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me artists found a lifeline selling NFTs. Others worry it’s a trap.

대체불가토큰(NFT), 새로운 대안인가 함정인가

예술가들은 수천 달러에 작품이 거래되는 시장에 뛰어들고 있지만, 사기 사건, 환경 문제, 과대 선전 등의 문제에도 마주하고 있다.

안나 포디드워나(Anna Podedworna)가 대체불가토큰(NFT: Non-Fungible Token)에 대해 처음 들은 시기는 한 달 전쯤 남자 동료 아티스트가 인스타그램 메시지를 통해 “같이 타자”고 했을 때였다. 마치 다단계 광고처럼 들렸다. 안나는 물론 동료가 선의로 권했다는 것을 알았다. NFT는 기본적으로 암호화폐(Cryptocurrency)가 지원하는 모든 디지털 자료(예술 포함)를 사고 파는 방법일 뿐이다. 안나는 컨셉 아티스트이자 일러스트레이터였기 때문에, 토큰에 관심이 약간 있는 것은 당연했다. 그렇지만 안나는 “동료의 표현 방식이 굉장히 불편했다”고 주장한다.

안나의 수입 대부분은 프로젝트로 일하는 비디오 게임 회사에서 나오지만, 부업으로 예술도 한다. 그래서 비록 초기에는 그런 반응을 보였지만, 과연 이 토큰이 대체수입을 제공할 수 있을지 연구하기 시작했다.

안나는 아직 망설이는 중이었지만, 지난 주 누군가 그녀를 대신해 결정을 내렸다. 마치 디지털 트레이딩 카드처럼 웹의 거의 모든 지점에 URL을 판매하는 NFT 거래소 마블 카드(Marble Cards)는 갑자기 안나의 작품 링크 목록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이 같은 NFT가 꼭 예술 작품 자체를 팔려고 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링크 목록에서 안나의 작품과 이름이 눈에 띄게 보이는 바람에, 마치 그녀가 작품 판매를 허가라도 한 듯한 인상을 주었다. 안나는 이와 관련하여 트윗을 올렸고, 작품 리스트는 즉시 철회되었다.

NFT는 온라인에서 크리에이터로 생계를 꾸리는 사람이라면 피할 수 없는 대상이 되었다. 이에 따라 많은 사람들은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기술이라는 전문용어 개념을 이해해야 되는 상황에 직면했다. 어떤 사람들은 NFT가 크리에이터의 명성을 나누고 이들의 운명을 통제할 권리를 부여하는 디지털 혁명의 일부라고 한다. 또 어떤 사람들은 암호화(Crypto)가 미치는 환경적 영향을 지적한다. 또한 디지털 아티스트 비플(Beeple)의 JPG 파일이 크리스티 경매에서 6,900만 달러(약 785억원)에 팔렸다는 소식으로 헛된 기대가 생기지 않을까 우려를 표한다.

그러나 이 트렌드는 무엇이 ‘가치 있는’ 디지털 예술로 간주되는 지에 대하여 기존의 판을 흔들고 있다. 오랫동안 예술가들을 괴롭혀온 몇 가지 문제도 다시 대두되고 있다. 여기에는 혼란스러운 과대 광고, 부유한 수집가들의 변덕스러움, 절도 행위가 포함된다. 디지털 아티스트는 작품을 훔쳐서 티셔츠 가게 물건으로 되파는 사기꾼들과 싸우고 있다. NFT는 이제 예술가들이 감시해야 할 또 다른 대상이다.

NFT에 대한 현재의 관심이 사라지기 전에 이 판에 뛰어들려면, 신참 아티스트는 현실적이고 논리적이며 윤리적인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일부 예술가들이 디지털 창작물을 친절하고 열정적인 구매자 같은 새로운 고객층을 위해서 수익성 높은 제품으로 전환함에 따라, 그 배경에 다음과 같은 의문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NFT 열풍은 디지털 아티스트에게 혜택인가? 아니면 이미 부유한 암호화폐 소유자들의 주머니를 더욱 두둑하게 불려주는 수단인가?

굉장한…기분이다”

LA 출신 사진작가이자 애니메이션 제작자인 엘리 프리츠(Ellie Pritts)는 몇 달 전 초대된 사람들만 참여할 수 있는 NFT 시장 파운데이션(Foundation)과 의견을 나눈 후 이 토큰에 대해 알게 되었다. 어떤 예술가가 엘리를 파운데이션의 디지털 인쇄 사업부로 영입했고, 그녀는 NFT 판매를 언급했던 파운데이션 설립자 케이본 테흐라니언(Kayvon Terhanian)과 이야기를 나누었다.

