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fizer’s vaccine takes a “very large” hit from omicron—but boosters help

오미크론 등장, 화이자 백신 효과는 계속될 수 있을까?

실험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오미크론 바이러스는 화이자 백신을 2회 접종한 사람의 면역을 뚫고 감염을 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부스터 접종까지 시행한 경우에는 백신의 효과가 지속되었다.

남아프리카와 독일에서 이루어진 실험실 연구에 따르면 화이자-바이오엔테크(Pfizer-BioNTech)의 코로나19 백신 2회 접종으로는 오미크론 변이를 막을 수 없는 것으로 보인다. 즉, 우리에게는 부스터샷 혹은 새로운 백신의 접종이 필요할 것이다.

11월 남아프리카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발견되었다. 이 변이는 SARS-CoV-2와 유전적 차이가 큰 탓에 과학자들은 이 변이 바이러스가 기존의 바이러스에 기반한 백신의 방어를 ‘회피(escape)’할 수 있다고 예측해왔다.

최근 이와 관련된 실험실 연구 결과가 최초로 발표되었다. 이에 따르면 기존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가 오미크론 변이를 차단할 수 있는 능력은 25~40분의 1에 불과하다고 한다. 

바이오엔테크의 최고경영자 우우르 샤힌(Uğur Şahin)은 기자회견에서 이러한 결과가 방어 효과의 ‘극적인 감소’를 반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샤힌은 체내 항체를 언급하며 “이 데이터로 추론해보면 2회 접종만으로는 무증상 감염부터 폐렴을 포함하는 오미크론 감염을 예방하는 능력이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대부분의 국가에서 백신 2회 접종자는 ‘완전 예방접종(fully vaccinated)’된 것으로 간주하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는 기존에 존재했던 그 어떤 변이보다도 백신의 효과를 회피하는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샤힌은 “오미크론은 면역 체계를 굉장히 효율적으로 우회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연구 결과들로 인해 각국의 정부는 부스터샷 접종에 속도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11월 19일 이후 18세 이상의 모든 성인을 부스터샷 접종 대상에 포함시켰다. 문제는 많은 국가에서 백신의 공급이 충분하지 않다는 점이다. 

만약 오미크론 변이가 널리 전파된다면, 정부 및 제약회사는 오미크론 변이를 대상으로 한 새로운 mRNA 백신을 개발해야 할지를 결정해야 할 것이다. 이러한 백신은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유전자를 체내의 세포에 주입함으로써 면역 반응을 생성하게 된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은 30개 이상의 변이를 포함하고 있어 기존의 것과 많이 다르기 때문에, 새로운 백신은 좀 더 효과적인 보호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바이오엔테크는 벌써 새로운 오미크론 백신을 설계하였으며 3월이면 대량 생산도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샤힌은 “바뀌는 것은 오직 새로운 변이의 설계도뿐”이라며 “우리는 우선 새로운 종류의 백신을 생산할 것이며, 이후 이러한 백신을 실제로 접종할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직은 오미크론 변이가 우리에게 심각한 위협이 될지, 새로운 백신이 필요할지 불분명한 상황이다.

실제로는 두 번의 접종 만으로도 오미크론 변이로 인한 중증 감염 및 사망을 예방할 수 있다. 백신에 의한 면역 반응은 항체뿐만 아니라 T 세포와 같은 장기 기억 세포를 통해서도 생성되기 때문이다. 바이오엔테크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는 대부분 T 세포가 코로나 19 바이러스를 인식하는 부위에 위치하지 않는다고 한다.

샤힌은 위와 같은 이유로 화이자 백신이 여전히 심각한 감염을 예방할 가능성이 있다고 이야기하지만, 모든 것이 확실해지기 위해선 최소한 한두 달이 더 필요하다.

다른 실험실에서도 화이자 백신 2회 접종의 효과와 관련해서 비슷한 결론에 도달했다. 지난 7일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한 실험실에서는 기존의 화이자 백신으로 인해 생성된 항체가 오미크론 변이를 차단하는 효과가 ‘전반적으로’ 감소한다는 결과를 발표했다.

콰줄루-나탈 대학교(University of KwaZulu-Natal)의 미생물학자인 알렉스 시걸(Alex Sigal)은 트위터에 “오미크론 변화를 중화하는 능력이 상당히 감소한다”고 밝혔다. 그는 트위터에 그들 연구의 출간 전 원고도 링크했다.

이 남아프리카 공화국 연구단은 실험실에서 오미크론 변이를 인간의 폐 세포에 감염시켰다. 그리고 그들은 이 세포에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12명의 혈장을 투여하였다. 이들 중 일부는 이전에 코로나 19 바이러스에 감염된 병력이 있었다.

바이오엔테크의 연구 결과처럼 이들 역시 백신을 접종받은 사람의 혈장이 변이 바이러스를 중화하는 능력이 상당히 약화됨을 입증했다. 하지만 이전에 백신을 접종받고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병력도 있는 사람들의 중화 능력은 그다지 많이 감소하지 않았으며, 그들의 혈장은 여전히 바이러스에 대항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었다.

남아프리카 연구진 및 바이오엔테크의 연구 모두 백신을 접종받지 않고 바이러스에 감염된 병력만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하지는 않았다.

시걸은 연구 결과가 기대에 미치지는 못했지만 최악의 상황은 아니라고 말한다. 오미크론 변이에 돌연변이가 많은 탓에, 과학자들은 기존 바이러스와 똑같이 이 변이가 ACE-2를 세포 침입 수용체로 사용할지에 대한 의구심을 가져왔다. 시걸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도 여전히 ACE-2를 통해 세포 안으로 침입하며, 이는 기존의 백신과 치료 방법이 어느 정도는 유효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시걸은 트위터에 “이는 내가 예상했던 것보다는 나은 상황”이라며 “변이에 여전히 ACE-2 수용체가 필요하다는 점, 그리고 면역 회피가 완전하지 않다는 점은 우리가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미리보기 3회1회

MIT Technology Review 구독을 시작하시면 모든 기사를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