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asked Bill Gates, a Nobel laureate, and others to name the most effective way to combat climate change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우리는 빌 게이츠, 노벨상 수상자 등에게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방법을 물었다. 이들의 답변에는 탄소가격 인상, 에너지 저장기술의 획기적 발전, 핵융합 혁신기술 등이 포함돼 있다.

수십 년에 걸친 경고와 갈수록 심각해지는 재난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여전히 기후변화를 늦추는 데 거의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청정에너지는 오늘날 시장의 극히 일부만을 확보하고 있다. 신재생 에너지는 세계 전력의 약 10%를 생산하고, 전기자동차는 신규 판매의 약 3%를 차지한다. 한편 온실가스 배출은, 가끔씩의 불황이나 팬데믹 시기를 제외하고는 해마다 계속 증가해왔다.

추진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우리는 어떻게 하면 더 빠르고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룰 수 있을까? 기후과학자, 경제학자, 물리학자, 정책전문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10명에게 한 가지 질문을 했다.

“만약 여러분이 기후변화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가장 해야 할 일 한 가지를 발명하거나, 투자하거나, 실행할 수 있다면, 그것은 무엇이고 또 그 이유는 무엇인가?”

다음은 이들의 답변 내용이다.


빌 게이츠(Bill Gates)

마이크로소프트 공동창업자이자 브레이크스루 에너지 벤처스(Breakthrough Energy Ventures)’ 회장 (미국)

지금 나는 핵분열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우리 회사 테라파워(TerraPower, 빌 게이츠가 2006년에 설립한 원자력 벤처)는 나트륨(Natrium)이라고 부르는 원자로를 개발하기 위해 이제 막 미국 정부와 거액의 계약을 체결했다.

많은 사람들은 에너지 저장기술의 기적을 말해왔고, 어떤 사람들은 아주 저렴하고 깨끗한 수소를 거론한다. 수소는 매우 저렴하고 청정하며 잠재적으로 많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승용차에 수소 에너지를 쓸 수는 없을 것 같다.

하지만 물을 분해하는 전해조를 통해 청정 수소를 만들어 이를 해내려면 전기료와 자본 투자 비용이 극단적으로 줄어야 한다. 세상에서 가장 저렴한 전기와 세상에서 가장 저렴한 자본비용이 필요할 것이다.

이는 효과가 있을 수 있지만 (시도는 해봐야 한다) 전적으로 의존할 수는 없다. 한 가지에만 집중할 수 없다. 왜냐하면 우리가 핵융합이나 (차세대) 핵분열, 에너지 저장 기적을 얻지 못할 수도 있듯이, 무슨 일이든 난관에 부딪힐 수 있기 때문이다.


샐리 벤슨(Sally Benson)

스탠포드대학 지구기후 및 에너지 프로젝트(Global Climate & Energy Project) 책임자 (미국)

현명하고, 포용적이며, 용감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

위험성이 너무 크고 기후문제 해결이 너무 복잡하기 때문에 현명해야 한다. 기후문제를 해결하려면 모든 사람들이 노력해야 하기 때문에 포용적이어야 한다. 많은 어려운 결정을 내려야 하고 대부분의 결정으로 일부 사람들이 불행해질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용감해야 한다. 더는 낭비할 시간이 없기 때문에 결단력이 있어야 한다.


엘리자베스 콜버트(Elizabeth Kolbert)

뉴요커(New Yorker) 기자, 『하얀 하늘 아래: 미래의 자연(Under a White Sky: The Nature of the Future)』저자 (미국)

나라면 경제 전반에 걸쳐 탄소세를 부과할 것이다. 또 탄소세는 매년 인상해야 할 것이다. 이 조세 수입의 일부는 탄소세가 저소득 가정에 미치는 퇴보적 영향을 상쇄하는 데 사용하고, 나머지는 저탄소 인프라에 투자하는 데 사용할 것이다.

설령 내가 경제모델을 지나치게 신뢰하지는 않더라도, 이것이 탄소 배출을 감소시키는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라고 하는 경제학자들의 말이 옳다고 믿어야 한다. 게다가 지금으로서는 비효율성에 붙들릴 시간이 없다.