엘리는 “이해는 안 되는데 정말 재미있어 보인다”고 말한다. “정보는 많이 없었지만 흥미로웠다. 여기에 대해 가르쳐준 사람은 케이본 그 사람이다.”

NFT는 블록체인의 일부인 독특한 데이터 조각이며, 블록체인이 지원하는 화폐로 매매된다. 요즘 들어본 토큰들은 거의 모두 이더리움(Ethereum) 기반이다.

이더리움을 들어본 적이 없어도 비트코인은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개념은 같지만, 서로 다른 블록체인이다. 비트코인은 환전이 주 목적이라면, 이더리움은 자산 교환에 더 적합하다. 어떤 블록체인이든 이론상으로는 NFT를 지원할 수 있지만, 이더리움은 실제로 NFT를 위해 설계되었다. NFT는 여러 온라인 시장에서 판매되며, 사용자는 디지털 형태의 어떤 것에 대해서건 NFT를 ‘주조(Mint)’하거나 만들 수 있다.

NFT는 예술품 자체에 대한 소유권을 의미하지 않는다. 대신, 기본적으로 자랑할 권리를 부여하는 메타데이터를 구입하거나 나중에 이 토큰을 더 비싸게 팔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경우가 많다.

“내 작품을 구입한 사람들은 연구를 많이 하고 있었다. 그들은 나에 대해서 조사했고 내가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이 얘기는 받아들이기도 힘들고, 좀 이상하게 들린다. 엘리는 2월 토큰을 처음 주조하고 팔기 전까지 회의적이었다. 돈을 받고 팔 것이라는 기대없이 만든 짧은 비디오 작품이었는데, 약 1,000 달러에 팔렸다. 애니메이션은 제작에 시간과 비용이 많이 소요되며, 예전부터 온라인에서 적정가에 팔기 어려웠다. 이제는 NFT 덕분에 가능해졌다. 작품이 팔리면 기분이 좋다. 그녀는 “내가 만든 무언가가 값어치가 있다는 것은 굉장히 기분이 좋다”고 주장한다. “내 작품을 구입한 사람들은 연구를 많이 하고 있었다. 그들은 내가 모르는 사람들이었다. 나에 대해서 조사했고 내가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수입원에 초점을 맞춘 크리에이터 플랫폼 아일랜즈(Islands)의 설립자 티파니 종(Tiffany Zhong)은 구매자들이 꼭 ‘돈벌이용’으로 아티스트를 지원하는 것은 아니라고 한다. 대신에, 그녀는 NFT가 예술가의 팬층을 형성하는 또 다른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예술가의 작품을 일찍 사들이는 것은 소유권과 관련이 있어서 마치 지금 잘나가는 밴드의 첫 공연을 보는 것과 같다. 티파니는 “여러분이 어떤 크리에이터의 초창기 팬이라면, 그들에게 돈을 거는 셈이다”라고 말한다.

엘리는 이제 이 업계의 일원이 된 것 같은 기분이다. 그녀는 한 달 전이라면 결코 만나지 못했을 NFT 예술가들과 여섯 가지의 콜라보 작업을 하고 있다. 그리고 이론상으로는 월수입이 두 배로 늘었다고 말한다. 돈은 달러가 아닌 이더(Ether)로 되어 있고, 아직 현금화하지 않았다.

발품을 팔아야 한다”

NFT를 이해하는 데 있어서 문제는 전문용어의 장벽에 둘러싸여 있다는 점이다. 암호화를 아는 사람들만이 이 업계의 메커니즘에 익숙하다. 따라서 NFT에 대한 정보 대부분은 업계의 유명 홍보대사로부터 나온다. 여기에는 토큰 판매 시장, 투자자, 예술가들이 포함된다. 그 밖의 사람들에게는 정신 없는 게임일 뿐이다.

새로운 장르에 대한 관심이 갑자기 쏟아지면서, 많은 예술가들은 NFT를 안내하는 길잡이 역할을 하게 되었다.

아티스트이자 오랜 기간 암호화폐를 옹호해온 핑귀노 콜브(Pinguino Kolb)에게는 지난 한 달 동안 NFT에 대한 다른 아티스트들의 질문이 쏟아졌다. 그녀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왜 이렇게 토큰에 열광하는지 질문을 많이 받는다. 암호화 공간을 알고 있는 프로그래머 친구들도 물어본다. 사람들이 왜 토큰을 사는지 이해를 못한다.”

