테크놀로지(Nature Biotechnology)>에 게재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취리히 대학병원(University Hospital Zurich)의 외과 교수 피에르 알랭 클라비앙(Pierre-Alain Clavien)이 이끈 연구팀은 인체 내부와 비슷한 정도의 압력과 37℃의 온도 등 인체 내부의 조건을 일부 재현한 기계 안에 간을 보관했다.

기계는 간 내부에 남아 있는 액체를 제거하고 담즙과 단백질 생산을 모니터링했다. 또한 장기를 이식할 수 없게 만드는 일반적인 원인인 감염을 치료하기 위해 간에 항생제와 항진균제도 공급했다.

연구에 사용한 간은 29세 여성이 기증한 것이었고 병변(病變)이 있어서 모든 이식 센터에서 거절당한 상황이었다. 병변이 양성인지 검사하려면 24시간이 필요한데, 이는 현재 장기 기증에서 이식까지 요구되는 최대 시간보다 훨씬 긴 시간이다.

이번 연구에서는 간을 오랫동안 보관하는 신기술을 사용한 덕분에 의사들이 간의 생체 검사를 마치고 병변을 성공적으로 치료할 시간을 확보할 수 있었다.

이 방식을 활용할 수 있게 되면 이번 연구에 사용된 간과 비슷한 문제를 가진 다른 간들도 이식용으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며, 그러면 잠재적으로 더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클라비앙은 “미국에서 이식용으로 기증된 간의 70%는 사용되지 못하고 있다. 우리가 그 70% 전부에 도움을 줄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사용되지 못하는 간이나 사용될 수는 있지만 문제가 있는 간을 이식용으로 되살리려고 시도하는 것은 흥미로운 일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연구에서 사용한 간은 놀라운 결과를 보여줬다”고 밝혔다.

기증자의 몸에서 떼어낸 간은 일반적으로 최대 12시간까지 얼음통 안에 보관된다. 12시간을 넘기면 간세포가 차가운 온도로 인해 손상되어 이식 성공률이 줄어들게 된다. 기증받은 간을 보관할 수 있는 시간이 짧기 때문에 간을 기증받는다고 해도 이식에 적합한 환자를 찾을 시간이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따라서 많은 환자들은 이식도 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일이 많다.

추가 연구가 필요하겠지만 연구팀은 연구에서 제시한 새로운 보관 기술을 사용하면 기증받은 간을 안전한 상태로 최대 12일 동안 보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렇게 오랜 시간 동안 간을 보관할 수 있게 되면 이식 수술 전에 간을 약물로 치료할 가능성도 커질 수 있다.

연구에서 간을 이식받은 환자는 62세의 남성 환자로, 그는 간경변증과 중증 문맥 고혈압(장과 비장에서 간까지 혈액을 전달하는 주요 혈관의 혈압이 상승하는 질병) 등 몇 가지 심각한 간 질환을 앓고 있었다.

그의 몸에 간을 이식하자 간은 사흘 안에 정상적으로 기능하기 시작했다. 그는 수술 후 감염 위험을 피하기 위해 면역억제제를 복용했고 수술 후 12일 만에 퇴원했다. 연구팀은 간 이식 수술일부터 1년 동안 그의 건강 상태를 확인했으나 간 손상이나 이식 거부 반응의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

간 이식 수요는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으며 간 질환으로 사망하는 환자의 수도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이식 가능한 간의 수는 계속해서 부족한 상황이다. 미국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현재 미국의 간 이식 대기 환자 수는 1만 1,000명이 넘으며 대기 시간도 지역에 따라 크게 달라진다.

클라비앙은 “우리는 이번 연구가 간 질환 치료법에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간을 이식받은 후에 이전과는 다른 모습으로 건강하게 살고 있는 환자가 바로 그 증거”라고 말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