다비리(John Dabiri)

캘리포니아공과대학 항공기계공학과 교수 (미국)

나는 혁신적 도전과 대비책에 투자할 것이다.

혁신적 도전은 모듈식 핵융합 발전소가 될 것이다. 이 발전소를 통해 무제한 연료로, 장반감기 폐기물 없이, 핵무기 확산의 위험이 제한적인 주문형 전력을 제공할 수 있다. 충분히 작은 규모로 이런 원전을 건설할 수 있다면, 에너지 수요가 가장 크게 증가할 개발도상국들이 이 소형 모듈 원전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다.

다른 어떤 무탄소 에너지원도 이 모든 요건을 충족시킬 수 없다.

대비책으로는 갈수록 향상되는 엄청난 컴퓨터 성능을 활용해 고해상도 지구시스템모델(Earth model)을 개발할 것이다. 이 모델을 가동해 극심한 기상 이변을 몇 주 전에 미리 예측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홍수나 화재와 같은 가장 심각한 기후위험들은 현재 예측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특히 더 위험하다. 만일 기상예측을 몇 주에서 몇 달 전까지로 훨씬 더 연장할 수 있다면, 계절적 가뭄조차 실질적 위협이기보다 그저 성가신 문제로 치부할 수 있을 것이다.


애덤 마블스톤(Adam Marblestone)

슈미트 퓨처스(Schmidt Futures)의 혁신 분야 선임연구원 (미국)

다행히도, 뜨거운 암석을 충분히 깊게 파고들면, 원칙적으로 거의 모든 곳에서 깨끗하고 안전한 최저소요전력(baseload, 24시간 내내 공급되어야 하는 최소 전력량)과 급전가능한(dispatchable)* 지열에너지에 접근할 수 있음이 밝혀졌다. 지열에너지의 유용성이 크게 확장되면서 신재생에너지 간헐성(intermittency of renewables, 기상 여건에 따른 전력 생산 변동)으로 인한 주요 공백이 메워질 것이다. 차세대 저장 및 전송 기술이 공개되더라도 신재생 에너지의 간헐성 문제는 해소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급전가능에너지(dispatchable energy): ‘발전기 및 급전가능부하의 전력을 필요한 수요에 맞춰 안정적으로 공급되도록 발전시설 구비 또는 전력량을 배분하는 것’

지열에너지는 최저소요전력과 급전가능에너지 확보를 위해 장기적으로 개발 중인 다른 기술들(예: 고온 초전도체를 활용한 새로운 소형 핵융합 장치나 소형 모듈식 핵분열 원자로)을 대체할 필요는 없지만, 다소 무난한 기술을 사용할 수 있고 기존의 석유 및 가스 분야의 인재와 공급망을 기반으로 하여 구축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리아나 건-라이트(Rhiana Gunn-Wright)

루즈벨트 연구소(Roosevelt Institute)의 기후정책 국장이자 그린뉴딜(Green New Deal)의 설계자 중 한 명 (미국)

분명히 해두자. 코로나19 경기 침체와 기후변화는 서로 분리되어 일어나지 않는다. 우리 정부는 화재가 번지고, 물이 불어나고, 주택이 무너지는 가운데, 바로 그 장소에서, 경제를 재건하려고 애쓰고 있다. 이 불경기의 심각성과 임박한 기후 재난의 위협을 과소평가하는 일은 값비싼 대가를 치르는 심각한 실수가 될 것이다. 불행히도 이는 우리가 예전부터 저질러온 실수이기도 하다.

따라서 기후변화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한 가지 방안을 실행할 수 있다면, 나는 현재의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고안된 경기부양 정책도 지속 가능하고 장기적인 성장을 창출하도록 설계할 것이다. 이런 녹색 경기부양책(green stimulus policies)을 신속하게 시작하기 위해 우리는 에너지 빈곤과 노후 인프라를 경감시키고, 구제 자금을 지급해 저탄소 경제로의 영구적 전환을 장려하려고 마련해둔 기존 프로그램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나라면 주요 재화와 서비스의 생산을 빠르게 확장하는 방향으로, 인력을 탈탄소화에 중요한 여러 부문으로 이동시키는 방향으로 자원을 재배치할 것이다.