핑귀노는 “재미있으니까”라고 대답한다. 그녀는 “NFT가 팬데믹의 지루함을 많이 달래주는 것 같다. 사람들이 행사도 안가고 다른 데도 안 간다. 아트쇼에도 안갈 것이다. 저번 한 달 동안 갑자기 내 트위터는 예술 작품으로 넘쳐났다. 이런 적이 없었는데”라고 말했다.

핑귀노는 3월 중순에 줌(Zoom) 세미나를 열고, 암호화폐를 사본 적이 없는 아티스트에게 전반적인 상황을 설명해 주었다. 그녀는 이 정보가 사람들이 NFT에 동참해도 괜찮은 지를 파악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한다. 모든 사람들에게 해당되지는 않겠지만 말이다.

또한 “기회를 놓칠 것 같으면 바쁜 예술가에게 지금 하는 일을 다 포기하고 여기에 합류하라고 해보자”고 주장하기도 했다.

핑귀노는 이렇게 덧붙인다. “NFT를 만들어 세상에 내보내고, 누군가 알아서 그걸 사는 일은 없다. 여러분은 홍보를 하고 발품을 팔아야 한다. 많은 경우 그 업계에 더 많이 참여해야 한다. 모든 일에는 시간이 걸리는 법이다. 그들이 핵심 고객이 아니라면, 여러분이 그렇게 할 필요는 없다.”

“도덕적으로 변명의 여지가 없게 되었다”

캐나다의 컨셉 아티스트 킴벌리 파커(Kimberly Parker)는 몇 년 전 팔로우하는 예술가가 작품을 팔기 시작했을 때 NFT에 대해 처음 들었다.

킴벌리는 “유명 아티스트 몇 명을 확인한 뒤, 판매 수입을 알고 깜짝 놀랐다. 왜냐하면 작품 대부분이 2D 이미지인 JPG 였기 때문이다. 나와 동료 대부분은 그런 작품을 저렴한 가격에 팔고 있었는데”라고 밝혔다.

예술이 질적으로 상당히 다양하다는 점은 더 혼란스러웠다. 별볼 일 없는 밈(Meme) 작품이 상대적으로 멋있고 제작 시간이 많이 드는 애니메이션 못지 않게 잘 팔리기도 한다. 때로는 같은 투자자가 둘을 모두 사는 경우도 있다. 사람들은 여러 가지 이유로 NFT를 구입하지만, 나중에 현금화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도 이유 중 하나다. 하지만 이런 이유로 킴벌리가 돌아선 것은 아니었다. 연구를 계속하면서 킴벌리가 정말 혼란스러웠던 점은 이 토큰의 환경적 영향에 대해 배울 때였다.

비트코인과 마찬가지로 이더리움은 ‘작업 증명 시스템(Proof of Work)’ 방식을 사용한다. 이 방식으로 컴퓨터는 블록체인에 무엇을 추가하기 위해서 복잡한 수학 문제를 풀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처리 능력이 많이 필요한데, 흔한 경우가 아니며 비용도 많이 든다. 또한, 일부는 암호화폐에 가치를 부여한다. 바로 이런 이유 때문에 NFT 주조에 ‘가스 요금(Gas Fee)’과 같은 비용이 필요하다.

전산 처리를 하려면 전력이 필수이고, 그 결과 이산화탄소가 발생한다. 이더리움 사용이 늘어남에 따라 환경 오염도 증가한다. 디지코노미스트(Digiconomist) 웹사이트의 에너지 소비 추적 도표에 따르면, 비트코인의 탄소 발자국(Carbon Footprint)은 스위스에 필적하고 이더리움의 경우 탄자니아에 버금간다.

파커는 “나처럼 특권층에 있으면서 독립적인 사람은 도덕적으로 변명의 여지가 없게 되었다”고 주장한다.

안나 포디드워나는 NFT가 환경적으로 미치는 영향에 대해 알고 있기 때문에, 토큰 주조를 망설인다. 그렇지만 한편으로 안나가 NFT를 진지하게 생각하는 이유가 있다.

안나는 폴란드에 살고 있는데, 점점 더 우익과 국수주의로 기울어가는 나라를 염려한다. 그녀는 “암호화폐 수익이 있어서 괜찮은 것 같다. 나라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게 되고, 가족 걱정도 해야되니까”라고 말한다.