스티븐 (Steven Chu)

전 미국 에너지부 장관이자 스탠포드대학 물리학과 교수 (미국)

나는 목록 맨 위에 저비용의 장기 에너지 저장기술을 올려놓을 것이다.

오늘날 설치되고 있는 대부분의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lithium-ion battery systems)은 전력 시스템의 안정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사용된다. 이 시스템은 매일 전력 생산 피크 시간대에 몇 시간의 에너지를 저장하고 전력 수요 피크 시간대에 이를 방출한다. 예컨대, 태양광 발전의 피크 시간은 정오지만 전력 수요 피크 시간은 대략 오후 4시경이다. 최근 줄(Joule) 연구에 따르면, 신재생에너지원이 전력망에 80%의 전력을 공급하려면, 계절에 따른 태양광과 풍력 생산량의 급격한 감소를 감안할 때 우리는 100시간의 에너지를 저장할 수 있는 기술이 필요할 것으로 추정된다.

저장 비용도 훨씬 저렴해져야 한다. 궁극적으로 미국은 1만기가와트의 예비전력을 공급할 수 있도록 모든 유형의 저장시스템을 충분히 구축해야 할 것이다. 현재 예비전력은 약 25기가와트밖에 되지 않는다.


칼데이라(Ken Caldeira)

게이츠 벤처스(Gates Ventures)의 기후과학 수석고문이자 카네기 지구생태학부(Carnegie Global Ecology)의 명예 수석과학자 (미국)

기후변화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단 한 가지만 실행할 수 있다면 나는 땅에서 화석연료를 추출하는 데 요금을 매기겠다. 이 요금은 단순하면서 속임수를 쓸 수 없으며, 매년 일정한 비율로 인상될 것이다. 이로써 화석연료를 써서 이산화탄소를 방출하는 모든 기술이 결국은 어떤 대체 에너지보다 더 비싸질 것이라는 분명한 신호를 시장에 보낼 수 있을 것이다.

제거된 탄소량의 정확한 측정은 비교적 어렵지 않지만, 조작하긴 어렵다. 기후오염 유발자들이 나무심기나 이와 유사한 활동에 돈을 지불함으로써 자신들의 배출량을 상쇄하는, 최근 점점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탄소상쇄 프로그램들과는 그런 점에서 다르다.


나디아 S. 우에드라오고(Nadia S. Ouedraogo)

유엔아프리카경제위원회(United Nations Economic Commission for Africa) 경제담당관 (에티오피아)

파리협정은 지구의 평균기온 상승을 산업화 이전 대비 1.5 ˚C 이하로 유지하는 것을 요구한다. 우리는 재생가능에너지만으로는 이 목표를 달성할 수 없다. 파리협정 기준을 충족하는 데 필요한 배출량 감소의 약 44%는 에너지 효율에서 생길 것이다. 또 다른 36%는 신재생에너지로의 전환에서 나올 것이다. 아무런 대처 없이 단지 에너지 효율 조처만 실행한대도 204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12% 낮출 수 있을 것이다. 올바른 에너지 효율 정책을 통해 세계는 새로운 기술 없이도, 파리협정 목표에 이르는 데 필요한 배출량 감축의 상당 부분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다.


나브로즈 두바시(Navroz Dubash)

정책연구센터(Centre for Policy Research) 교수 (인도)

정부의 공약이 과학에서 요구하는 배출량 감축에 못 미친다는 사실에 대해 많은 이야기가 오고 간다. 우리는 비전을 정책으로 바꿔주는 통치기제(governance mechanisms)의 결여에 대해 더 많이 이야기해야 한다. 기후완화 및 적응에 대한 우리의 집단적 대응에는 영속성 있는 국가기관이 빠져 있다. 이들 국가기관은 전략적 비전을 세우고 목표를 설정하고 여러 분야의 실행 조치를 조정하고 정치적 타결을 봐야 한다. 그리고 기후변화 거버넌스에 대한 접근방식은 국가적 맥락에도 맞아야 한다. 국가가 기후정치에서 앞서나가면 그 결과로 나올 정책이나 목표, 시스템이 불안정해지거나 달성 불가능해질 수 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