이더리움은 오래 전부터 ‘지분 증명(Proof of Stake)’이라는 고에너지 효율 시스템으로 전환하겠다고 했지만, 일부 크리에이터는 본인들이 주조하는 NFT를 위해 탄소 상쇄(Carbon Offset)를 구매하고 있다. 사진작가이자 애니메이션 제작자인 엘리 프리츠는 이렇게 주장한다. 여러 활동들이 이미 오염을 발생시키고 있는데, 여기에 참여하는 예술가를 추려내는 것은 불공평하다.

암호화폐와 저작권을 연구하는 안드레스 과다무즈(Andres Guadamuz) 서섹스대(University of Sussex) 지적재산권법 조교수는 다음과 같이 우려를 표한다. “이더리움의 탄소 발자국 감소 계획도 암호화폐 분야에서 일찍 부자가 된 투자자와 다른 사람들 간에 이미 존재하는 불평등을 심화시킬 수 있다.”

지분 증명은 채굴 프로세스를 암호화폐 지분과 채굴력을 연결하는 프로세스로 대체함으로써 막대한 처리 능력이 필요하지 않도록 한다. 안드레스는 “이것은 시스템 내의 불평등 속에서 생긴다. 결정권자는 이미 시스템에서 매우 부자인 사람들이다”라고 말한다.

“걸기에는 큰 돈이다”

NFT가 갑자기 도처에 나타난 것처럼 느껴질 수도 있지만, 관심이 증가하기 시작한 것은 사실 몇 년 전부터다. 디지털 고양이를 사고 파는 이더리움 기반의 블록체인 게임인 크립토키티(Cryptokitti)는 2017년 출시되었는데, 인기가 너무 많아서 네트워크에서 트래픽 초과로 거래가 늦어졌던 적이 있다.

그러나 크립토키티는 지금의 NFT와 거의 같은 수준의 관심을 유발하지는 못했다. 안드레스의 의견에 따르면, NFT는 일반적으로 암호화폐와 관련하여 계속 증가하는 과대 광고, 즉 주목 경제(Attention Economy)와 함께 발달했다.

“지금 당장 돈을 아무리 많이 투자해도 이미 10년 전에 시작한 사람들이 있어서, 결코 상대가 안된다.”

그래서 이더리움 과대 광고, 비트코인 열풍,… 팬데믹 때문에 지금 대대적으로 화제인가? 아니면 금리가 낮아서? 아니면 일론 머스크(Elon Musk) 트윗 때문에? 안드레스는 이유가 무엇이든 간에 연관성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한다.

그는 아티스트가 NFT 판매로 수익을 거두고 있지만, 이더리움 관계자들이 얻는 이익은 더 많다고 주장한다. 또한 “지금 당장 돈을 아무리 많이 투자해도 이미 10년 전에 시작한 사람들이 있어서, 결코 상대가 안된다”고 말한다. 지금 들어가는 사람들은 10년 전에 시작한 사람들이 오랜 기간 축적한 엄청난 양의 암호화폐 중 일부만 얻는 셈이다.

킴벌리는 시장의 비즈니스 모델과 시장이 예술가에게 하는 약속에 대해 우려를 표한다. 작품 리스트를 올리는 사람은 누구나 일반적으로 약 100달러 정도를 수수료로 지불해야 한다. 그녀는 “별볼 일 없는 예술가에게는 큰 돈이다”라고 주장한다. “예술가들은 부와 권력을 더 거머쥘 수 있다는 꿈을 꾸고 있지만, 암호화폐의 투기성과 입지를 높이는 데 이용되고 있을 뿐이다.”

엘리는 특히 작품이 재정 면이나 예술 면에서 만족스러웠기 때문에, 많은 NFT 예술가들이 검토 대상이 되는 것에 좌절하고 있다고 언급한다.

엘리는 다음과 같이 주장한다. “우리가 하는 일을 좋아하지 않을 이유로 2주에 한번씩 새로운 무언가가 나오는 것 같다. 환경이 제일 큰 이유였다. 그러나 최근에는 이 모든 것이 폰지 사기(Ponzi scheme)나 다단계 사기라는 주장이 있다.” 그녀는 이 주장에 절대 동의하지 않는다.

엘리는 “내 생각에 NFT는 기본적으로 오래된 것을 새롭게 표현하는 것일뿐”이라고 말한다. 비평가들은 “최고들만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식의 주장을 펼치며 토큰 열풍을 다단계 사기라고 부른다. 그러나 그녀는 “예술가의 세계는 언제나 그랬다. 불행히도 모든 예술가가 원하는 것을 얻을 수는 없다”라고 주장한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